2016년 1월의 새벽

2015년을 정리하지 못한 채, 2016년을 맞았다.
몇 년째 바다 건너에서 새해 첫 하루를 시작하는 새로움을 맛보고 있지만,

그래서인지 몇 년째 묵은해를 정리하는 일 따위는 하지 않고 있다.


사랑해 마지않던 블로그는 하고 싶은 이야기보다 팔리는 정보로 채우고 있고,
이제는 그마저도 게으르다. 


플랫폼의 인기가, 존폐가 중요하다는 것은 콘텐츠의 진정성에 반하는 것인가.

아니면 콘텐츠를 지키기 위해 몫 좋은 자리를 찾아야 하는가.


게으른 중에도 오랜 시간을 고민했으나 

허무하게도 작은 미끼에 현혹돼 찌 놀림을 하는 중.

놀리면 놀릴수록 상처가 깊어지지만

그럴수록 더 헤어날 수 없다.


시시각각 다가오는 마감을 쳐내려고 새벽반을 자청하며 책상 앞에 앉았는데, 

티스토리 글쓰기 화면을 너무 오래 열어둔 탓일까. 

생각이 많아지는 2016년 새벽... 


그럼에도 2016년의 시작은 화려했다.






+ 소셜댓글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