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여행, 차례지내고 떠나는 국내여행지

무더웠던 여름이 가고 추석 연휴가 시작되었다.  

이른 추석이라 혹시 덥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며칠 사이 제법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보니 역시 절기는 속일 수 없나 보다. 

바야흐로 떠나기 좋은 계절, 가을이 찾아왔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오는 9월 22일부터 26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을 '2018 한가위 문화여행 주간'으로 정했다. 

이 기간 동안 전국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면 다양한 무료 행사와 축제를 만날 수 있다고. 

오늘은 고향 오가는 길에 가족단위로 즐길만한 주요 축제들을 소개한다. 



국립민속박물관 한가위 큰마당


▲ 국립민속박물관 한가위 큰마당 (사진출처: 국립민속박물관 홈페이지) 



서울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추석 차례를 지낸 가족들이 함께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추석 다음 날인 25일과 26일에 '2018 한가위 큰마당'을 연다. 한가위 큰 마당은 추석의 세시 풍속과 민속놀이를 체험하고, 송편과 다문화 음식을 나눠먹으며 추석의 의미를 새겨보는 프로그램이다. 


강강술래, 국악공연 등 특별공연도 열리고, 실제 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간단한 전통 공예품도 만들어볼 수 있다. 연휴 기간 가족과 함께한다면 더욱 즐겁고 유익한 민속체험이 될 것 같다. 


[관련 정보] 

홈페이지: http://www.nfm.go.kr 

기간: 2018.9.25 ~ 9.26 

장소: 국립민속박물관 본관 앞마당, 대강당, 어린이 박물관 놀이마당, 앞마당, 추억의 거리 등 박물관 전역 

요금: 무료 ~ 7,000 원 (현장 체험 참가비) 



수원화성에서 즐기는 밤산책


9월 23일까지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이라는 이름으로 경기도 수원에 빛의 길이 열린다. 수원 화성은 조선 정종 때 건축된 한국의 대표 성곽 중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되어 있다. 이 기간 동안 1.1㎞의 성곽 산책길에 이야기를 담은 다양한 조명이 비칠 예정.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 행사는 '미로(美路, 아름다운 길) 홀릭'이라는 부제가 있다. 


전통 등과 특수 조명을 설치한 빛의 산책로 구간, 야광 페이스 페인팅 등 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 야시장 구간, 지름 5m 대형 보름달 모형이 있는 포토존 구간 등을 설치해 밤 산책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미로에 홀리다’, ‘미로를 노닐다’, ‘미로에 반하다’라는 테마에 맞게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구성.


[관련 정보] 

홈페이지: http://www.swcf.or.kr/ 

기간: 2018.9.14 ~ 9.23
장소: 경기도 수원화성 일원 (화서문 - 장안문 - 화홍문 구간) 

요금: 무료 



원조 한류를 즐겨볼까? 부여 백제문화제 


2018 충청남도 공주시와 부여군에서는 추석 연휴 동안 고대 동아시아의 문화강국, '백제'의 수도의 역사를 재현하는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64회째를 맞는 백제문화제는 ‘한류 원조 백제를 즐기다. - 백제의 춤과 노래’라는 부제로 한류 문화의 원조, 백제 문화를 즐기는 지역 축제가 될 예정. 


오늘(9월 14일)부터 22일까지 성대한 불꽃 축제와 멀티미디어 쇼, 퍼포먼스 뮤지컬 공연, 주민화합 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올가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백제역사유적지구에서 1400년의 시간을 뛰어넘은 옛 정취에 흠뻑 빠져보는 것은 어떻까? 


[관련 정보] 

홈페이지: http://www.baekje.org 

기간: 2018.9.14 ~ 9.22

장소: 공주 - 충청남도 공주시 금강신관공원 일원, 부여 - 충청남도 부여군 구드래 둔치 일원 

요금: 무료 



가을 마중, 하동 코스모스 메밀꽃 축제 


하동 북천 코스모스 메밀꽃 축제도 오는 9월 21일부터 10월 7일까지 열린다. 올해 12회를 맞는 이 축제에서는 42만㎡(42ha)의 드넓은 하동 북천의 들판을 수놓는 국내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 메밀꽃밭을 만날 수 있다. 


올해는 여기에 핑크뮬리, 꽃기린, 백일홍, 천일홍 같은 이색 꽃밭도 새로 조성되어 볼거리가 늘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난타 공연, 관광객 노래자랑, 팔씨름 대회, 메밀묵 빨리 먹기 대회, 농산물 경매 등 다양한 행사도 펼쳐질 예정이다. 

하동에는 소설 토지의 주 무대인 최 참판 댁을 비롯하여 화개 장터, 쌍계사 등 유명한 곳이 많으니 축제에 참여하며 함께 주변 관광지를 둘러보는 것도 좋겠다. 


[관련 정보] 

홈페이지: http://www.cosmosfestival.co.kr 

기간: 2018.9.21 ~ 10.7 장소: 경남 하동군 북천면 직전리 570번지 

요금: 무료 



추석연휴, 해녀가 되어보자. 제주 해녀축제 


▲ 제주 해녀의 태왁 


제주도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제주해녀와 해녀문화를 알리기 위한 '제주 해녀축제'가 제주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 해녀축제는 '어머님의 숨비소리, 세계인의 가슴속에'라는 제목이 붙었다.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제주해녀를 더욱 널리 알리고자 하는 하는 바람이 담겨있다고 한다. 


축제는 해녀박물관 뿐 아니라 세화해변 근처에서도 열린다. 이곳에서는 해녀를 테마로 한 다양한 문화공연과 해녀들이 직접 채취한 수산물을 맛볼 수 있는 먹거리 마당, 제주 앞바다 물고기 잡기 체험 등을 경험할 수 있다. 


해녀축제의 하이라이트는 하루 동안 직접 해녀가 되어보는 '1일 해녀 학교 체험'. 미리 신청을 하면 실제 잠수와 물질하는 방법 등을 어촌계 해녀에게 배울 수 있으니 더욱 특별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관련 정보] 

홈페이지: http://www.jeju.go.kr/haenyeo/index.htm 

기간: 2018.09.20(목)~2018.09.22(토) 

장소: 제주 구좌읍 해녀박물관 및 세화해변 일원 

요금: 무료 ~ 10,000 원 (현장 체험 참가비) 



-----


위 축제 외에도 추석 연휴 기간 즐길 거리가 많이 있다. 

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창경궁 등 4대 고궁과 종묘, 왕릉 등 서울·경기·충남 지역 20여 개 문화재가 무료 개방되고 

북한산, 설악산, 지리산, 소백산 등 4개 국립공원에서는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모두 무료. 

부산, 대구, 광주, 과천 등 4개 국립 과학관의 상설전시관 관람료는 50% 할인받을 수 있다. 

광주 북구 국립광주과학관, 강원 속초 시립 박물관, 전남 순천 그림책 도서관과 드라마 촬영장, 낙안읍성, 순천만 국가 정원 및 순천만 습지 등은 한복을 입고 방문하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


추석 연휴에는 전국 고속도로의 통행료가 면제된다. 

전국 500여 곳의 전통시장에서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진행되어 할인행사 및 축제도 벌어질 예정. 

덕분에 올해는 더욱 여유롭고 풍요로운 추석 나들이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차례를 지낸 후,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가까운 여행지로 가볍게 떠나보시면 어떨까? 

오랜만에 만나 더욱 애틋한 가족과 오래도록 잊지 못할 추억 만드시기를.


###


※ LG CNS 블로그에 기고한 글입니다. 

+ 소셜댓글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