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으로 다시 만난 인연

스마트폰 유저가 되면서 페이스북에 재미를 붙이고 있다. 연락이 끊긴 친구를 찾아내고 그간의 행적과 요즘 사는 이야기를 훔쳐보는 재미가 어찌나 쏠쏠한지. 왜 페북에 한번 빠지면 블로그고 트위터고 다 소원해지는지 알 것 같다.

며칠 전에는 오래전 소식이 끊긴 Laura를 발견했다. 캐나다 어학연수시절 영어 개인교습을 해주던 그녀는 선생님이라기보다는 또래 친구로서 우정을 나눴었는데, 덕분에 나는 그녀의 가족 행사에 초대받거나 함께 자동차 여행을 다니는 등 북미 문화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다. 10년 전 보내왔던 마지막 메일에 남자친구와의 결혼식 사진을 첨부했던 이 친구는 벌써 아이 셋의 엄마가 되어 있었다. 페북에 연결된 인맥을 통해 그녀의 가족과 함께 만났던 친구들이 변해가는 모습도 함께 볼 수 있었다. 페북 속 사진과 영상을 통해 그녀를 쏙 빼닮은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무척 신기하고 사랑스럽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검색해본 'Yohei'. 터키 여행 중 다섯 번을 우연히 만난 인연이다. 첫 만남은 사프란볼루의 어느 소박한 음식점에서였다. 여행 비수기의 시골 마을, 영어가 통하지 않는 터키 식당에서 어렵게 음식을 주문해 먹고 있는데, 이 빛나는 청년이 홀로 식당에 들어섰다. 일어로 된 가이드북과 메뉴판을 비교해가며 혼란스러워 하기에 오지랖 한국 아줌마, 경험을 바탕으로 도와준 것이 인연의 시작이였다. 그 후로 우리는 사프란볼루에서 앙카라를 거쳐 카파도키아까지 무려 9시간 정도를 버스 앞뒤 자리에 앉아 동행했고, 괴레메 오픈에어 뮤지엄을 걷다가, 항아리 케밥을 먹다가, 그리고 다시 차로 13시간 떨어진 에페스 유적지에서 우연히 만났다. 아무리 터키 서부의 여행 코스가 비슷하다고 하지만 이런 인연이라면, 로맨스라도 싹틀만한 상황이 아닌가. ㅋ 그러나 그는 내 늦둥이 동생과 동갑인 귀여운 대학생일 뿐~ 페북에서 그를 찾아 메시지를 남겼더니, 우연한 만남으로 꼭 다시 만나자는 답변이 왔다.     

그리고 올해 초 계정만 만들어놨던 페북에 첫 친구신청을 한 '무스타파'씨. 무스타파 씨는 카파도키아에서 히치하이크로 만난 조금 수상한 할아버지다. (관련 글: 무스타파씨의 수상한 초대, 시크릿 파티를  열다) 그의 담벼락에는 세계 각국의 여행자 친구들이 남긴 흔적과 카파도키아의 아름다운 풍광들이 있었다. 아직도 의심을 떨쳐버릴 수 없는 건, 그 친구들이 대부분 여자라는 것이지만... 프로필을 보니 아버지 또래의 나이던데, 열정적으로 사람들을 만나고 방명록으로 그 기록을 남기고, 온라인으로 인연을 이어가는 일련의 활동들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페이스북은 세계적으로 5억여 명(액티브 유저만 4억여 명)의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다. 5억 명이란 숫자는 전 세계 인구의 8%, 인터넷 사용자의 27%에 해당하는 인구라고 한다. 실제로 여행중 만난 내 또래 외국인들은 대부분 계정을 가지고 있을 만큼 페북은 대중적인 SNS였다. 오프라인 인맥을 통해 온라인에 새로운 인맥을 만들고, 그 인맥들이 서로 연결되어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페이스북. 며칠 사용해본 소감으로는 시간의 선물인 인연을 다시 돌아볼 수 있어서, 그리고 같은 관심사를 가진 지인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참 좋다. 그것이 그냥 안부인사로 끝나건, 주제를 가진 이야기이건, 세상을 변화시키는 무엇이건 간에 무척 자연스럽고 솔직하고 친밀한 느낌이다. 사람냄새. 아마 이것이 수많은 SNS 중 페이스북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 소셜댓글

+ 댓글(20)

  • 2010.10.26 09:22 신고

    페이스북이.. 옛 인연들을 이어주는 군요.. ^^
    구세대라서 페이스북 아직 안하고 있는데..
    하기사 스마트폰도 없지만요.. ㅎㅎ

    • 2010.10.28 00:53 신고

      2년된 2G폰을 청산하고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수면부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ㅎㅎ
      인맥이 늘고 해야할 대화가 많아지다보니 시간 관리를 잘 해야겠더라구요.

  • 2010.10.26 10:17 신고

    앗, 저도 페북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ㅎㅎㅎㅎ찾고 싶은 인연이 세계 곳곳에 있어서 괜스레 기분 좋아지는데요~!

  • 2010.10.26 10:30 신고

    이야... 페북 고민중인데 결정타를 날려주는 포스팅이군요. ㅎㅎㅎ

    • 2010.10.28 00:59 신고

      채널이 다양해지니 관리가 어려워지는건 사실입니다. 그런데 발을 들여놓고보니 블로그를 열심히 하시던 지인들, 그간 소식이 뜸하던 분들이 다들 거기 계시더군요. ㅎㅎ

  • 2010.10.26 10:50 신고

    오랜 과거 기억속에 추억으로 남아있는 사람을 페이스북을 통해서 만난다는 것이 신기한 듯 하네요. ^^

  • 2010.10.26 14:59 신고

    저도 가입은 했는데 그린데이님처럼 멋지게 활용은 하지 못하고 있네요.
    외국에 살고있는 친구와의 연락정도에 만족하고 있어요 : )

    • 2010.10.28 01:05 신고

      저도 본격 시작한지는 얼마 안되서 이것저것 눌러보고 시도해보는 중입니다. 까면 깔수록 양파처럼 재밌고 신기한 것 같아요. 용도에 따라 활용 방법도 다양해질 수 있고. 다른 SNS와의 연동도 자유로워서 마음에 드네요. 무엇보다 재밌는건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이되 사적인 얘기가 많이 오간다는거에요. 샘쟁이님도 친구해요~

  • 트리플악셀
    2010.10.26 16:01 신고

    그냥 우연히 여기서 글보고 가입을 했는데 ..아 이런곳이 였군요~~오호라..그런데 난 너무 아는 사람이 없어서리....^^

    • 2010.10.28 01:07 신고

      블로그보다 단편적인 얘기가 오가는, 즉시적인, 트위터보다는 가벼운 곳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즐겨보세요~

  • 2010.10.26 20:07 신고

    저도 페이스북으로 뜻밖에 사람을 하나 만났어요..ㅎ.ㅎ.

  • 2010.10.28 08:43 신고

    저도 여기와서 보니 정말 페이스북을 안하는 사람이 없더라구요.
    그린데이님도 페이스북에서 만날수 있으니 더욱 반가워용ㅎㅎ

    • 2010.11.12 15:38 신고

      호주에 계시니 페북 인기를 실감하고 계시겠어요.
      bong님 페북을 보니 시어머님이 남긴 인사글도 보이던데. 멋지셔요~

  • 스티뷰
    2010.10.28 13:46 신고

    저 무스타파 아저씨 정말 수상해 보이는데... --+

    • 2010.11.12 15:39 신고

      ^^ 스티뷰님께서 함께 가셨다면 아마 만나지 못했을 아저씨라죠. ㅎㅎ

  • 2012.09.07 18:57 신고

    무스타파 아저씨도 페이스북이!!! ㅋㅋㅋ
    그나저나 저도 요즘 딸기농장 친구들 가아끔씩 추가하고 있어요 ㅎㅎ
    영어로 써야한다는 압박감이 있지만요 :-)

  • 2012.09.28 10:13 신고

    그것이 어쩌면 전체 기사를 이해하는 나를 위해 hrad지만, 난 여전히 생각에 올 수 있습니다. 음, 이건 독자가 이해할 수있는 좋은 포스트라고 말을해야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