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파도키아 여행의 또 다른 볼거리, 아트카

2011.04.11 07:00 / 센티멘탈 여행기/터키 서부일주

신기하기만 하던 카파도키아의 바위기둥과 동굴집이 익숙해질 즈음 눈에 띈 특별한 볼거리가 하나 있다. 바로 색색의 물감으로 화려하게 치장한 아트카. 마을 어귀에 한두 대씩 세워져 있던 이 차(수레?)를 처음 봤을 땐 그저 관광객을 위한 장식품인 줄만 알았다. 이 예쁜 수레로 물건을 나른다고 어찌 상상이나 하겠는가. 

그런데 이 수레가 있는 곳이면 꼭 멀지 않은 곳에 경운기가 한 대씩 있다. 심지어는 수레에 거름과 흙을 잔뜩 싣고 지나가는 풍경도 목격할 수 있었다는...

자세히 보니 그려진 그림이나 문양은 단순 치장을 위한 것이 아닌 것 같았다.  

옆면에는 마을을 상징하는 듯 보이는 문양과 풍경이 그려져 있고, 지역명이 적혀 있다. (Nevsehir) 

뒷면에는 주인의 이름으로 보이는 글씨와 마을의 또 다른 상징물 등이 그려져 있다. 개개인의 취향을 반영한 듯 같은 것이 하나도 없어 보이지만 색깔이나 패턴에 묘한 공통점이 있다. 생각해보니 번호판이 없는 수레를 나름의 방법으로 구분하고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이유야 어찌 됐든 색색의 수레들은 기기묘묘한 기암절벽들과 어울려 카파도키아만의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냈다. 동굴 차고에 주차되어 있는 저 수레의 뒤태를 보라. 어찌 카메라 셔터를 누르지 않을 수 있겠는가...? 
 


파란 대문과 동색의 빈티지한 수레. 터키인에게는 예술가의 피가 흐르는지, 이렇게 아름다운 조화를 거리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더 멋진 건 저 나무 수레 역시 실제로 쓰인다는 것. 장식을 위한 장식이 아니라 생활 속에서 조화를 찾고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모습이라니. 진정 멋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7

  • 라이 2011.04.11 08:28 신고

    정말 그 지역에 오래 머물렀기 때문에 다양한 아름다움을 찾아내신 것 같네요. 마지막 사진 수레 색이 대문 색하고도 조화가 되서 멋져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데이 2011.04.13 13:32 신고

      더 멋진 장면들이 많았는데, 사진으로 찍어오지 못해 아쉬워요. ^^

      EDIT

  • Favicon of http://Raycat.net Raycat 2011.04.11 20:11 신고

    터키 가고 싶어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데이 2011.04.13 13:32 신고

      한번 다녀오세요~. 레이캣님이라면 훨씬 멋진 사진을 찍어오실 수 있을듯. ^^

      EDIT

  • Favicon of http://leejangsuk.tistory.com/ 이장석 2011.04.13 10:08 신고

    좋은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REPLY / EDIT

  • 스티뷰 2011.04.14 09:27 신고

    우리도 한대 장만 할 까요? ㅋㅋ

    REPLY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