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퍼홀릭, 태국 마트를 털다

2011.06.24 08:03 / 센티멘탈 여행기/한 달쯤, 꼬따오 + 태국 여기저기

여행의 빠질 수 없는 즐거움 중 하나는 시장 탐방입니다. 그 종류가 재래시장이건 대형마트건, 장소가 국내건 해외건 상관없습니다. 시장에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이색적인 물건들을 보며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을 가져보기도 하고, 현지인들인 집어드는 물건을 보며 사람 사는 곳은 다 비슷하다는 위안을 얻기도 하지요.
 

태국 방콕에서 가장 호화로운 복합쇼핑몰인 시암 파라곤 지하에는 구어메 마켓(gourmet market)이 있습니다. 이곳은 백화점 마트같이 편한 분위기에서 쇼핑할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인데요. 품질 좋은 물건을 예쁘게 포장한 제품들이 많아 일정 중 시내 구경과 쇼핑을 겸하는 날 들러 지인들을 위한 선물을 사기에 좋은 곳입니다. (하지만 럭셔리한 분위기만큼이나 가격도 일반 마트보다 1.5배~2배 정도 비싼 점 기억하시고요~)

매장의 구성은 그 지역의 관심사를 보여주죠. 총천연색의 열대 과일이 수북이 쌓여 있는 구어메 마켓의 입구에서는 제철 맞은 망고스틴이 우리를 맞이합니다. 1kg에 49밧이니 한화로 약 2천 원쯤 하는 것 같네요. 망고스틴은 껍질 무게가 상당해 사실 1kg이라도 몇 개 담기지 않는답니다. 태국에서도 비싼 과일에 속하죠.
 
알감자같이 생긴 과일은 롱콩입니다. 손으로 얇은 껍질을 까면 하얀 속살이 나오는데, 맛은 리찌와 비슷합니다.
 
참고로 열대과일의 왕이라 불리는 두리안은 5~9월, 여왕인 망고스틴은 5~8월, 망고는 3월~6월, 리찌는 11~2월, 람부탄은 5월~10월이 제철이고요. 수박, 바나나, 파인애플, 파파야는 1년 내내 제철입니다. 과일 대부분이  우리의 여름휴가 시즌에 제철인 셈인데요. 우기라 한창 습하고 더울 때지만 맛있는 과일을 맛볼 수 있다면야 감수하고 떠날 만 하죠? 

간식거리로 말린 과일도 인기가 좋습니다. 천국의 맛 지옥의 향기, 과일계의 삭힌 홍어(?)라는 별명을 가진 두리안~! 크리미한 식감과 달콤한 맛 때문에 과일의 왕이라 불리지만 냄새가 어찌나 심한지 심지어는 실내에 두리안을 가지고 들어오지 말라는 경고가 붙은 호텔도 있을 정도입니다. 두리안 칩은 실제 두리안보다 냄새가 적고 두리안 고유의 맛은 살아 있어 선물용으로 좋습니다. 

여기서 잠깐 상식! 두리안은 절대로 술 안주로 먹으면 안된다는 거~! 과일 중에서는 특이하게 지방이 많아 칼로리가 높은 두리안은 술과 함께 먹을 경우 상승작용을 해 몸에 열을 낼 수 있답니다. 심한 경우 병원 신세를 질 수 도  있는 무서운 궁합이라니 꼭 주의하시길~! 

다양한 종류의 말린 과일들, 마침 제 닉네임인 '그린데이'표라 반가운 마음에 종류별로 사봤습니다. :)

반건조 과일들은 이렇게 직접 달아서 판매를 하는데요. 특히 인기가 좋았던 것은 망고였습니다. 설탕이나 방부제 없이 모두 태양 빛에 말렸다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식감이나 향이 모두 살아 있었습니다.

예쁘게 소포장 된 계란도 하나쯤 사보고 싶었는데요. 설마 삶은 계란은 아니겠죠? 

태국에서만 볼 수 있는 이국적인 태국식 소스들. 사실 제가 마트에 들른 진짜 이유는 여기에 있습니다. 요즘은 한국에 수입되는 물건들이 다양해져서 웬만한 재료는 다 구할 수 있다지만 현지에서 사온 재료로 조리한 음식만큼 여행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또 있을까요?

뿌 빠퐁 커리(커리 크랩)에 꼭 들어가야 하는 코코넛 밀크와 팟타이(볶음 국수) 소스, 그리고 고추씨가 그대로 들어있는 칠리소스는 태국 여행 때마다 잊지 않고 사오는 재료입니다.

똠양꿍을 좋아한다면 인스턴트 똠양 페이스트도 잊지 말아야겠죠. MAE PRANOM BRAND는 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인데 이름을 기억하기 어렵다면 트레이드 마크인 단발머리 아줌마를 기억하시면 됩니다.
 
이렇게 물만 부어 끓이면 되는 똠양 페이스트도 있고요.

글로벌 브랜드에서 나오는 아러이(맛있는) 수프 시리즈에는 태국 음식점에 가면 꼭 있는 얇디얇은 스테인리스 수저가 하나씩 붙어 있어 탐이 나더군요.

마지막으로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칠 수 없죠. 호텔 냉장고에 칸칸이 쟁여놓고 먹기 위해 맥주도 종류별로 사 봅니다.

정신없이 쇼핑을 하고 나니 어느덧 쌓이는 건 영수증뿐...;   

호텔로 돌아와 오늘의 전리품들을 늘어놓고 소박한 사치의 즐거움을 만끽해 봅니다. 

제대로 익은 망고스틴에 병째 마시는 맥주. 달콤한 그 맛을 잊을 수 있을까요? 호텔 침대 끝에 걸터앉아, 혹은 누워, 혼자 떠드는 TV를 바라보며 한껏 여유를 부려봅니다. 일상을 벗어나고자 멀리 떠나왔지만 어떻게 보면 여행도 생활의 한 부분입니다. 낯선 곳이지만 하루쯤 현지인인척 마트 쇼핑을 즐기고, 집에서 처럼 맥주 한잔을 즐기며 여행 생활자가 되어보는 것도 재밌는 경험이겠죠. 여행자와 주민의 생활을 동시에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마트 쇼핑, 외국 여행을 하실땐 꼭 한번 체험해 보세요~ :)



[관련 글]

Tags : ,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13

  • Favicon of http://hellobeautifuldays.com 샘쟁이 2011.06.24 08:56 신고

    품목 하나 하나 뭐 하나 아쉽지 않은 것이 없네요.
    언젠가 또 다시 태국에 가게 된다면 이것들 다 채워넣느라 장바구니 찢어지겠어요 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6.24 11:42 신고

      샘쟁이님은 태국 여행 다녀오신지 얼마 안되서 더 아쉬우시겠어요. ^^
      태국에 갈때는 가방을 비워가라고들 하는데요.
      옷에서부터 생필품까지 모두 현지에서 마련하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더운나라라 그런지 다양한 먹거리 뿐 아니라 목욕, 헤어 관련 제품도 잘 되어 있더라구요~

      EDIT

  • 스티뷰 2011.06.24 09:01 신고

    말린 과자들 먹고 싶었는데... 선물로 슝~

    REPLY / EDIT

  • mixsh 2011.06.24 11:29 신고

    안녕하세요 mixsh입니다^^ 포스팅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드리고요 6월 24일 믹시 메인에 선정되셨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6.27 15:49 신고

      메인에서 제 글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어요. 감사합니다. ^^

      EDIT

  • 라이 2011.06.24 15:47 신고

    으아...옛날 지XX언니와 함께 방콕 공항에서 두리안에 맥주 먹던 기억이... 아무 일도 없어서 다행. T_T 수퍼 사진만 봐도 침이 넘어가냐 왜.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6.27 15:50 신고

      하하하... 공항에서 두리안에 맥주 마시는 그대와 지과장님 상상중.
      정말 다행이었네. 그런데 곧 비행기 타야 하는데 그 냄새는 어쩔꺼...;

      EDIT

  • Favicon of http://onepercent-m.com 일퍼센트제이유 2011.06.24 15:49 신고

    어쩜! 저도 슈퍼마켓 가는거 되게 좋아요.
    이번에 회사 분들이 태국에 다녀오셨는데, 의외로 태국 디자인이 괜찮더라구요.
    아..전 태국하면 '덥다'라는 생각 밖에 안해봤는데, 저런 멋진 곳이 있다니! ㅋ

    그리고 망고스틴이란거 처음 봤어요-ㅁ-!

    REPLY / EDIT

    • 스티뷰 2011.06.24 16:01 신고

      요새는 마트에 망고스틴 수입 되더라구요
      몇년전에는 냉동만 들어왔는데
      올해 부터인가 여기저기 보이는 것 같아요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6.27 15:59 신고

      제이유님 냉장고 터신거 생각나서 제목을 저렇게 뽑아봤어요. ㅋ
      오리엔탈 디자인~ 하면 태국이죠. 특히 실크 제품에 들어간 패턴들은 아주 예술이에요.
      (한국에 들어오는 망고스틴은 솔직히... 먹어도 되나 살짝 의심스러워요. 망고스틴은 당도가 높아 꼭지에 붙은 잎 속에 개미가 많이 숨어 있다고 하거든요. 그래서 그간 얼려서 수입 했던건데... 요즘 보이는 생 망고스틴에는 약품 처리가 많이 되지 않았을까 의심이 좀.)

      EDIT

  • Favicon of http://Raycat.net Raycat 2011.06.24 23:33 신고

    전 혼자 다니는 여행을 좋아해서 여행때는 마트는 거의 안가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6.27 16:00 신고

      전 혼자서도 마트 여행을~ ㅎㅎ
      남녀의 차이인가요? ^^ 아님 제가 빈곤해서...;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