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3인치 맥북에어를 선택한 이유

2011.09.23 07:00 / 수상한 쇼핑백

늦은 개봉기. 사실 언박싱(unboxing)이란걸 해보고 싶었는데, 어찌어찌하여 박스 없는 13인치 맥북 에어를 선물로 받게 되었다. 그래도 새것 쓰는 기쁨을 누리게 해준다고 전원도 한번 켜보지 않고 박스만 벗겨 고이 가져온 스티브. 아무리 생일선물이라지만 평소 왕소금으로 소문난 그가 사비를 털어 덜컥 비싼 노트북을 선물하다니... 놀랍고 고맙다. 
  

맥북 에어. 첫 느낌은 지난 글( 미국 레이버데이 세일, '지름신'을 만나다) 끝에 잠깐 언급한 대로 무척 엣지있다. 무광의 알루미늄 유니바디, 외관 전체를 타고 흐르는 미려한 곡선, 얇은 두께 뿐 아니라 완성도 높은 세부 디자인, 악세서리와 가벼운 무게까지... 아무리 디자인에 둔한 사람이라도 반할수 밖에 없는 디자인이다.


회사 다닐땐 17인치 와이드 노트북을, 집에서는 데스크탑과 20인치대 모니터를 쓰던 난 솔직히 13인치 화면이 조큼 답답하게 느껴지지만, 몇일 써보니 그럭저럭 적응이 되어간다. 
 

내가 맥북 에어 13인치를 고른 이유는 이랬다.

1. 디자인과 안정성

엣지(!), 오래 써도 질리지 않는 디자인, 그리고 누구나 인정하는 맥OS의 시스템 안정성. 
 
2. 휴대성, 무게와 사이즈
노트북 구매의 제일 큰 목적이 여행이었기에 휴대성에 민감했다. 카메라와 노트북, 가이드북 등을 모두 한 가방에 넣어도 연약한(?) 내가 거뜬히 들 수 있는 무게여야 할 것. 아이패드에 블루투스 키보드를 붙이면 넷북 정도 사이즈의 노트북과 비슷하니 11인치 맥북에어는 일단 미뤄뒀다. 더구나 평소 큰 화면에 익숙한 내가 적응이 가능한 사이즈는 최소 13인치 정도인듯. 한 화면에서 사이트 하나를 온전히 볼 수 있어야 했다.   


3. 성능 
여행중 사진 백업과 문서작성을 하기에 무리가 없어야 할 것. 아이패드+카메라킷으로 어느정도 충족이 되지만 노트북만큼 편리하진 않다. 자유롭게 사진을 백업/ 분류(!)/ 편집할 수 있고, 때로는 여행기를 쓰고 디자인 편집 작업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성능과 속도를 가진 노트북. 전력소모가 많은 데스크탑을 대신할 수 있는 메인 노트북이 하나쯤 필요하기도 했다. (이건 내가 쓰는 전기 사용량을 걱정한 스티브의 needs --;). 13인치 맥북에어에는 SD카드 슬럿이 있어 별도 악세서리 없이도 바로 사진 Data 저장이 가능하다. (11인치엔 없다.) 고용량의 사진과 Data는 별도의 Data서버와 클라우드에 저장하면 되니 하드디스크 용량은 그닥 중요하지 않았다.  

대학시절부터 수년간 PC와 매킨토시를 병행 사용했기 때문에 제 아무리 맥 OS가 진화를 거듭했더라도 사용하기 어렵지 않을것이라는 막연한 확신이 있었고, 무엇보다 가지고 싶었기에(!) 남편의 제의를 수락, 13인치를 선택하고 말았단.

결국 내 손에 들어온 13인치 풀옵션( Macbook Air 256GB). 매장에서 본 것보다 훨씬 아름다웠다.
알려진 바와 같이 사양은 이렇다. 생각보다 날렵하고, 가볍긴 하지만, 한 손으로 들기엔 좀 무겁다.

22.7mm의 크기/ 1.35kg의 무게/ 1.7GHz 듀얼 코어 Intel Core i5 프로세서, 4GB 메모리, 256GB 플래시 메모리

박스 구성품이라고 남은건 살포시 덮인 키보드 덮개가 전부였지만, 뭔가 벗겨내는 쾌감에 한장 찍어봤단. 키감은 꽤 쫀득하다.
미국향 제품이라 한글 키가 표시되어 있지 않지만 자판 보고 타이핑 하진 않으니 사용에 불편함은 없다.
 
은은하게 들어오는 백라이트가 이번 뉴 맥북에어의 포인트. 키스킨을 사려고 잠시 고민했다가 키보드 사이로 발열이 된다기에 그냥 사용하기로. 

편리한 멀티터치 트랙패드. 기본 세팅을 조금 만져서 클릭 없이도 파일을 선택, 오픈할 수 있도록 해놓았더니 마우스 없이도 작업이 가능할 정도다.

  • 전원을 켜자 '징~'하는 맥 특유의 시작음과 함께 각국 언어로 환영 메시지가 뜬다.

    사용자 등록을 마치고 나니 진정 내것이 된듯한 기분. 

처음으로 보게 되는 화면. 80% 기본 충전이 되어 있다. 사용하다보니 빠른 속도에 소음도 적고, 무엇보다 섬세한 UI와 움직임에 반했다. 프로그램 구입, 윈도우즈 설치 여부에 대한 고민, 발열, 짧은 배터리 사용 시간 등 아직 해결 해야 할 문제와 적응하지 못하는 점들이 좀 있지만 나름 만족중. 현재는 데스크탑PC와 병행 사용중이지만 10월까지 메인PC로 완전 전환하는게 목표다. 

개봉기(?)는 여기까지... 이제 이걸 들고 떠나는 일만 남았고나~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14

  • 스티뷰 2011.09.23 09:24 신고

    빨리 메인 PC로 바꿔야 될터인데 소프트를 장만하는게 시간이 걸리는 구나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9.23 15:08 신고

      지금 체제도 나름 나쁘지 않아. 일단 기동성이 확보됐다는것 만으로도 만족. ^^

      EDIT

  • Favicon of http://rosinhav.tistory.com 로지나 2011.09.23 10:36 신고

    캭!! 탐나는 맥북에어! ㅠ_ㅠ 저도 이거 넘 갖고 싶었는데 가격의 압박으로 ..
    생일 선물로 받으셨다니 정말 부럽네요! >_<
    혹시나 제가 그린데이님 생일을 놓쳤나? 싶어서 페이스북을 확인해보니 10월로 나오네요;
    인사드릴 타이밍 안놓쳐서 다행이에요 크크. :)
    맥북에어와 함께 떠나는 그린데이님의 다음 여행지도 궁금궁금!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9.23 15:10 신고

      로지나님. 성능대비 가격 압박이 좀 있죠...;
      저흰 다행히 세일기간에 사서 조큼 저렴하게 사긴 했는데, 그래도...
      이른 생일 선물입니다. 무려 한 달이나 남았는데.. ㅎ

      EDIT

  • Favicon of http://costrama.com 코스트라마 2011.09.23 12:12 신고

    부러움이 가득한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전 맥 OS를 써보지 않아서 엄두가 잘 안난답니다 맥으로 영상편집하면 편하다는 이야기 정말 많이 들었는데 말이죠~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9.23 15:10 신고

      맞아요. 영상편집.
      코스트라마님께는 맥북프로를 추천합니다!

      EDIT

  • Favicon of http://Raycat.net Raycat 2011.09.24 23:41 신고

    흠 헌데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려면 인터넷속도가 빨라야 ㅡ.ㅡ;;;
    해외에서 그 다지 속도가 빠른곳은 체험해 보지 못해서 그냥 OTG를 사용하게 되더군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9.27 12:02 신고

      클라우드 서비스는 집에서... ^^
      HDD에 담아와 옮겨야죠. 뭐.

      EDIT

  • Favicon of http://hotsuda.com 일레드 2011.09.26 01:55 신고

    앗! 생일 축하해요!!...라고 썼다가
    덧글을 보니 아직 아니네요 ^^
    일찍부터 자기의 생일을 챙기는 것은 다솔 아빠와 비슷한 듯 ?? ㅎ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poem23.com 학주니 2011.09.26 11:45 신고

    저는 맥북에어 11인치로 이번에 질렀어요..
    메인은 아이맥이기 때문에 블로깅용으로 서브로 들고 다닐려고 하는데..
    원래는 13인치로 생각했다가 구지 13인치로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
    (역시 들고 다니려면 작고 가벼운 것이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9.27 12:07 신고

      학주니님의 메모리 업글 + 구매과정은 페북 통해서 봤습니다. :)
      결정 잘 하신것 같아요~
      저도 서브 노트북이라면 11인치를 샀을수도...
      (주변에서 그렇게 추천하기도 했고요.)

      EDIT

  • Favicon of http://snowtang.tistory.com snowly 2012.04.28 00:15 신고

    사고 싶어요오!!!!!! 으어!!!!!!!!

    전 남자니까 13인치? ㅋ

    REPLY / EDIT

  • Favicon of http://www.828bet.net/prediksi-parma-vs-lazio-30apr-0145/ prediksi parma vs lazio 2013.04.30 05:40 신고

    박스 구성품이라고 남은건 살포시 덮인 키보드 덮개가 전부였지만, 뭔가 벗겨내는 쾌감에 한장 찍어봤단. 키감은 꽤 쫀득하다.
    미국향 제품이라 한글 키가 표시되어 있지 않지만 자판 보고 타이핑 하진 않으니 사용에 불편함은 없다.

    REPLY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