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맛집] 바삭한 크로켓에 맥주 한 잔, 길모퉁이 칠리차차

'가볍게 맥주나 한잔할까?'라는 제의를 받았을 때 여러분은 어떤 테이블을 상상하시나요? 아마 많은 분이 치킨과 생맥주를 떠올리실 텐데요. 치킨과 맥주는 '치맥'이라는 단어를 유행시킬 정도로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지만 '한 잔'의 맥주와 먹기에는 너무 거하다고 생각될 때가 있죠. 뱃속이 출출해지는 오후나 그냥 집에 가기 아쉬운 퇴근길에 간단히 요기하며 목을 축일 수 있는 그런 음식, 어디 없을까요? 


요즘 홍대 앞에는 수제 튀김점이 인기입니다. 김말이가 일품인 '삭', 새우튀김이 맛있다는 '미미네', 그리고 크로켓이 유명한 '길모퉁이 칠리차차' 등은 홍대 앞에서도 손꼽히는 소위 '명품 튀김집'인데요. 이 세 곳의 메뉴에는 직접 재료를 손질한 수제 튀김과 튀김을 찍어 먹을 수 있는 떡볶이, 그리고 맥주가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중 오늘 제가 소개해 드릴 곳은 아무데서나 먹을 수 없는 명품 크로켓이 있는 '길모퉁이 칠리차차'입니다.


길모퉁이 칠리차차는 이름 그대로 홍대 앞 주차장 골목 모퉁이에 있는 음식점입니다. 외관에서 풍기는 카페 같은 이미지와는 달리 이곳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떡볶이와 어묵, 튀김이 눈에 띄는데요.


하지만 시선을 안쪽으로 옮기면 바구니마다 수북이 쌓인 예사롭지 않은 튀김과 튀김에 쓰이는 향신료 등을 볼 수 있습니다.


튀김 중 반 이상은 이곳의 대표 메뉴인 크로켓인데요. 기본인 감자 크로켓에서부터 옥수수, 단호박, 카레, 바질크림, 토마토, 과일, 깡장(강된장) 등 무려 여뎗 종류의 크로켓이 있죠.


가장 인기 있는 것은 단호박과 카레 크로켓입니다. 양념한 보리밥이 들어 있어 간단한 한 끼 식사로도 괜찮겠더군요.


크로켓 외에도 오징어, 해물 완자, 소시지, 새우 같은 다양한 튀김이 있는데요. 해물 완자에는 해물과 함께 모짜렐라 치즈가 들어 있어 독특한 맛을 냅니다.


떡볶이와 찰떡궁합인 김말이도 직접 만들어 튀겨냅니다. 모든 튀김은 튀김 옷에 향신료와 함께 적당히 간을 해 굳이 간장을 찍어 먹지 않아도 간간합니다.


튀김과 크로켓 몇 개, 떡볶이를 주문해봤습니다. 음식을 주문하면 직접 담근 피클을 함께 주는데요. 새콤달콤한 피클이 떡볶이의 매운맛과 튀김의 느끼함을 잘 잡아주더군요. 피클 덕에 평범한 분식이 칠리차차만의 요리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느낌이랄까요~


크로켓은 주문하는 즉시 한 번 더 튀겨 내는데요. 주문한 단호박 크로켓의 반을 잘라보니 호박을 통째로 으깨 속을 채웠더군요. 부드럽고 달콤한 단호박 속과 금방 튀겨 바삭한 튀김옷의 조화가 예술이었습니다. 호호 불며 먹다 보니 자연스럽게 시원한 맥주를 찾게 되더군요. 일식집에 가지 않아도 이렇게 맛난 크로켓을 먹을 수 있다니!



게다가 분식집이면서 맥주를 마시기에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실내 분위기. 정말 딱 한잔하기에 적당해 보이지 않나요? 제가 길모퉁이 칠리차차를 찾았을 때는 평일 오후 서너 시 경이었는데요. 크로켓 포장 손님 외에도 간간이 분식에 맥주나 칵테일을 즐기려는 손님이 끊임없이 드나들었습니다.

이렇게 맛난 크로켓의 가격은 하나에 1,400~2,000원 선이랍니다. 가격도 참 착하죠? 크로켓과 함께하면 좋을 생맥주도 300ml, 500ml 두 종류가 있으니 간단히 한 잔 곁들이기에 부담 없죠. 여느 분식집에서는 볼 수 없는 모히토, 캄파리 소다 같은 칵테일도 있으니 칵테일과 분식과의 궁합을 맞춰보는 것도 재밌겠네요. 크로켓은 한정 수량만 튀겨내니 인기 메뉴를 사기 위해서는 좀 서두르셔야 하고요. 점심시간(정오 ~ 오후 1시)과 오후(3시 반 ~ 10시 반)에만 문을 여니 길모퉁이 칠리차차에 가실 땐 영업시간을 꼭 확인하시고 가시기 바랍니다. 매월 둘째, 넷째 주 화요일은 휴무라네요~


[Tip] 길모퉁이 칠리차차

전화번호: 02-322-8405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0-11 1F
위치: 홍대 앞 주차장골목 끝 코아마트 골목 100m


+ 소셜댓글

+ 댓글(17)

  • 스티뷰
    2012.02.10 13:14 신고

    날따듯해지면 정균이랑 진아랑 다시 까페 나들이 다녀야겠네 ^^

  • 2012.02.12 22:50 신고

    사진만 보아도 바삭한 코르켓의 식감이 그대로 살아나 있는 것 같습니다.
    저거 하나 베어물면 입안에서 바삭.....
    음....생각만 해도 침 넘어가네요.

    • 2012.02.13 18:23 신고

      갓 튀긴 크로켓, 정말 예술이죠~
      단호박 크로켓을 적극 추천드립니다. ^^

  • 2012.02.13 14:10 신고

    요즘 그린 데이님의 글이 매일 매일 업데이트 되어 신나는 1인 여기요 ㅎㅎㅎ

  • 2012.02.14 15:53 신고

    음...떡볶이는 회사 근처에서 파는 녀석들에 비해서는 빈약(?)해 보이지만서도
    저 다양한 튀김에는 눈이 번쩍번쩍 갑니다. 바삭바삭...아이코야....

    • 2012.02.16 01:08 신고

      어휴. 떡볶이는 대학로죠. ^^
      그날! (벌써 작년 여름이네요. OTL) 전 맛나 떡볶이 사러 학고 앞까지 갔었다죠.
      아... 떡볶이 당기는 밤입니다. ㅎㅎ

  • 2012.02.14 18:13 신고

    으아 저 튀김 짱 좋아하는데,
    홍대 한바퀴 돌아야겠네요, 침이질질질ㅜㅡㅜ

  • 2012.02.22 15:08 신고

    으악 맛있겠다ㅠ_ㅠ 단호박이 실하게 들어차있는게 따끈따끈할 때 먹으면 환상이겠어요 ...
    그나저나 크로켓과 고로케의 차이는 무엇일까 잠깐 생각해봅니다 (고로케가 일본어에서 유래된 말이려나?)
    개인적으로는 '바질크림'이 가장 궁금하네요 +_+ 햐 ...

    • 2012.08.31 02:01 신고

      오잉. 이 댓글은 언제...; ㅎ
      바질 크림 강추! 제가 가면 항상 먹는 메뉴가 단호박, 카레, 바질크림 입니다. :)

  • 2012.03.06 15:32

    비밀댓글입니다

  • 2012.04.05 18:33 신고

    크로켓 완전 바삭바삭해 보여요~~ 크로켓이라고 불러보니 좀어색하네요 ㅋㅋㅋ 고로케가 편한듯 ㅎㅎ
    정말 세련된 분식집 같아요~^^

    • 2012.08.31 02:01 신고

      맞아요. 크로켓이란 단어가 좀 입에 착 안붙죠?
      고로케가 늘 우리가 멋는 그것 같단. ㅎㅎ

  • Rosinha
    2012.08.30 17:30 신고

    아이고 여길 간다는걸 기억이 안나서!! ㅠㅠ '아 그린데이님 블로그에서 봤는데 어디더라.. 크로켓 가게.. 이름 뭐더라..' 이러다가
    폰으로 그린데이님 블로그 뒤적뒤적했지만 길 한가운데서 찾아보려니 땡볕에 힘들어서 포기하고 가까운데로 .. ㅎㅎ;
    다시 기억해뒀습니다. 칠리차차 칠리차차 칠리차차!! 다음엔 꼭 가리라...

    • 2012.08.31 02:03 신고

      하하하. 진짜 찾으셨던거에요?
      전화라도 하시지. ㅠㅠ (제 전화번호 모르시려나.)
      홍대 앞 자주 오시니 꼭 다시 들러보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