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여행] 맥주 한잔 생각나는 터키의 길거리 음식

2012.03.21 07:00 / 센티멘탈 여행기/터키 서부일주

바야흐로 봄입니다. 살랑대는 봄바람에 낯선 곳으로 훌쩍 떠나고 싶어지는 충동의 계절, 봄. 오늘은 멀리 이스탄불로 상상 산책을 나가 볼까요? 새순 돋는 나무, 터질듯한 꽃망울에 마음이 설렙니다. 하지만 몇 걸음 걷다보니 향기로운 꽃 내음과 함께 우리를 유혹하는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고소한 음식 냄새!


이곳은 이스탄불 신시가지의 돌마바흐체 궁전 앞입니다. 관광객들이 오가는 큰 길가에서 청년들이 열심히 숯불을 피우고 있습니다. 대체 뭘 하려는 걸까요? 

쫄깃하고 고소한 떡갈비, 괴프테

가까이 가보니 길 한복판에서 고기를 굽고 있네요. 토마토 등 채소, 빵도 한가득 쌓아놓고 말이죠.

향신료 솔솔 뿌린 고기가 노릇노릇 익어갑니다. 떡갈비를 연상시키는 이 고기는 케밥과 함께 터키인들이 가장 즐겨 먹는 '괴프테'라는 음식인데요. 다진 양고기를 양념한 후 둥글넓적하게 빚어 화덕에 굽는 요리입니다. 전에 한번 소개해 드린적이 있죠? (관련 글: 형제의 나라에서 즐기는 쫄깃한 떡갈비의 맛, 괴프테)

괴프테는 빵과 샐러드를 곁들여 먹는 음식이지만 이렇게 샌드위치로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터키의 전통 음료인 아이란이나 맥주 한 잔과 함께 하면 바쁠 때 한 끼 식사로도 좋습니다.

터키식 홍합 튀김

보스포러스 해협을 따라 해변을 걷다보면 주말 벼룩시장과 쿰피르로 유명한 이스탄불의 오르타쾨이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곳은 터키 여성들의 간식 '쿰피르'가 있는 그 오르타쾨이에 있는 노점인데요. 한국의 길거리 포장마차처럼 뭔가를 튀겨 팔고 있더군요. 
 

꼬치에 홍합을 꿰어 튀겼다기에 한번 사봤습니다. 튀긴 홍합에는 일단 소금을 좀 뿌리고요. 원하면 매운 양념을 듬뿍 얹어줍니다. 홍합 자체에 간이 되어 있는데, 여기에 소금과 양념을 얹으니 이건 뭐 두말할 나위 없이 맥주 안주더군요. 하지만 터키에서 맥주는 알코올 음료 판매가 허가된 가게에서만 살 수 있으니 아쉬울 따름~ 

볶음밥 품은 홍합, 미드예 돌마

어둑어둑해질 무렵 보스포러스 해협의 부둣가에는 사람들이 모여있는 노점들이 눈에 띕니다. 이곳에서는 고등어를 통째로 구워 빵에 끼워 는 고등어 케밥이 가장 유명하지만, 홍합 속에 볶음밥이 들어있는 '미드예 돌마'라는 음식도 인기가 있습니다. 산더미 처럼 쌓인 미드예 돌마는 맛이 좋은지 순식간에 팔려나가고 있었는데요. 궁금한 마음에 저도 한번 사봤습니다.

미드예 돌마는 가격도 착해서 하나에 300원! 원하는 개수를 말하고 값을 치르니 노점상이 익숙한 손놀림으로 홍합 껍데기를 열어 떼어냅니다. 벗겨 낸 껍데기를 숟가락처럼 한 손에 들고, 다른 한 손에 있는 홍합 살을 슥슥 긁어낸 후 여기에 신선한 레몬즙을 듬뿍 뿌려 주는데요.

바로 이렇게 말이죠. 건네받은 홍합은 그대로 한입에 쏙 털어 넣으면 됩니다. 입안에 가득 퍼지는 향긋한 레몬과 홍합 향! 올리브와 각종 향신료로 볶음밥은 홍합 살 속에도 알차게 들어있어 서너 개 먹으면 속이 든든합니다. 우리 입맛에도 잘 맞는 짭조름한 맛에 자꾸만 맥주 생각이 나더군요. 

봄바람 쐬러 나갔다가 맥주 생각만 간절해졌네요. 그렇다면 돌아오는 길에는 일용할 맥주를 몇 병 사와야겠죠. 아직은 쌀쌀한 봄밤이지만 창문을 활짝 열고 이스탄불의 저물어가는 하루를 바라보며 병째로 맥주를 홀짝입니다. 아~ 여행의 맛이란 바로 이런 것 아닐까요? 당장에라도 달려 가고픈 이스탄불의 거리를 상상해봅니다.

오늘 저는 싱싱한 홍합을 사러 나가봐야겠네요. 물론 맥주 몇 병도 함께 챙겨 와야겠지요. 한국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어디서나 맥주를 살 수 있다는 것~! 터키에서의 추억을 떠올리며 봄밤의 정취를 즐기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8

  • Favicon of http://hellobeautifuldays.com 샘쟁이 2012.03.21 10:40 신고

    터키에 이렇게나 맛있어보이는 군것질 거리들이 넘쳐났었다니! 아, 전 터키를 다시 가야하는가 봅니다!

    REPLY / EDIT

  • Favicon of http://rosinhav.tistory.com 로지나 Rosinha 2012.03.21 13:02 신고

    괴프테라니 괴테가 생각나는 괴상한 이름이지만 괴로울만큼 먹고싶네요 ... ('괴'라임 ㅋㅋ)
    아 - 맥주 땡겨요 ㅋㅋ 요즘 다이어트하느라 맥주 자제하고 있는데 어흑 ㅠ_ㅠ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03.21 14:17 신고

      ㅎㅎ 특이한 이름이죠? 외우기 어려운 이름들이지만 일단 한번 맛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게 또 음식명 아니겠어요?
      요즘 전 로지나님만 등장하시면 남아고옹이 떠올라요.
      남아공 맥주는 어떤게 있으려나요~

      EDIT

  • Favicon of http://www.likewind.net 바람처럼~ 2012.03.21 17:14 신고

    우왕~ 완전 다 맛있어 보여요!! +_+
    게다가 길거리 음식은 제가 엄청 좋아하는데...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03.21 22:29 신고

      터키는 좀 바람처럼님 코드에요.
      여행자들 뿐 아니라 터키 아가씨, 아저씨들과도 잘 어울리실듯. ㅋ

      EDIT

  • 스티뷰 2012.03.22 10:22 신고

    홍합밥이 저렇게 생겼구나.. 한 10개 정도 사 먹어야 배가 찰 듯 한데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03.23 10:24 신고

      터키 홍합은 그린홍합은 아니지만 크기가 꽤 커요~
      또 다른 군것질을 해야 하니, 배를 살짝 비워둬야 하기도...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