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부 보홀에서 진아의 일상, 그리고...

2013.06.16 02:05 / 센티멘탈 여행기/필리핀 세부, 보홀, 보라카이

지난 포스트들을 들춰보다가 작년 딱 이맘때 임시저장해 놓은 필리핀 보홀 관련 사진을 발견했다.

편집까지 다 해서 블로그에 얹어놓고, 왜 발행을 안했을까?

이렇게 자랑하고픈 아이의 모습인데...

 

▲ 보홀비치클럽에서 물놀이에 신이 난 5살 진아

▲ 보홀 원더라군리조트에서 물놀이하는 진아



▲ 세부 래디슨 블루 호텔에서 물놀이를 마친 진아


▲ 아빠와 닮은 꼴, 싸이 버전

▲ 리조트 스텝 언니들에게 귀여움을 독차지~

▲ 보홀 원더라군리조트 썬배드에 누워서.. 신발만 외로이.

 

 

▲ 요즘 이렇게 '활짝 핀 미소'를 보기 어렵다. 왠지 책임을 느끼게 되는 사진...


 

오늘도 난 아이들을 위해 동물원 나들이에 나섰지만,
말을 잘 안듣는다고, 이야기 중간에 끼어든다고, 밥을 잘 먹지 않는다고, 그리고 내가 덥다고,
이런저런 이유로 하지 말아야 할 행동과 말을 많이 했던 것 같다.

가끔은, 아니 사실 요즘은 꽤 자주... 도망치고픈 숙제뿐인 일상이다.
그러나 책임져야할 현실이 있다면 어떻게든 더욱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요즘...
미성숙한 내 옆에서 묵묵히 상황을 지켜보며 아이들을 보듬어주는 남편이 늘 고맙다. (나도 좀... ㅎ)

우리 엄마가 그랬듯, 나도 언젠가 딸과 떠나는 단둘이 여행을 고대하며...

 

###

 

[보홀, 세부여행 관련 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Trackbacks 0 / Comments 10

  • Favicon of http://sinnanjyou.tistory.com 신난제이유 2013.06.16 10:14 신고

    진아는 언제봐도 그 나이에 맞는 얼굴을 갖고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요즘 애들은 너무 생각보다 조숙(?)해져서, 가끔 저도 깜짝깜짝 놀라게 되거든요.
    어른들이 너무 아이들에게 많은 걸 요구하고 있지 않은가란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오늘 서울대공원은 마냥 즐겁게만은 다녀오시지 못했나보네요.
    사실 아이가 없는 제게는 '아이와 함께하는 여행'이 얼마나 힘든지 잘은 모르지만,
    서로 지치는 일, 서로 힘든 일이란 건 알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오늘 하루도 아이와 함께하는 추억이 쌓였을것이라고 그렇게 어줍잖은 위로를 던져놓고
    저는 진아의 상큼한 표정에 기분이 좋아지는 하루가 됩니다.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3.06.18 12:40 신고

      진아도'요즘 아이'이지요. 그래서 가끔은 제가 '아이'인 것을 망각하기도 합니다.
      사진 속 아이를 보며 '그래, 고작 6살이었지...' 깨닫곤 한다는.
      힘들수록 살을 부비고 가까이 보듬어야 하는데, 그게 맘처럼 쉽지 않아요. 자격이 있을 때 낳겠다며 저도 아이를 좀 늦게 낳은 편인데, 생각해보면 육아에 '적절한 시점'이란 건 없는 것 같아요. 아직도 준비되지 않은 에미, 이런 글을 쓰며 노력이라도 해보자며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EDIT

  • Favicon of http://banjiru.tistory.com 반지루 2013.06.16 11:10 신고

    진아의 밝은 모습을 보니 저까지 힐링되네요. 누군가의 엄마가 된다는 기쁘고도 힘든 일인 것 같아요. 그래도 이렇게 예쁜 모습 기록해두고 또 한번 더 보기위해 노력하는 자체로 그린데이님은 멋진 엄마세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3.06.18 12:41 신고

      반지루님의 위로 감사합니다.
      사진 속 웃음을 찾아주기 위해 제가 많이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

      EDIT

  • 스티뷰 2013.06.16 15:23 신고

    가족들 한테 진아한테, 아빠한테 (ㅋㅋ) 엄마한테 잘하자.. 잘하자.. 잘하자.

    REPLY / EDIT

  • 라이 2013.06.17 10:59 신고

    전 올 초에 딸과 단 둘이 통영에 다녀왔어요. (아들한텐 쨈 미안하지만) 둘이 손잡고 한적한 한산도 산책길을 걸으니 천국이 따로 없더이다. 다 큰 딸과 동행하니 여행도 우아할 수 있었다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3.06.18 12:42 신고

      통영 넘 좋았을 것 같아요.
      거긴 여자 혼자서도 많이 다니던데, 엄마 딸 여행이라니 왠지 어울린다는.
      이제 원이는 말이 좀 통하니 정말 친구 같겠어요.
      저도 조만간 한번 시도해보렵니다.

      EDIT

  • Favicon of http://www.hanwhablog.com/ 한화호텔앤리조트 2013.06.17 13:59 신고

    진아가 너무 귀여워요! 요즘은 습도도 높고 기온도 높아서 쉽게 짜증이 나는 날씨인 것 같아요. 더군다나 정부의 과실로 인해 시민들이 피해를 보는 정책 때문에 실내에 들어가도 시원함은 느끼지 못하니 좋지 않은 상황이지요ㅠ 집 안에서 진아와 놀이를 하거나 시원한 곳으로 여행을 가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3.06.18 12:43 신고

      ㅎㅎ 더우시군요.
      귀엽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