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 맛집] 양갈비가 유명하다던 '하타이 레스토랑 (HATAY Restaurant)'

2012.08.13 12:53 / 센티멘탈 여행기/터키 서부일주

터키여행의 막바지. 이스탄불에서 시작해 사프란볼루, 카파도키아, 파묵칼레, 셀축을 돌아 다시 이스탄불로 돌아온 나는 '터키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음식' 리스트를 만들어 하나씩 먹어보는 식도락 여행을 하고 있었다. 여행도 거의 끝나가고, 성공적인 터키 여행을 자축할 겸, 유명하다는 양갈비 요리도 먹어볼 겸 론리플래닛에서 추천하는 양갈비 맛집, 하타이 레스토랑(HATAY Restaurant)에 찾아가보기로 했다.

 

 

가이드북에 나온 주소만 믿고 물어물어 찾아간 하타이 레스토랑. 그런데 OTL... 기대하던 음식점은 없고, 공사중인 건물만 보이더라는. 머물던 게스트하우스에서 한국인 여행자 두 명을 섭외해 함께 나섰는데, 어찌나 당황스럽던지. 다행히 주변 상점의 직원이 하타이 레스토랑의 이전한 위치를 알려주어 가까스로 음식점에 도착할 수 있었다.

 

나름 번듯한 외관. 입구에는 '론리플래닛에서 소개한 맛집'이라는 안내판이 걸려있고, 사람도 제법 있었다.

 

 

천장에는 터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색색의 램프들이 앤틱하게 장식되어 있고, 실내엔 은은하게 터키 전통 음악이 흘러나왔다. 

 

 

 

오래 걸었으니 일단 목을 축일겸 EFES 생맥주를 한잔씩 주문했다. 양갈비에 대한 기대 하나만으로 이스탄불의 의 골목을 누비는 수고를 했으니 메뉴는 당연히 양갈비로~!

 

 

하타이 레스토랑에서 꼭 맛봐야 할 음식은 터키어로 '피르졸라'라고 불리는 양갈비다. 한국에서는 양고기 특유의 냄새 때문에 고기 자체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고, 나도 그중 하나였다. 하지만 중국 여행을 하며 여러번 맛본 중국식 양꼬치에 어느새 길들여졌는지 이제는 아예 대놓고 양고기를 찾고 있다. 몇번 접해보면 노린내라 느껴졌던 냄새가 향기로운 양고기의 향으로 변하고, 고소한 양고기의 맛에 중독된다. 특히 육즙이 흐르는 양갈비는 그 어느 갈비보다도 부드럽고 감칠맛나 세계 어디에서도 고급 음식으로 평가된다는. 양 한마리를 잡으면 고작 3~5 Kg정도의 양갈비가 나온다니 양갈비는 세계 어디에서나 고가의 음식이기도 하다.

 

 

양고기 요리가 유명한 터키, 게다가 양갈비가 유명하다는 하타이 레스토랑. 그리고 부푼 기대를 가지고 마주한 이 음식~!!!

아.... 그런데 우리를 실망시키는 세 대의 비쩍 마른 양갈비. 살점이 제법 붙어있긴 했지만, 한국에서 먹었던 두툼한 양갈비 스테이크를 상상했던 나로서는 기가 막힐 따름이었다. 함께 나를 따라와준 이들의 얼굴에도 실망감이 가득. 원래는 이렇지 않다며 변명을 늘어 놓아보지만 그들은 이미 지쳤을 뿐이고... ㅠㅠ    

 

하지만 비루한 비주얼과 달리 맛은 아주 좋았다. 별다른 양념 없이 양갈비에 소금과 후추로만 간을 해 그릴에 구웠는데, 워낙 양갈비 자체의 맛이 좋아서 그런지 아주 입에 착착 붙었다. 곁들인 빵과 감자튀김, 살라타(샐러드) 등과 먹다보니 어느정도 배가 부르더라는.

 

 

우리의 실망한 표정을 읽었는지 애플티가 서비스로 나왔다. --; 당시엔 잘 몰랐지만, 여행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서 보니 더욱 추억돋는 저 애플티 잔과 종잇장처럼 얇은 티스푼. 바자르에서 한 세트 사와 터키가 그리울때마다 홍차에 설탕을 듬~뿍 넣어 마시고 있다.

 

하타이 레스토랑은 양갈비 맛집이라고 추천하기엔 좀 그렇지만, 근처에 숙소가 있다면 한번쯤 들러봐도 좋을 곳이라고 생각된다. 메뉴 하나에 한화로 15,000원~ 20,000원 선, 음료나 샐러드를 함께 곁들이면 가격대가 좀 되는 편이니 혹시 하타이 레스토랑을 찾고자 계획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기를.  

 

그런데 제가 뜬금없이 제작년 다녀온 터키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얼마전 터키의 추억을 되새기며 집에서 양갈비 요리를 해먹었기 때문이죠. 

날씨가 조금씩 선선해져 다시 열심히 시도중인 '내맘대로 세계요리!'

내일 포스팅은 바로 이날 터키에서 먹었던 양갈비 야매 스테이크에 대한 이야기를 올릴 예정이랍니다.

하타이 레스토랑의 양갈비보다 훨씬 두툼하고 맛좋은 '그린데이표 양갈비 야매 스테이크!'

기대해 주시길~! 두둥~ ㅋ 

 

[여행 Tip] HATAY Restautant

* 주소: Hocapaşa Mah. İBNİ KEMAL Sok. No : 8 EMİNÖNÜ / İSTANBUL

* 전화번호: (+90) 212 512 91 7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6

  • Favicon of http://hellobeautifuldays.com 샘쟁이 2012.08.13 16:48 신고

    양갈비에 적응 못하는 1인 여기요~
    근데 며칠 전 올라온 언니의 양갈비 야매 스테이크(?) 사진은
    그 특유의 향이고 뭐고 질근질근 씹어먹을 자신이 불끈불끈 솟게 만들던걸요! ㅋㅋ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08.14 11:15 신고

      저런저런. 하지만 잡내만 잘 제거하면
      드시기에 그닥 나쁘지 않아요~
      잘 하는 집에서 한번 도전해 보시길. ^^
      ^^ 감사합니당.

      EDIT

  • Favicon of http://hititler.tistory.com 히티틀러 2012.08.13 18:57 신고

    양갈비는 양고기 중에서도 참 고급부위죠.
    얼마 나오지도 않는데다가 굽기가 쉽지 않대요.

    이스탄불 에미뇨뉴 지역이면 물가가 꽤 센 지역에서 드셨네요.
    양갈비 같은 요리는 터키 동남부 지역에서 드시면 훨씬 신선하고 저렴하게 드실 수가 있어요.
    그 지역이 원래 유목을 많이 하는 지역이라서 고기 질이 훨씬 좋거든요.
    이야기 들어보면 이스탄불은 정말 물가가 한 해가 다르게 뛰더라고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08.14 11:18 신고

      에미노뉘가 물가가 센 지역이군요.
      터키 동남부는 꼭 한번 여행해보고 싶은 지역인데,
      이제 언제쯤 가능할지~

      양갈비 굽기가 쉽지 않나요?
      전 대충 소금 후추 뿌려 프라이팬에서 구워봤는데...
      역시 제대로 굽는 방법이 따로 있나 봅니다. ^^;

      EDIT

  • Favicon of http://sophism-travel.tistory.com 무념이 2012.08.13 19:37 신고

    저는 지난주말에 부산에서 터키 레스토랑을 갔다 왓다지요~ ㅎㅎㅎ
    내일 양고기 스테이크가 기대되네요~ ㅎ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08.14 11:19 신고

      터키 레스토랑~! 무념이님 글을 찾아 읽어야겠어요. (포스팅 하셨나요?)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