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에 가장 아름다웠던 날, 샤토 레이크루이스에서 즐긴 오후의 홍차

2012.11.01 07:30 / 센티멘탈 여행기/대자연 속으로, 캐나다

여행 중 하루쯤은 수고한 나를 위해 작은 호사를 누려보면 어떨까?


탐스럽게 핀 꽃 한 다발을 사와 호텔 방을 장식한다거나
근사하게 차려입고 풀코스 정찬을 맛본다거나.

혹은 아름다운 풍광을 바라보며 예쁜 찻잔에 담긴 홍차 한잔을 즐기는 우아한 시간.

상상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이런 행복한 시간은 여행 중이기에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이번 캐나다 여행에서는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The Fairmont Chateau Lake Louise) 호텔의 에프터눈 티그런 로망이었다.



레이크 루이스 여행의 로망, 에프터눈 티 (Afternoon Tea)



에프터눈 티는 오후 서너 시쯤에 차와 다과를 즐기는 영국의 상류층 귀족 문화로 알려졌다.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에서는 샴페인, 과일 칵테일, 3단 트레이에 담긴 스콘과 타르트, 샌드위치, 조각 케이크 등을

선택한 홍차와 함께 맛볼 수 있다.

 


연인, 가족과 함께 앉아 있지만, 시선과 마음은 온통 창 밖에 있는 사람들.

 

 

통창으로 보이는 호수와 만년설, 울창한 침엽수림과 만발한 꽃들을 보고 있으니
'오늘이 바로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날이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그런데 사실, 이번 여행에서 레이크 루이스를 찾은 건 오늘이 처음이 아니다.

바로 며칠 전 밴프에서 재스퍼로 가는 길에 들렀었기 때문이다.

 

호수를 산책한 후,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에 들렀을 때가 오후 3시쯤.
발렛 파킹을 하며 안내요원에게 에프터눈 티를 맛볼 수 있겠냐고 물었더니 티타임이 이미 끝났단다.

한국에서 알아봤을 때는 12시부터 4시까지라고 봤는데, 가을로 접어들어 마감 시간이 조금 앞당겨졌나 보다.

 

하는 수 없이 그대로 다시 차를 몰아 호텔을 빠져나오는데, 어찌나 아쉽던지....

더구나 나는 다섯 살 아이에게 맛있는 케이크를 맛보게 해준다며 잔뜩 기대감을 심어주었기에
그녀의 실망도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결국, 우리는 재스퍼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다시 샤토 레이크루이스를 찾았다.

이번에는 조금 더 일찍.

 

 

에프터눈 티로 유명한 샤토 레이크 루이스의 레이크뷰 라운지 입구에는 이미 사람들로 붐비고 있었다.
우아한 라운지의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시끌벅적한 리셉션에서는 20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는 이야기도 들려왔다.


며칠도 기다렸는데 20분쯤이야. 우리는 더 고민할 것 없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페이저를 받아들고,
기다리는 동안 호텔을 좀 둘러보기로 했다.



로키에서 가장 호화로운 호텔, 샤토 레이크 루이스



기품이 흐르는 호텔의 메인 로비.
인테리어 장식 하나하나에서 100년 넘은 고풍스러운 호텔의 자부심이 느껴진다.



'레이크 루이스 (Lake Louise)'라는 호수의 이름은 나다의 총독으로 재직했던 론 후작과 결혼한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의 넷째딸 '루이스 캐롤라인 알버타' 공주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고 한다.

아이러니한 것은 이 공주는 한번도 레이크루이스에 와본 적 없다는 사실.

하지만 샤토 레이크 루이스의 한쪽 벽에는 그녀의 초상화가 걸려 있다.


그녀의 얼굴을 물끄러미 쳐다보다가 마치 젊은 시절의 루이스라도 된 듯 카펫 위를 천천히 걸어본다.




호텔 곳곳에는 동물의 뿔이나 대리석, 자수 장식, 그림 등 호화로운 장식이 숨어 있었다.

그중에서도 특히 내 눈길을 끈 것은 독특한 모양의 샹들리에였다.


로키산맥과 잘 어울리는 횟불을 들고 있는 여자라던가 촛불, 사슴의 뿔 등으로 장식된 샹들리에는
샤토 레이크 루이스를 대표하는 장식물이기도 하다.




산책하듯 호텔 내부를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호사를 즐긴 느낌.



페이저가 울려 레이크 뷰 라운지로 들어가니

햇살을 받아 더욱 청록빛으로 빛나는 레이크 루이스가 눈에 들어온다.



햇살만큼이나 밝은 미소로 우리를 맞아주는 사람들.



맞은편 테이블에 세팅된 에프터눈 티 세트가 나를 더욱 설레게 했다.


하지만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에프터눈 티는 오직 예약한 사람에게만 판매한다는 것이었다.

여유분을 조금 더 만들기는 하는데, 오늘 여유분은 이미 솔드 아웃된 상태.


예약할까 몇 번 고민을 하다가 주말이 아니면 예약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 그냥 왔는데,
또 한 번의 기회를 놓쳐버리다니.

너무나 아쉬웠지만 그냥 갈 수 없어 고민 끝에 홍차와 케이크 몇 가지를 먹어보기로 했다.




내가 주문한 것은 호텔 의 이름이 들어가서 왠지 특별할 것 같은 '페어몬트 얼그레이 (Fairmont Earl Gray)'
차를 잘 아는 것은 아니지만, 향기로운 얼그레이의 풍미가 참 좋았다.



케이크는 웨이트리스가 추천해준 코코넛 티라미스(Coconut Tiramisu)와
화이트 초콜릿 라즈베리 무스 케이크(
White Chocolate Raspberry Mousse Cake)를 골랐다. 



남편은 알버타 트래디셔널 맥주 한 잔을, 진아는 자몽 주스 한 잔을 마셨다.

이렇게 주문하고 계산서를 받아보니 세금과 팁까지 포함헤 50불 정도.


이곳이 캐나다 관광의 핵심이자 물가가 비싸기로 유명한 로키임을 고려할 때
호텔의 호화로운 분위기에 비해 나름 합리적인 가격이라 놀랐다.
런치메뉴도 15~20불 선이니 에프터눈 티 예약이 어려울 때는
런치 메뉴와 샴페인 한 잔을 즐기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물론, 절대적으로 하루 이틀 전에 점심시간 에프터눈 티를 전화예약 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름은 오후의 홍차(Afternoon Tea)이지만 3단 트레이에 스콘과 샌드위치, 타르타, 케이크, 과일
등이 함께 서빙되니 한끼 식사로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샤토 레이크루이스의 레이크 뷰 라운지 테라스에서 바라본 '눈 부시게 아름다운 레이크 루이스'


비록 에프터눈 티는 경험할 수 없었지만 세계 10대 절경인 레이크루이스를 마주하며
차와 케이크를 즐긴 그날 오후는
아마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날이 아니었나 싶다.

 


 차를 마신 후에는 호텔과 레이크루이스 사이에 난 담벼락을 두고 아이와 숨바꼭질 놀이도 했다.
시간 여유가 있다면 호숫가에 이어진 산책로를 따라 하이킹을 즐기는 것도 좋을것 같았다.



 

레이크 루이스가 이름을 땄다는 그 옛날 영국의 루이스 공주가 이런 호사를 즐겼을까?

로키에서 가장 사치스러운 풍경을 마주하며 즐긴 차 한잔의 추억.


비록 젖먹이 둘째녀석이 샤토 레이크루이스의 카펫을 제집 안방처럼 기어다녔지만,

분위기만큼은 정말 로맨틱했던 순간이었다.


[여행 Tip]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The Fairmont Chateau Lake Louise) 에프터눈 티

* 예약 필수!!! 에프터눈 티를 즐길 예정이라면 반드시 전화로 예약해야 한다.
* 호텔 전화번호: (403) 522-1818
* 에프터눈 티 운영 시각: 오후 12시 ~ 3시 (시즌별로 상이함)
* 에프터눈 티 구성: 스파클링 와인 + 과일 칵테일 + 차 + 버터밀크 스콘, 샌드위치, 타르트, 케이크 등
* 예상 가격: 세금, 팁 포함 1인 약 50불 선. 10불을 추가하면 스파클링 와인을 모엣샹동으로 바꿀 수 있다. 


 

Tags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16

  • Favicon of http://fill-in.tistory.com heyenjoy 2012.11.01 11:15 신고

    아~ 감탄밖에는 안나오네요...! 레이크루이스 정말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곳! 같네요!
    물가가 비쌀만 하네요. 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1.01 22:01 신고

      가실 때는 꼭 일정을 길게, 렌터카 여행으로 추천드립니다. :)
      에프터눈 티도 꼭 하시고~

      EDIT

  • 스티뷰 2012.11.01 11:38 신고

    사건 사고도 많았던 레이크 루이즈
    다음번엔 둘이 호수가를 천천히 걸으면서 풍광을 꼭 느끼고 싶네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1.01 22:04 신고

      ㅎㅎㅎ 그러게. 그러구보니 사건사고는 거의 다 레이크 루이스에서.
      우여곡절 많았고, 안좋은 기억도 있었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니 그것도 다 경험.
      에프터눈 티 때문에라도 꼭 '다음 번'을 만들어야 겠어. ㅎ

      EDIT

  • Favicon of http://ggacho00.blog.me 까초 2012.11.01 12:25 신고

    아, 햇살이 따사롭게 내리쬐는 레이크 루이스의 모습은 언제봐도 감동이에요.
    저는 비가오던 날 하이킹을 마치고 비에 젖은 생쥐 꼴로 이곳을 찾아 비프 샌드위치를 폭풍흡입한 좀 부끄러운 기억이 있어요. ㅋㅋ
    대기할 때 창가 자리에 앉게 해달라는 말을 하지 않는 바람에 레이크 루이스가 보이지도 않는 곳에서요 ㅠ_ㅠ
    다시 가게 된다면 (언젠가 꼭 다시 갈거라 믿고 있는...) 꼭 전화 예약 후 애프터눈 티를 즐기겠어요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1.01 22:07 신고

      로키에서 가장 관광지 다운(?) 모습을 갖추고 있지만
      유명한 이유가 확실히 있었던 곳이었어요.
      아. 까초님도 여기서 식사하셨군요. (비프 샌드위치 막 상상중.)
      근데 저도 창가자리 아니었단. 애들이 있어서 가장 큰 테이블을 차지하고 으랏차 늘어놓고 놀았다죠. ㅋㅋ
      저도 꼭!!! 다시 가고야 말겠어요.

      EDIT

  • Favicon of http://bookand.tistory.com Claire。 2012.11.01 14:25 신고

    로키 풍경이 시원시원하고 멋지네요.
    오랜 역사를 지닌 호텔이라 그런지 고풍스러운 매력도 있고요.
    아움.. 애프터눈티를 못드셨다니 너무 아쉬우셨겠어요. 언젠가 또 기회가 찾아왔으면 좋겠네요.
    캐나다 로키에 가게 된다면 저도 꼭 들러보아야겠습니다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1.01 22:09 신고

      한 맺혔다는 건 이런때 쓰는 말인것 같습니다. ㅠㅠ
      떠나기 전부터 딸아이와 에프터눈 티를 즐기는 모습을 상상했었는데 말이죠.
      한국에서라도 한번 시도해 봐야겠어요.

      EDIT

  • Favicon of http://costrama.com 코스트라마 2012.11.01 16:30 신고

    호수가 너무 예뻐서 창가에서 차를 마신다는 것 만으로도 황홀하네요.
    애프터눈티셋은 말할 것도 없구요.
    오늘 길에 다시 가본 건 탁월한 선택이셨어요.. 저도 요런 작은 호사가 좋아요 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1.01 22:13 신고

      저는 코스트라마님의 포스팅중 열차에서 드셨던 정찬이 잊히지 않아요.
      호주였던가요. 로맨틱한 분위기도 좋았지만 입고계셨던 옷이며 웃음이 너무 예뻐서 꼭 한번 따라해보고 싶었다는. ^^
      (내년 겨울 호주를 위해 오늘 적금을 하나 들었습니다. ㅋ)

      EDIT

  • Favicon of http://sinnanjyou.tistory.com 신난제이유 2012.11.01 18:05 신고

    여행에서 이런 즐거움 하나는 꼭 있어야 한다는 말에 저도 나중에 꼭 그래야지라고 생각해 보아요.
    요즘은 카메라를 들고 나가질 않아서 이 좋은 멜번에서 뭘하고 있나 싶어져요.
    (거의 밖을 나가고 있질 않아요. 슬럼프인가봐요;ㅁ;)
    내일은 꼭 걸어서 밖엘 나가야지..하고 그린데이님 포스팅을 보며 굳게 다짐!

    REPLY / EDIT

  • Favicon of http://brucemoon.net bruce 2012.11.01 18:11 신고

    이거봐 이거봐 저보다 훨씬 좋은 곳에서 즐기셨잖아요 ㅋㅋ
    아.. 정말 숨이 멎을 정도의 아름다움이네요... ㅠ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1.01 22:40 신고

      에프터눈 티 세트를 맛보지 못했다는 것이 함정. 흑흑.
      아딸 데이트 부러웠어요~ 저도 다음엔 둘이 가야겠단.

      EDIT

  • Favicon of http://europa01.tistory.com europa01 2012.12.12 15:24 신고

    작년에 제가 올해 밴프 여행을 계획했었어요. 그 정점에는 당연 페어몬트 세인트 루이스에서 애프터눈티가 포함되어 있었지요.
    캘거리에서 밴프까지 체로키 몰고 가고, 통나무집에서 잠 자고..
    그래서 당근 끝발원정대 지원하고자 지원 준비도 착착 잘해왔었지요.
    그런데 남편이 3살에게는 아직 무리다 하여 올해 포기했는데, 그린데이님 글 보니 아이 다섯살때 재도전해야겠네요.
    (앗, 저는 마마요의 DJ로파키드입니다.)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2.12.21 23:13 신고

      아~ 그러셨군요. ^^ 왠지 반갑...
      3살(만 2살인가요?)보다는 5살이 낫고, 5살보다는 7살 정도가 좋을 것 같고...
      하지만 적절한 때를 기다리기 보다는 마음이 가장 끌릴때 가는 것도 괜찮아요. ^^
      제가 못 이룬 에프터눈 티의 꿈을 꼭 이뤄주시길~
      헬기투어도요~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