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서부 캠핑여행, 어떻게 준비할까?

2013.06.24 10:11 / 센티멘탈 여행기/미국 서부

텐트로 스미는 따뜻한 햇볕에 눈을 뜬 아침.
지퍼를 올리자마자 마주하게 되는 상쾌한 날것의 기운.

모닥불 앞에서 함께 요리하며 즐기는 자연 속 피크닉.

 

캠핑의 묘미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미국 여행의 꽃이라고 불릴 만큼 아름다운 미서부의 대자연,

요세미티와 그랜드캐니언 등 광활하다 못해 장엄하기까지 한 미서부의 자연을 가장 가까이 느끼는 방법은 역시 캠핑이다.


▲ 요세미티 국립공원, 거대한 수직 암벽의 엘 캐피탄(El Capitan) 바위

실제로 미서부를 여행하면서 나는 많은 캠핑장을 만났고, 운 좋게도 그중 몇 곳에서는 직접 캠핑을 해볼 수 있었다. 파도소리가 은은하게 들려오던 샌프란시스코 근교의 해변 캠핑장, 그랜드캐니언에서 라스베이거스로 가는 길에 만난 사막 캠핑장, 그리고 미국 내 Top 5로 손꼽힌다는 솔뱅의 아름다운 숲 속 캠핑장. 그곳의 하룻밤은 상상 이상의 즐거움과 추억을 남겼다. 광활한 대자연 속 캄캄한 밤, 나와 자연을 구분하는 것은 오직 얇은 텐트뿐인 그곳에서 눈을 감으면 진부하게만 생각했던 '인간도 자연의 일부'라는 표현이 가슴 절절히 와 닿는다. 그저 누워있는 것만으로도 치유가 되는 것 같았고, 뭔가 진짜 여행을 하는 기분이 들었다.
 
그렇다면 이쯤에서 가장 궁금한 것, 그린데이는 '미서부 캠핑여행'을 어떻게 준비했을까?  


 

미서부 캠핑여행, 어떻게 준비할까?

 




내가 미서부 캠핑여행을 다녀와서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이 바로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것이다. 미국이 아니라 한국에서도 캠핑을 한번 떠나려면 각종 장비를 준비하는 과정이 번거로워 섣불리 도전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미국까지 가서 캠핑을 했냐는 것이다. 현지에 지인이 있다면 모를까, 한국에서부터 개별적으로 장비와 차량을 준비한다는 것은 사실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일단 비행기에 싣는 짐은 무게 제한이 있기 때문에 캠핑장비를 다 챙겨 가기도 어려울뿐더러, 한정된 기간 안에 주요 포인트들을 둘러보려면 운전해야 하는 거리도 만만치 않다. 내비게이션도 변변치 않은 길에서 시간 안배를 잘못했다가는 캠핑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길에서 잠을 청해야 할 수도 있는 상황. 이마저도 여행의 즐거움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 좋겠지만, 모처럼 낸 짧은 휴가가 오히려 고행이 된다면 이보다 속상한 일이 어디 있을까? 이럴 때 고려해볼 만한 것이 바로 '캠핑 전문 여행사'의 상품이다.


 

보편적인 미서부 캠핑여행의 특징

 



여행사 상품으로 나와 있는 미서부 캠핑여행은 보통 10여 명의 사람들을 모집해 밴으로 이동하며 주요 여행지 근처에서 캠핑하는 것이 특징이다. 텐트, 취사도구 등 거의 모든 캠핑장비는 미리 여행사에서 준비해 트레일러에 실어두기 때문에 캠핑용품 관련해서는 따로 신경 쓸 것이 없다. 단, 침낭은 개인위생이 관련된 물품이기에 개별 준비를 해야 한다. 여행을 총괄하는 가이드는 한 명이 따라다니며, '투어캡틴'이라고 부른다. 투어캡틴은 일반 가이드와는 달리 운전, 가이드, 캠핑 리더의 역할을 한다. 캠핑을 할 때는 3~4명씩 팀을 이뤄 텐트 등 장비세팅, 식사와 설거지, 청소 조로 나눠 역할분담을 하게 되는데, 여행기간 동안 다양한 역할을 경험해 볼 수 있다. 여행은 정해진 루트를 따라다니지만, 캠퍼들의 동의가 있다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일정과 먹거리 등을 자유롭게 변경, 결정할 수 있다. 

 

 

▲ 내가 참여했던 미서부 캠핑투어에 사용된 15인승 밴과 트레일러.
   
트레일러에는 텐트와 조리도구, 조명, 캠퍼들의 개인 짐, 그리고 그때그때 장을 봐온 음식재료 등을 싣게 된다. 
   처음엔 좀 헐렁하게 출발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식재료와 캠퍼들의 쇼핑 물품들이 더해져 출국 즈음에는 거의 빈 공간이 없었다. ^^



▲ 텐트는 가볍고 기동성이 좋은 돔 텐트를 주로 사용한다. 미국 캠핑여행을 하며 가장 놀랐던 것이 바로 이 부분인데, 한국에서 흔히 보던 거실형 텐트가 거의 없었다. 온화하고 비가 거의 없는 미서부의 기후, 이동이 많은 여행이 이런 실용적이고 간단한 캠핑문화를 만든 것 같다.



▲ 미국식 장비와 조리도구를 사용해 제대로 된 캠핑요리를 해먹을 수 있다는 것도 캠핑여행의 장점. 



▲ 프로판가스를 쓰는 미국의 특성상 한국의 장비는 사용하기 어렵다. 한국의 캠퍼들이 주로 쓰는 부탄가스는 미국 마트에 거의 없다.



 


▲ 사설 캠핑장에는 이렇게 시설 좋은 수영장과 미니 골프장, 오락공간, 샤워실 및 화장실이 갖춰져 있다. 물론 와이파이도 터진다.

 

 

▲ 미서부 국립공원의 특성상 관광지 주변에 캠핑장 말고는 숙박시설이 드물다. 
    그래서 보통 여행은 1시간 이상
 외곽에 떨어져 있는 호텔에 숙소를 잡는데, 캠핑할 경우에는 그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 좋다.



▲ 이동 중에는 점심으로 로컬 타코 트럭에서 미국식 길거리 음식을 맛볼 수도 있다.
    진짜
미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 어느 정도 여행의 '자유'가 보장된다는 점이 미서부 캠핑여행의 진짜 매력인 것 같다.


미서부 캠핑전문 여행사 <미국 vs. 한국>


1. 미국 캠핑전문 여행사, '트랙 아메리카(Trek America)'

그러면 어떤 여행상품을 선택할 것인가? 미국 내 캠핑여행은 '트랙 아메리카'라는 회사가 독보적이다. 18~38세의 청년층만을 대상으로 하는 이 여행사는 미서부 뿐 아니라 대륙 횡단 등 다양한 여행상품이 있으며 세계의 다국적 여행자가 모여 여행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대학생층이 많이 참여하며 최대 13명의 인원으로 구성된다. 다양한 문화와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하는 여행은 상상만으로도 설렌다. 그들 틈에 끼는 것만으로도 왠지 영어 실력이 쑥쑥 늘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하지만 실제로는 영어로 원활한 의사소통이 되지 않으면 긴 일정의 여행이 외로울 수 있으며, 적극적인 성격에 간단한 요리 정도는 할 수 있어야 즐거운 여행이 가능하다. 내가 20대 솔로였다면 정말 한 번쯤 참여해보고 싶은 여행~!

▶ 트랙 아메리카 http://www.trekamerica.com

 



▲ 솔뱅(Solvang)의
Flying Flag RV Resort & Campground에서 만난
트렉 아메리카 캠퍼들 



2. 하나투어 트래킹&레포츠 상품 '미서부 해피 캠핑'


트렉 아메리카의 단점을 보완해 한국인의 특성에 맞는 차량과 장비, 음식, 여행프로그램 등으로 구성한 상품이 이번에 내가 다녀온 하나투어의 트래킹&레포츠 상품인 '미서부 해피 캠핑'이다. 외국인들과의 교류는 좀 드물겠지만, 캠핑 = 가족여행을 떠올리는 우리가 나이과 언어, 인원에 제한 없이 참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행하는 내내 한국인 투어캡틴에게 미서부에 얽힌 역사와 지질학, 그리고 인디언들의 전설과 각종 에피소드까지 들을 수 있고, 비상시에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음식에 민감한 한국인들이 미리 준비된 미국식 LA갈비 바비큐, 한국식 밑반찬, 아침에는 뜨끈한 숭늉까지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것도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이다. 대가족 여행이나 휴가기간 동안 친구 가족과 날짜를 맞춰 떠난다면 더욱 좋을 것 같다. 

하나투어 '미서부 해피 캠핑 10일'

 


▲ 킹맨(Kingman)의 KOA캠핑장에서 


 

 
▲ 솔뱅(Solvang)의 Flying Flag RV Resort & Campground에서

 

어떤 여행을 만들 것인지는 여행자 자신에게 달려있다. 자유여행이든, 아니면 여행사의 상품을 이용하든 캠핑여행이라는 것 자체가 참여자의 적극성이 있어야 하는 것이기에 얼마나 활발하게 참여하고 노력했는지에 따라 여행의 재미도 달라질 수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열린 마음과 여행을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아닌가 싶다. 캠핑장에서 누구를 만나든 '해피캠핑(Happy Camping)~!'이라고 인사할 수 있는 여유만 있다면, 일단 준비의 반은 끝난 것.
이제 미서부로 떠나보자~!


 

###

* 취재지원: 하나투어 Get About 트래블 웹진, United Airlines


['미서부 캠핑여행' 관련 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

Trackbacks 1 / Comments 7

  • Favicon of http://www.hanwhablog.com/ 한화호텔앤리조트 2013.06.24 14:18 신고

    유쾌한 사람들과 자연의 일부가 되어 함께하는 여행은 상상만 해도 즐거울 것 같습니다~
    캠핑 전용 여행사라는 신기한 사업 아이템도 영토가 넓고 캠핑이 보급화 되어있는 곳이기에 가능한 것이겠지요?!
    자기 전에 밤 하늘의 별을 바라보며 자연을 느끼는 것이 캠핑의 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3.06.25 02:44 신고

      아... 사막의 별은 어찌나 아름답던지~!
      캠핑이 일상화 되어있는 그들의 문화가 참 부럽더라구요.
      장비를 따로 챙길 필요 없이 이렇게 패키지화 되어있는 여행도 괜찮은 것 같고요. (일반 패키지와는 달리 캠퍼들간 소통만 잘 된다면 얼마든지 다른 여행이 가능할 것 같아요.)

      EDIT

  • Favicon of http://sinnanjyou.tistory.com 신난제이유 2013.06.24 23:32 신고

    계란 후라이가!!!! 엄청나게 많아요! 저 계란 후라이 참 좋아한답니다. 히히.
    캠핑이란 건 말이죠, 분명히 불편한데.. 그 불편함을 감수하고도 정말 재미난 것 같아요.
    늘 먹는 밥맛도 더 특별해지고 말이예요. 미서부에서의 캠핑은 더 특별났겠죠? 분명? 히히.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3.06.25 02:47 신고

      계란 후라이~ 공통점 하나 추가~? ㅎㅎㅎ
      맞아요. 불편함을 감수하고도 즐길만한 가치가 있어요.
      현재의 편리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도 깨닫게 되고.
      진짜 캠핑의 시작은 분주한 저녁식사 시간을 보내고 맞는 시원한 밤~!
      모닥불이 다 타들어갈때까지 잠을 잘 수 없다죠. ^^

      EDIT

  • Favicon of http://hellobeautifuldays.com 샘쟁이 2013.06.26 09:22 신고

    캠핑이 주는 낭만으로도 벅찬데 그 장소가 무려 미서부라니!

    REPLY / EDIT

  • Favicon of http://redmato.com 호련 2013.06.28 19:11 신고

    캠핑장이라 그런지 계란후라이도 맛있어보여요 +ㅂ+!!

    REPLY / EDIT

  • 2013.07.05 15:20

    비밀댓글입니다

    REPLY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