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뜨거웠고 노을은 불탔다, 보라카이의 석양 속으로

2014.03.04 13:56 / 센티멘탈 여행기/필리핀 세부, 보홀, 보라카이

다섯 아이와 어른 셋의 세부-보라카이 9일 여행, 무사히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에너자이저 다섯 아이들, 여행 중 둘째 군이 아파 우여곡절을 겪었고, 

밤 비행기에 오가는 길이 좀 험난해서인지 돌아와서는 사흘간이나 정신이 잘 차려지지 않더군요. ㅎ

평소 같으면 스케치로 첫 여행기를 시작하지만,
오늘은 이번 여행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보라카이의 석양 사진을 몇 장 올리며 생존신고를 해봅니다.
    



세부에서 보라카이로 이동한 첫날, 숙소에 짐을 풀고 밖으로 나서니 벌써 해가 뉘엿뉘엿.



보라카이의 화이트 비치는 저녁이 되면 온통 로맨틱한 '해변 식당'과 '비치 바'로 변신한다. 


해가 지면 곧 해변 클럽의 리드미컬한 음악이 보라카이를 흔들어 놓겠지만, 이 순간만큼은 숨죽여 바다를 바라봐도 좋은 시간. 



여행 마지막 날 밤, 세일링 보트를 타고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맡긴 채 바라본 황홀한 보라카이의 석양.
해변에서 멀어질 수록 가까워지는 태양은 온통 붉은 빛으로 타들어가고 있었다. 




한 손엔 샌들을, 다른 한 손엔 칵테일 한 잔을 들고 해변을 거니는 사람들. 



해가 진 후에는 이제껏 본적 없는 선명한 별무리를 볼 수 있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Trackbacks 0 / Comments 5

  • miso1004 2014.03.05 01:27 신고

    2월3일~7일..3박4일 일정으로 보라카이를 다녀왔는데 지금도 화이트비치 석양이 눈에 선하고 세일링보트도 생각나고..암튼 음식이 입에 맞지않아 힘들었던거 빼고는 다시 가고픈 보라카이~~!! 전신 마사지도 너무 좋았는데..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05 16:38 신고

      저희가 떠나기 20일쯤 전에 다녀오셨네요. ^^
      저는 사실 사람 많은 섬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보라카이는 좀 독특한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miso1004님은 어떤 보라카이를 경험하셨는지 궁금하네요~

      EDIT

    • miso1004 2014.03.07 00:54 신고

      첫 해외여행지가 보라카이여서 설렘으로 정신없이 보낸 3박4알이라 그저 에메랄드 바다가 ㅇㅎ무 안상적이고,화이트비치에 석양에 매료 됬다는점..꼭!!한국의 야시장에 온 그런 기분아랄까?

      EDIT

  • Favicon of http://view42.tistory.com viewport 2014.03.05 12:35 신고

    정말 보라카이의 석양은 세일링보트들과 너무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저도 다시금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05 16:39 신고

      떠나기 전에 세일링 보트를 매일 타셨다는 분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왜 그랬는지 알것 같아요. 해질무렵의 바다는 언제나 두근두근~~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