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여행, 어른도 탐나는 '어린이용 가우디 기념품'

2014.10.08 07:30 / 센티멘탈 여행기/한 달쯤, 스페인

유명 관광지에 가면 꼭 한번은 들르게 되는 곳이 기념품 판매소다. 

원하든 원치 않든, 동선을 그렇게 만들어 놨기 때문이다. 비싼 입장료를 내고 들어왔으니 열쇠고리라도 하나 쥐어주면 좋으련만 그런 곳은 흔치 않다. 기념품 대부분은 대부분 값싼 중국산 제품이고, 같은 물건이라도 상점마다 가격이 다르다. 그럼에도 나는 늘 관광지에서 가장 가까운 가게에서 주머니를 털린다. 이번 스페인 여행에서는 특히, 가우디의 건축물 내의 기념품 샵이 나를 유혹했다. 


▲ 가우디가 디자인한 구엘공원 기념품 판매소


▲ 드로잉 어라운드 사그라다 파밀리아 (Drawing Around Sagrada Familia). 스케치 가이드 시리즈 중 하나.


▲ 사그라다 파밀리아를 감성적인 스케치와 수채화로 그려냈다. 익숙하게 보던 정면 뷰 뿐 아니라 주변 풍경과 가우디가 디자인 한 가로등 하나까지 섬세하게 표현한 아름다운 가이드 북.


▲ 내부의 스테인드 글라스, 미사가 집전되는 풍경 등 일러스트 작품과 함께 글을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 가우디 하우스 박물관(Casa Museu Gaudi) 내 기념품점


어린이를 위해 제작된 기념품도 꽤 괜찮았는데, 사그라다 파밀리아 그림 퍼즐, 구엘공원, 까사 밀라, 까사 바트요 등 가우디 건축물의 색칠공부, 스티커 북 등 어른인 내가 봐도 탐나는 것이 많았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스티커북. 세계 어디를 여행하든 아이들 장난감은 꼭 챙겨야 하지만, 바르셀로나 여행을 계획한다면 적어도 스티커북 만큼은 사오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스티커 북을 펼치면 한 면에 구엘공원의 상징인 도마뱀 그림이 있다. 좀 엉성해 보이지만...



다음 장에 나오는 다양한 타일 조각 모양 스티커로 꾸미면 나도 가우디가 될 수 있다. ㅎ



사그라다 파밀리아 스티커도 비슷하다. 색색의 다양한 모양 스티커와 첨탑 스티커를 뜯어 성당을 꾸미는 방식. 가격은 한 권에 8~9유로 선으로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아이들이 이 책으로 가우디와 조금 더 친해질 수 있다면 충분히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을 것 같다. 그밖에 아래와 같은 기념품도 있었다. 


▲ 틴 케이스에 담긴 사그라다 파밀리아 100피스 퍼즐


▲ 어린 아이도 맞출 수 있는 25피스 퍼즐, 그리고 가우디와 모더니즘 건축물에 대한 이해를 돕는 그림 책.  


▲ 다양한 가우디 건축물을 마음껏 칠해볼 수 있는 한 색칠공부과 필기구.


▲ 가위와 테이프 없이도 사그라다 파밀리아를 3D로 만들어 장식할 수 있는 종이 접기.


이해를 돕기 위해 대표적인 가우디 건축물을 몇 개 소개한다. 

▲ 바르셀로나의 상징과도 같은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가족 성당) 


가우디가 디자인한 구엘공원의 유명한 도마뱀


▲ 까사 바트요 


 사그라다 파밀리아 앞 가로등


###


[관련 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2

  •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 2014.10.10 12:59 신고

    구엘공원 상징이 게코였군요. 몰랐네요. 그 옆에서 사진 찍으면서도 웬 도마뱀? 했던거 같은데. ㅎㅎ
    참, 잘난 건축가 하나가 대대손손 지역을 먹여살리는군요.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10.13 00:10 신고

      구엘공원이 열대 컨셉이라 게코가 상징이 된 것 같아요.
      내부에 온통 야자나무, 산세베리아... 흙 기둥 하나도 예사롭지 않더라구요.
      고집스러운 가우디는 카탈루냐와도 많이 닮은 것 같아요.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