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쯤 발리] 1일차, 잘란잘란 쇼핑몰 나들이

2014.12.21 06:30 / 센티멘탈 여행기/한 달쯤, 발리

2시 여권 수령, 2시 30분 큰 아이 픽업, 3시 공항버스, 4시 인천공항 도착, 6시 이륙.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발리로 출발~!


다행히 공항에 도착하니 시간이 남아 여유있게 면세구역으로 입장한 후, 서점으로 향했다. 어차피 시간을 보내야 하기도 하고, 서점에서 아이에게 직접 책을 직접 고르게 하면 기내에서, 여행중에도 재미있게 볼 수 있어 종종 들르는 편이다. 어린이 도서는 볼 만한 게 별로 없다는 게 흠이지만...


이번에 진아가 고른 책은 어른 책인 '주머니속의 여행 인도네시아어'. '혹시 그런 거 있을 까?' 하고 물었을 때, '영어나 중국어는 있어도 인도네시아는 없을거야.' 답했는데, 어찌나 민망하던지. 글만 있는 실용서라 5분 보고 싫증낼 거라 생각했는데, 이 책은 비행기에서부터 현재까지 진아가 손에서 놓지 않고 있다. 숙소, 상점 등 인도네시아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책에 있는 표현 하나씩 꺼내 건네 보는중. 다들 친절하게 반응을 해주니 재미있나보다.


오랜만에 타보는 국적기. 요즘 말이 많지만 국적기를 타면 아이도 의사소통이 자유롭고, 비빔밥이나 쌈밥 등 한국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어린이 승객을 위해 뽀로로 액티비티 팩도 제공. 그러나 구성이나 품질은 논하지 않는 걸로...;



드디어 발리 덴파사르 공항에 도착. 제 시각에 출발했는데, 30분이나 연착했다. 현지 시각으로 새벽 1시가 넘었지만, 픽업차량 기사와 함께 마중을 나온 스티브와 정균군 덕에 편하게 숙소까지 이동할 수 있었다는. 드디어 가족 상봉... ㅠㅠ (고생 많았어~)


다음날(오늘) 아침. 스티브가 보낸 사진 속 그 곳에서 아이들이 수영을 했다.
바로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추위에 덜덜 떨었건만, 26불 짜리 레지던스. 여기가 바로 낙원인 건가~



이 숙소, 정말 마음에 든다. 복층형 객실은 생각 했던 것보다 훨씬 넓고, 필요한 거의 모든 것이 있었다. 직원들도 어찌나 친절한지. 심지어 아침을 룸서비스 해주기도 했다. 우리는 아예 이곳에 한달치 장을 봐놓고 살림을 차릴 예정. 여기 묵는 사람들 대부분이 장기 투숙자라 뭘 하든 눈치가 덜 보인다는 것도 장점이다. 너무 저렴한 숙소라 걱정했는데, 완전 만족중. 숙소 이야기는 따로 모아 한번 포스팅 하는 걸로~



느지막히 아침을 먹고, 잘란잘라노 꾸따비치로 향했다. 좁고, 상점들가득한 길은 여전했다.

예전과 뭐가 달라졌는지, 옛추억을 더듬으며 달리는 길.


꾸따에는 비치워크(Beach Walk)라는 곳이 새로 (마지막 발리 여행이 5년 전이었으니 '새로'는 아닐 수도 있겠다.) 생겼다.



이 안에는 퀵실버, 록시, GAP등 글로벌 & 로컬 매장, 푸드코트, 오락실, 어린이 놀이방 및 미니 동물원이 있어 비올 때나, 햇빛이 너무 강할 때 아이들과 함께 찾으면 좋을 것 같다. 우리는 비치워크와 서퍼걸 등 근처 매장을 돌며 수영복과 물놀이 용품 등을 쇼핑했다.



내일부터 서핑스쿨 일정이 있는 스티브는 예쁜 서핑 팬츠를 하나 장만.



요즘 발리는 우기다. 하루에 꼭 한 차례씩은 마치 하늘에 구멍이 난 것처럼 세찬 빗줄기가 퍼붓는다.



다행히 우리는 몰 안에 들어와 있어서 핑곗김에 사떼와 맥주 등으로 발리 여행의 기분을 한 껏 내봤다.




스티브는 오랜만에 펌프 실력을 뽐냈단. ㅎ



저녁에는 숙소 근처의 야시장으로~
정겨운 재래시장 풍경. 발리 물가가 많이 올랐다고는 하지만, 시장물가는 그래도 서민물가라 더 반갑다.



사실 야시장에 온 목적은 따로 있었다. 휴대폰 유심카드를 사기 위해서였다. 가격은 2기가바이트에 5천 원 정도. 한국 통신료가 정말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는 점심에 맛있게 먹었던 사떼를 또 이만 큼 사들고 들어왔다. 물론 빈땅맥주도 두 병. ^^

오늘 포스팅에서 하고 싶었던 얘기는... 발리에 잘 도착했다는 것. 더는 이산가족이 아니라는 것. ㅎㅎ

"걱정해 주시고 함께 가슴졸여 주셨던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관련 글]

2014/12/19 - 한 달쯤, 발리 다녀오겠습니다. (2014/12/19~2015/1/1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Trackbacks 0 / Comments 7

  • Favicon of http://withcoral.tistory.com 내멋대로~ 2014.12.21 07:36 신고

    사떼에 맥주 한 잔 먹음 정말 굿...
    발리를 안가봐서 결혼 10주년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천천히 공부해야겠어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데이 2014.12.22 00:16 신고

      아이들과 함께 하기에는 꾸따비치보다 사누르비치가 좋다더라구요. (현지에서 들은 말) ^^
      발리, 럭셔리하게 또는 헝그리하게 그 어떤 여행도 가능한 곳입니다.
      결혼 10주년 여행으로 계획하신다니 더 특별하시겠어요!

      EDIT

  • renault4ever 2014.12.22 17:18 신고

    안녕하세요. 저희 가족도 1월에 발리 갈까하고 계획중인데요..
    숙소 정보 알려주실 수 있으세요?
    참 좋아보여서요 ^^ 미리 감사드리며.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12.23 02:08 신고

      안녕하세요~ 방명록에도 댓글을 남겼는데, 자세한 내용은 포스팅으로 조만간 올리려고 합니다. ^^ 간단히 말씀드리자면 상호는 'Legian Sunset Residence', 레기안 지역에 풀키친이 아닌 전자레인지와 개수대 정도가 있는 간이 주방형태이고요. 초저렴한 가격대비 시설이 괜찮은 대신 좀 외진 곳에 있어서 택시나 대중교통은 기대하기 어려운 편입니다. 참고로 저희 가족은 오토바이 렌트와 숙소에서 운영하는 사설 택시를 적절히 이용하고 있습니다.

      EDIT

  • 골드코스트 2014.12.25 21:03 신고

    안녕하세요~ 저희.가족도 일월즈음에 서핑도 배우고 겸사 발리 여행 계획을 가지고 잇어요~ 매일 숙소 검색하던중에 올려주신 숙소보고 초관심입니다~~
    저렴한 숙소는 침구류가 눅눅하다던지 심지어 벼룩이 잇단 리뷰들도 간혹 봐서 신경이 쓰이던데 그 레지던스는 궁금하네요~저흰 11개월 아가랑 같이 가서 더 신경이 쓰입니다~
    숙소에 대한 포스팅 기다려집니다~~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12.26 11:40 신고

      안녕하세요~ ^^
      11개월 아기랑, 큰 결심 하셨군요.
      지금 저희가 묵고 있는 곳은 청결한 편입니다. (제 기대치가 낮아서였는지 모르겠지만, 매일 청소 & 침구류 및 수건 교체해주니.. ^^)
      다만, 위에도 언급했지만, 위치가 좀 외져서 이곳에 묵는 사람들 대부분이 오토바이를 렌트해 다니고 있습니다. 아기와 함께라면 좀 신경쓰이는 부분일 수 있을듯 합니다. 호텔 택시도 있지만 비용문제가 있겠고요.
      숙소 포스팅 곧 올리겠습니다. :)

      EDIT

  • witchsy77 2016.04.12 12:49 신고

    저도 5월말에 7살, 4살난 아이들과 10일동안 발리에 가기로 했어요. 글을 읽으면서 많은 도움이 됐어요. 점점 발리가 기대가 되네요~~~

    REPLY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