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근무자에게 벚꽃 축제의 의미

여의도는 같은 서울 하늘 아래 있지만 다른 세상인 듯 조용한 섬입니다. 출퇴근 시간이나 점심때 외에는 거리에서 사람 구경하기가 어려울 정도죠. 국회의사당과 주요 당사들, 언론사, 금융기관들이 모여 있는 이곳에서는 매일 국가를 움직이는 중대사들이 일어나고 있지만, 일하는 공간을 벗어나 빌딩 숲으로 들어설 때면 왠지 모를 무게와 적막감, 낯선 느낌에 숨이 막히곤 합니다.

이런 여의도에도 1년에 한 번, 명동 저리 가랄 정도로 사람들이 북적이는 시즌이 있습니다. 바로 한강 벚꽃 축제기간인데요. 윤중로를 중심으로 흐드러진 벚꽃을 보려면 4월 중순은 되어야 하지만 축제기간 내내 들뜬 기분으로 개화 정도를 체크하며 출퇴근길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이때쯤이면 해가 길어져서 퇴근길에도 저녁 햇살에 길게 그림자를 드리운 벚나무를 볼 수 있습니다. 두손 꼭 잡은 연인들, 선캡에 화려한 나들이 복장을 갖춘 어머님들과 함께 거리를 걷는 기분은 왠지 더 활기차달까~

꽃도 꽃이지만 여의도 근무자들에게 벚꽃 축제 기간은 모처럼만에 화려한 간식파티를 열 수 있는 때이기도 합니다. 개막일부터 여의나루역을 시작으로 길게 늘어서는 먹거리 노점들. 배가 출출해지는 오후 3~4시경이면 커피 노점을 필두로 호떡, 핫도그, 번데기, 솜사탕과 같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간식 노점들이 절정을 이루며 우리를 유혹합니다. 이때 외근을 다녀온다거나 출장지에서 복귀하는 사람이 있다면 호떡 한 봉지쯤은 사오는 것이 기본 예의가 되지요. ^^

아직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하지만 올해도 어김없이 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출근길에 보니 양지바른 곳에는 벌써 환하게 벚꽃이 폈더군요. 축제는 이번 주말까지 이어지지만 이대로 맑은 날씨가 이어진다면 수요일 정도에는 만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람이 살살 불기를, 비가 오지 않기를 바라보며 수요일 점심에는 도시락 사 들고 동료들과 함께 윤중로로 향해보려 합니다.

한강 여의도 봄꽃 축제
- 기간: 2009년 4월 3일 (금) ~ 18일 (토)
- 장소: 국회의사당 뒤 여의서로 1.7km 구간
- 관련정보: 여의도 '벚꽃축제'로 6~18일 교통통제

벚꽃이 절정이었던 작년 4월의 윤중로


+ 소셜댓글

+ 댓글(21)

  • 2009.04.06 09:08 신고

    봄 마실 가야할 시간이 왔군요 .. 웬지 꽃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도 붕 떠서 .. ㅋ~ 향긋하기도 한가용?

    • 2009.04.07 07:08 신고

      어제 퇴근길에 보니 꽃이 많이 폈더라구요.
      마실 한번 오세요~ ^^

  • 2009.04.06 09:10 신고

    으, 여의도 들어가기 힘든 날들이 또 시작되는군요!

    하지만 꽃은 정말 아름답다는! ^^

  • 2009.04.06 13:10 신고

    진해, 창원도 벚꽃이 만발하지만 사무실 안은 왜 이리 추운지...

    • 2009.04.07 07:10 신고

      봄을 먼저 맞으셨겟어요.~ 창원의 봄도 아름답던데.
      사무실이 추운건 스폰지님의 마음이 추워서?

  • 2009.04.06 16:09 신고

    사실 꽃이 안피어도 여의도 참 좋은데 말이죠.. ^^ 한강에서 맛있는 점심 도시락 집이나 해볼까?.. ^^

    • 2009.04.07 07:14 신고

      생각해보니 한강둔치 놀러가본지도 괘 된 것 같습니다.
      봄이면 소풍나온 유치원생, 초등학생들 보는 재미도 있는데...
      저는 도시락 먹는 학생들 옆에서 김밥에 캔맥주를...;

  • 2009.04.06 16:59 신고

    오늘 기준으로 70% 이상 개화되었습니다.
    날씨가 좀만 지속된다면 이번주말 절정일듯 합니다.
    주말엔 여의도 안들어와야겠다 ^^

    • 2009.04.07 07:15 신고

      내일 정도면 다 필 것 같은데요? ^^

    • 2009.04.08 14:06 신고

      오늘 외근중에 잠시 보았는데 아직도 80% 개화 입니다

    • 2009.04.09 09:26 신고

      어제 가봤더니 아직더라구요^^
      주말쯤 최고가 될 듯.

    • 2009.04.09 13:47 신고

      오늘 여의도 동부지역(대방역~63빌딩)을 벗꽃이 떨어지기 시작하였습니다.
      서부지역인 윤중로는 하루나 이틀 정도면 떨어지겠네요

  • 2009.04.06 18:14 신고

    정말 오늘 잠까 나가봤더니....너무 이쁘더라구요~~ 주말엔 정말 이쁠거같아요~~
    우리 이번주에 점심시간 빌려 소풍이라도 가야겠는걸요^^
    그린데이님~ 저희가 함 추진해볼까요?ㅎㅎㅎㅎㅎ

    • 2009.04.07 07:16 신고

      여의도 공원만 나가도 매화 만발이더라구요.
      꽃놀이 추진. 좋아요~

  • 2009.04.06 22:44 신고

    우리도 점심 벚꽃길 구경가요~~~

  • 2009.04.07 20:54 신고

    벚꽃 구경이 봄꽃 구경 중에는 최고인 듯 합니다.
    여의도는 그런 점에서 한편으로 복받은 곳일 수 있지요. 국회와 순복음만 빼고...^^

    • 2009.04.07 21:52 신고

      내일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벚꽃놀이 다녀오려고 합니다.
      순복음교회를 지나 국회 뒷길로~ ^^

  • 2009.04.09 14:22 신고

    여의도 .. 벚꽃.
    참 좋은 이야기들을 적어 주셨네요.
    어린시절에 여의도에 살았던터라 여의도에 대한 구석 구석 기억이 많은데 ..
    제가 어릴적에는 윤중로쪽을 출입을 안시켰었거든요.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던 곳 ..
    어릴땐 여의도가 너무 삭막하다 여겼는데 .. 그래서 어머님 몰래 한강가 가서 놀다가
    집에 와서 꾸중도 많이 듣곤 했는데 ..
    여의도가 너무 아름다워졌어요. 강가에, 또 벚꽃에 .. 근무환경 부럽습니다^^

    • 2009.04.11 17:44 신고

      아앗. 조선얼짱님~ 오랫만입니다.^^
      원래 못하게 하면 더 하고 싶은게 사람 맘인데...
      그래도 어머님 몰래 한강가는 너무 위험해요~
      저희 어머니께서 '옛날에는 벚꽃보려면 창경원까지 갔어야 했는데~'라고 하시던데, 윤중로가 통제되서 그랬던 듯(?). 요즘엔 창경궁에 가도 벚꽃을 볼 수 없다네요. 왜색이라 그런지... 과천으로 모두 이사 보냈다던데요. (원래 벚나무는 제주도산이라던데 말이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