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데이 내한공연, 돌발 키스 사건(?)에 대해

야심한 시각. 늦게라도 후기를 정리해야겠다 마음먹고 인터넷에 접속했다가 포털 메인에 뜬 몇몇 언론사 닷컴 '철없는 소녀 딥키스 파문' 썸네일을 보고 당시 상황에 대해 떠올려 봤다. 


광란의 그린데이 내한 공연
그린데이의 공연은 광란 그 자체였다. 누구에게는 청춘의 회상, 누구에게는 피 끓는 젊음의 대상이었을 그린데이는 마흔을 두 살 앞둔 (한국 나이로는 어쩌면 마흔일)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2시간 반이란 긴 시간 동안 쉬지 않고 무대를 뛰어다니며 에너지를 쏟아냈다. 특히 최고의 전성기인 90년대 중반 히트곡, Basket case나 When I come around를 부를 때에는 체조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이 모두 하나가 되어 떼창을 할 정도였다. 

완벽한 감정이입을 끌어낸 무대 퍼포먼스
그린데이의 공연이 즐거웠던 이유는 비단 보컬인 빌리 조 암스트롱이 노래를 잘해서였거나 밴드의 스테이지 액션이 훌륭해서만은 아니었다. 그들은 관객을 끊임없이 무대로 끌어올리며 참여를 유도했다. 아예 마이크를 넘겨 노래하게 했고, 빌리 조는 그의 모자를 씌워 함께 무대를 누비며 춤추기도 했다. 무대 위의 팬들에게 스테이지 다이빙을 유도했으며, 팬이 준비한 태극기를 받아 직접 몸에 걸치기도 했고, 온통 뛰느라 땀에 젖은 관객들에게 물총 세례 퍼포먼스를 하는 등 관객을 적극적으로 참여시키며 보는 이들의 감정이입을 완벽하게 끌어냈다. 
 
한 소녀가 무대 위로 뛰어 올랐다.
분위기가 무르익을 즈음 한 소녀가 무대 위로 뛰어올랐다. 앞서 설명했듯 관객과의 완벽한 인터렉션을 주고받았던 이번 공연에서는 그닥 이상한 일이 아니었다. (게다가 이번 공연에서 무대 위로 오른 용자들은 여자들이 다수였기에...) 그러나 빌리조가 그녀의 앞에 무릎을 꿇고 기타연주를 시작하자 소녀의 기습 키스세례가 이어졌다. 

순간 정적이 흘렀을까? 아니다. 언론에 소개된 7~8초 남짓한 딥키스의 순간에도 여전히 빌리 조의 연주는 이어졌고, 팬들에게는 그 자체가 하나의 퍼포먼스처럼 여겨진 순간이었다. 의도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나에게는 21st Century Breakdown의 앨범 표지를 떠올리게 하는 멋진 퍼포먼스였다. 

그린데이의 팬이 아니라면, 현장에 있지 않았다면 절대 이해할 수 없는 순간. 이미 관객들은 미쳐 있었다.
2층까지 올림픽 체조경기장을 가득 메운 수많은 인파의 열기는 공연장의 온도를 뜨겁게 달궜다.

소녀는 관객을 향해 스테이지 다이브 했고, 다음 곡은 Basket Case였다.

[관련 영상]
 

[관련 글]


댓글(22)

  • 2010.01.20 09:11

    정말 재미있는 시간이었겠는걸요~~
    그리고 그린데이님의 중계가 너무 리얼하여 저까지 흥분된다는ㅎㅎㅎ
    미치는 거 조아요조아~~

    • 2010.01.20 13:02 신고

      bong님께서 궁금해 하셔서 영상 찾아 추가했습니다. ㅎ
      basket case까지 나오는 영상을 찾았는데, 온통 키스 장면만 찍어 놓은 영상만 있네요 --;
      제가 찍은 실황 포함 공연 후기는 따로 포스팅 할께요 ^^

  • 2010.01.20 09:44

    오 마이 갓. 그 다음이 바스켓 케이스였다니!!!!

    • 2010.01.20 13:04 신고

      오 마이 갓.
      소녀가 힘껏 달려 스테이지 다이브한것 까지는 좋았는데...
      아래 관객들이 썰물처럼 갈라졌다는... 뒷 얘기가 ㅠㅠ

      basket case는 정말정말정말 좋았어요~!!

  • 2010.01.20 09:50

    즐거운 시간을 가지고 오셨군요. :)

  • 2010.01.20 10:34

    본인 공연을 다녀오셨군요.. ㅎㅎㅎ
    그린데이 음악은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어서리.. -.-;;;;
    나중에 기회가 되면 유튜브에서 찾아봐야겠습니다.. ^^

    • 2010.01.20 13:07 신고

      들으면 아실껄요? 다음 포스팅에 실황영상도 소개해 드릴께요.~

  • 2010.01.20 13:12

    저 소녀가 고등학생이었다..부터 시작해서 저도 뒷 이야기가 시끌시끌한건 얼핏 봤어요.
    저도 제가 좋아하는 가수였다면 같이 미쳤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기도...합니다. 하하하.
    그렇지만 역시나 같이 좋아하는 팬의 입장에서 본다면 화가 날지도?! ㅋㅋㅋ
    썰물처럼 갈리는 것도 이해가 당연 되지요. 킬킬.

    덧_그 와중에 디입키스가 아니라 가벼운 뽀뽀였다면야, 좀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이 드는건 왤까요;;;

    • 2010.01.22 01:04

      일본에서는 내일부터(이제 오늘이네요)
      오사카를 시작으로 네차례나 공연 계획이 있네요~ 호오~.

      소녀는 괜찮을지 좀 걱정 되네요.
      성인이 되어서도 열정을 잃지 않았음 좋겠는데
      이슈가 상처로 돌아가지 않았을지...

  • 불쌍해..
    2010.01.20 15:17

    그 소녀라는 사람의 얼굴을 보니...

    ...불쌍허다 빌리조

  • 2010.01.20 16:11

    으엉 일단 공연을 못간거가 너무너무 후회되어요. ㅜ.ㅜ

    그리고 저 동영상도 봤는데 관객들 아무도 안받아줘서 그냥 사라져버리던데 안타깝네요.

    휴 너무 멋져요.

    • 2010.01.22 01:08

      흠. 케이쥰님은 우셔야 마땅합니다.

      공연은 정말 좋았는데 한가지 흠이라면
      제대로 된 스테이지 다이빙이 없었다는 겁니다.
      스탠딩석(특히 돌출무대 근처)에 계신 분들이 어찌나 몸을 사리시는지.
      점프하는 관객들이 모두 바닥으로 떨어진 듯. ㅠㅠ

  • coah
    2010.01.21 01:20

    아악아악~ 빌리 나도 ㅜ.ㅜ 라고 많이들 외칠만한 분위기였습니다...(저도 -.-*) 정말 멋진공연 아직도 두구두구입니다~~~~

    얌전하고 교양있는 관객을 원한다면 클래식공연을 가라. 오페라에서는 충분히 점잖빼고 있을수 있지 않나... 충분히 환장하고 싶어서 그린데이콘서트에 간거다. 그정도 해프닝은 우리가 미친거에 비하면 약한 거였지...

    덧..다음 baseket case 나올때...왜 드라마에서 뒷목잡고 병원실려가는지 감이 왔다는;;; 너무 흥분하며 제껴 자지러졌더니 뒷목에 퍼벅퍼벅 피펌프질이 느껴지더라는..;; 엠블랜스에서 뒷목잡을뻔했음;;; 아악!!!!그래도 쪼아 ㅜ.ㅠ

    • 2010.01.22 01:11

      ㅎㅎ 댓글이 후끈후끈~
      예매하느라 넘 수고했고, 준비해준 빵도 완전 맛있었다.
      (회사에서도 인기 폭발!!) 코드가 맞는 친구와 함께여서 더욱 즐거웠단~

  • 2010.01.21 09:05

    우와~~ 영상보니 장난 아니었군요~~
    다들 즐거운 시간이었을것 같은데... 아무래도 이후에 이야기들은 그린데이를 너무 좋아해서 생기는 이야기들이 더 많은 것 같네요. 원래 영화에서는 이런 사건 이후에는 로맨스가 생기던데ㅋㅋㅋ

    • 2010.01.22 01:12

      해외에서는 공연중 키스가 빈번해서 로맨스까지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아요. 사랑에 빠진 bong님~ ^_^

  • 2010.01.21 12:02

    그린데이님의 그린데이 공연 이야기를 들으니 그린데이가 다시 오면 그린데이 공연에 가서 그린데이님 과 그린데이 노래를 들으며 바스켓케이스에 헤드뱅잉을 하고 싶네요 ..하하 말장난 재미없죠 ㅋ

  • 2010.01.21 14:49 신고

    내가 고등학교 다닐땐 딥키스는 커녕 공연도 한번 못가봤는데 ㅠㅠ 라고 말하면 세대차가 너무 나겠져 ㅎㅎ

    • 2010.01.22 01:14

      저도 딸내미 가진 부모로서 내 딸이 커서 저러면 어쩌나..
      하는 생각을 안해본건 아닙니다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