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의 쇼핑백, 쇼핑의 로망

대학 시절 토론토 미술관에서 우연히 본 신디 셔먼 특별전. 미술사 책에서나 만나던 그녀의 사진을 직접 보고는 홀딱 반해 없는 유학생 살림에 가진 돈을 탈탈 털어 사진집을 샀던 기억이 난다. 주홍색 커버의 욕망에 찬 그녀는 결국 한국까지 쫓아와 내 졸업작품의 모티브가 되었다는.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로고가 대문짝만 하게 찍힌 2유로짜리 보조 가방은 독일 출장길에 브로셔를 담는 용도로 샀다. 나일론 재질이라 가볍고 튼튼해 여행 갈때마다 애용하다가 요즘은 딸내미 기저귀 가방(^^)으로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다.

방콕의 짜뚜짝 시장에서는 보료를 사오는 사고를 쳤다. 그냥 보료가 아니라 커다란 삼각쿠션이 달린 삼단 보료를, 그것도 두 개나...ㅠㅠ 내 몸만큼 크고 무거운 보료를 이고 버스로, 지하철로 다닐 때는 대체 이 고생을 왜 하나 싶다가도, 여름밤 거실 바닥에 길게 깔아놓은 그것에 기대앉아 사랑하는 사람과 맥주 한잔을 걸칠 때면 어느덧 노을지는 해변 카페인 듯 아련한 추억이 되살아나기도 한다.

태국 꼬 따오의 해변 카페에서 바라본 일몰 (Photo by 스티뷰)

"쇼핑은 여행과 충돌하는 귀찮은 욕망이지만 여행의 주된 목적의 하나이기도 하다. 물건뿐 아니라 쇼핑의 과정 또한 여행을 풍요롭게 해준다. 여행지를 통째로 가져올 수 없는 마음은 그곳에서 산 물건으로 달래진다. 제각각 태어난 나라에서 내 가방을 타고 공수된 물건들은 내 삶에 알맞은 자리를 파고 들어와 안착한다. 그 매혹 때문에, 우리는 기꺼이 돈을 지불한다."
- <여행자의 로망백서> 발췌

여행지를 통째로 들고 오고 싶은 마음은, 그 곳에서 산 물건으로 달래지기 마련이다. 직접 가보지 못한 곳이라도 누군가의 선물로 받은 물건들을 보며 상상 속 여행을 하기도 한다. 그곳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물건들, 욕심부려 사온 나를 위한 선물, 여행하며 사들인 소소한 생필품, 여행 다녀온 친구로부터 받은 사연 있는 선물까지... 여행자의 쇼핑백에는 담긴 물건 이상의 추억과 마음이 있어 더 소중하다.
 
###

<여행자의 쇼핑백> 이라는 제목으로 기획 포스팅을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소재는 저와 제 주변인들이 여행길에 사들인 재밌는 물건과 그 속에 숨은 이야기들이 될 것 같고요. 글이 좀 모이면 '그곳에 가면 꼭 사야 할 물건?!'으로 정리해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쓸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ㅎㅎ 암튼 기대해 주세요~ 까짓거 소재 떨어지면 핑계 삼아 또 떠나죠 뭐. :)

댓글(10)

  • 2010.05.31 08:48

    저도 가끔 여행이나 출장지에서 뚱단지 같은 물건들을 사오고는 하지요 ㅋㅋ
    코코아로 만든 꼬끼요 전등도 리스트에 올려 주는 거죠?

    • 2010.05.31 12:54 신고

      코코아(X) 코코넛(O) ㅎㅎ
      스티브님. 그런 의미에서 출장갔다 오실땐 양손을 무겁게? ^_^

  • 2010.05.31 13:44 신고

    여행자의 쇼핑백 기대됩니다. (지름신 연합회에서 좋아할듯...)
    그런데 여행을 자주 안... 아니 못가니... 쿨럭. ^^;

  • 2010.05.31 16:18

    좋은 소재 같아요. 몇일 전 사올만한 저렴한 먹거리로 포스팅하기도 했었는데 기념품 시리즈 모아봐야겠네요. 집안 장식장을 열고 살펴봐야겠어요. 기념품을 추억을 달랜다는 마지막 이야기 대박 공감이예요 ㅠ_ㅠ

  • 2010.05.31 17:43

    저도 이 비슷한거 메뉴에 있어요. 오늘의 오미야게. ㅎㅎ
    포스팅 업데이트가 잘 안될뿐이지..=_= 어디든 가도 물건을 하나씩 사오고 있어서..
    이걸 가지고 이벤트해서 보내드리거나 하고 싶더라구요.
    초록날님의 이야기들이 기대가 됩니다. 기대가 되요. 잇힝.

    • 2010.06.01 10:55 신고

      즐거운 오미야게, 찾았어요~ 그 온천과자 얘기가 그거였군요~
      제이유님의 이벤트 참여하고 싶어요~ 설마 과자 껍질만 보내주시는건 아니시겠죠? ^^

  • 2010.05.31 19:50

    전 여행을 하면서 쇼핑을 해본적이 많이 없네요 ㅠ_ㅠ
    흑흑... 너무 빈곤한거 티나죠?

    • 2010.06.01 10:56 신고

      빈곤하나 맥주엔 돈을 아끼지 않는 바람처럼님. ㅎㅎ
      사실 저도 그래요.ㅋ 10바트에 벌벌 떨어도 맥주는 시원한 생맥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