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갈때 이것만은 꼭 챙겨가자!' Best Top 10

떠나는 날이 임박해오면 오래된 배낭을 꺼내놓고 필요한 물건을 생각나는 대로 하나씩 배낭 주변으로 던져놓는다. 시간이 날 땐 체크리스트를 보고 미리 챙길 수 있는 물건은 배낭 속에 넣어 놓는다. 떠나기 하루 전에는 모두 꺼내 필요 없는 물건을 솎아내고 무게가 적게 나가는 것부터 무거운 순으로 차곡차곡 쌓는다. 나만의(?) 휴가 가방싸는 법이다. 이렇게 짐을 싸다 보면 소소한 물건들은 한두 개 빠트리기도 하지만 배낭 주변을 지날 때마다 여행의 로망이 떠올라 기분이 좋아지곤 한다.

체크리스트에 매번 적어놓지만 빠트리기 쉬운 물건들, 있으면 편하지만 왠지 거추장스러운, 그러나 없으면 난감한... 해외여행을 떠날때 휴가 가방에 꼭 챙겨야 할 물건들~ 내가 즐겨 찾는 디자인 쇼핑몰 10X10에서 얼마전 재밌는 설문을 했다. '여행 갈 때 이것만은 꼭 챙겨가자'에 코멘트를 다는 이벤트였는데 얼마 전 결과가 궁금해 사이트를 뒤졌더니 베스트 Top 10에 오른 물품들은 아래와 같았다. 손톱깍기와 보조가방은 공감 200% 아이템이지만 캐리어는 글쎄. 해외여행 갈 때 챙겨가는 나만의 준비물 리스트를 한번 떠올려봤다.

'여행 갈 때 이것만은 꼭 챙겨가자!' 휴가가방에 들어가야 할 Best Top 10

'여행 갈 때 이것만은 꼭 챙겨가자!' 휴가가방에 들어가야 할 Best Top 10

이미지 출처: 10X10

휴양지로 여행을 갈때 빼놓지 않고 챙기는 물건은 조리형태의 슬리퍼, 수영복, 모기향, 우산, 물티슈 정도. 요즘은 어디나 마트가 잘 되어 있어 대부분 현지에서 조달할 수 있지만 태국에서는 티셔츠나 반바지, 슬리퍼 정도는 여행 첫날 시장에 들러 현지냄새 물씬 나는 저렴한 것으로 몇 개 사서 입고 버리고 오는 것도 좋다. 물티슈는 작은 포장으로 하나 사 가면 더운 여행지에서는 잠시나마 상쾌하게 다닐 수 있어 여러모로 유용하다.

지퍼락 같은 비닐봉지는 다양한 사이즈로 10개 정도 준비하면 먹다 남은 음식이나 젖은 빨래를 잠시 보관하기에 좋다. 비 오는날 중요한 물건을 넣어 두면 젖지 않고, 또 여행지에서 자잘하게 사모은 기념품들을 모아두기에도 좋고. 여행 중 제일 잘 쓰는 물건 중 하나다. 

홑이불이 한 장 있으면 추울 땐 이불로 덮고, 해변에서는 치마처럼 두르거나 모래 위에 깔 수 있어 편리하다. 가끔 깨끗하지 못한 숙소를 만나면 침대 시트 위에 깔기도 한다. 동남아시아에서 흔히 살 수 있는 '싸롱'이나 '바틱'은 얇고 가벼워서 둘둘 말아 다닐 수 있다.

알람시계 멀티 어댑터도 유용하다. 요즘엔 휴대폰이 있으니 굳이 알람시계가 필요 없지만 해외에 나가면 꼭 아쉬운 것이 알람시계이다. 바뀐 시차에 평소보다 하루를 일찍 시작해야 하는 여행 일정상 알람시계는 필수품. 또 같은 220볼트라도 코드가 맞지 않는 국가들이 있으니 고민 없이 멀티 어댑터를 하나 사서 두루두루 쓰면 좋다.  

그밖에 내가 잘 쓰는 물건 중 하나는 '스카치 테이프'다. 가이드북을 분철해 다닐 때 낱장으로 돌아다니는 책장을 붙일 수 있고, 입장권들을 여행일기에 그때그때 붙이면 잃어버리지 않아 좋다. 한번은 태국에 '청테이프'를 가지고 간 적이 있었는데 야간 장거리 버스이동시에 유용하게 썼다. 에어컨 송풍구를 봉하는 엉뚱한 용도로 썼는데, 그만큼 버스 내부는 무척 추웠다. ㅠㅠ (태국의 장거리 버스는 잠이 안 올 만큼 춥기로 유명하다.) 당시엔 좀 창피했는데, 곧 주변에 앉은 외국인들도 조심스럽게 청테이프를 빌려가 모두들 송풍구를 막았다는. 한국의 청테이프는 정말 접착력이 짱인 듯~!

날씨가 점차 따뜻해지면서 슬슬 여름휴가 계획을 짜야할 시기가 왔다. 여행의 즐거움은 준비한 만큼 커지는 법. 올해는 어디로 떠나볼까~ 다이어트부터 해야겠구나...;

 

댓글(22)

  • 2010.05.10 10:06

    다이어트.. ㅋㅋ
    저번에 뵈었을 때는 괜찮아보였는데요.. ^^;

  • 2010.05.10 10:31

    비닐봉지은 완전 쓸데 많지요ㅋㅋㅋ 완전 동감ㅋㅋㅋ
    요즘은 무거운 DSLR보다는 작은 디카가 있었으면 좋겠다는ㅋㅋㅋ

  • 2010.05.10 10:44

    청테이프 ㅎㅎㅎㅎㅎ 대박.
    전 카메라를 꼭 챙기지요. 우후후.
    그 외에는 뭐 그다지 중요하게 생각 안하는 주의인듯. ㅋㅋ

    덧_
    그나저나..스타일이 텐바이텐라고 봤더니, 진짜 텐바이텐이네.
    여러가지 의미로 고향같은 곳이예요. 아하하.

    • 2010.05.11 13:09 신고

      고향의 의미가 매우 궁금해지는데요? 뭔가 의미심장한 웃음도.. ^^

  • 2010.05.10 15:40 신고

    청 테이프 ㅋㅋ 에어컨 막을 때도 좋은데 스콜에 비새는 버스 틈새를 막을 때도 아주 요긴하지요
    먼저 깜장 비닐 봉다리 쑤셔 막구 그 다음에 청테이프 마무리~

    덧_
    저는 개인적으로 여행 갈 때는
    1. PSP
    2. 기내용 슬리퍼
    3. 대일밴드
    등은 꼭 가지고 갑니다 ^^

    • 2010.05.11 13:10 신고

      어우. 이제 비새는 버스는 타고싶지 않아요... ㅠㅠ
      기내용 슬리퍼는 정말 유용한 듯. 덕분에 두루두루 잘 썼어요~

  • 2010.05.11 08:10

    비닐봉지에 100% 공감합니다. 저는 지퍼팩을 꼭 여러장 챙겨가는데 정말 유용해요!! 물티슈도 그렇고요 ^.^

  • 2010.05.11 09:28

    저도 4위 캐리어가 젤 공감이 안 되네요 ㅋㅋㅋㅋㅋ
    캐리어 넘 불편한데....
    그러니 인천공항에 떨어져서 짐을 찾을 때 저만 배낭이죠
    전 그래도 제 소중한 배낭을 집어서 메고 공항을 나옵니다
    전 사실 배낭을 사랑합니다 ㅋㅋㅋㅋ

    • 2010.05.11 13:13 신고

      저도 그렇긴 한데, 12Kg이상은 무게가 감당이 안되고,
      이것저것 사다보면 캐리어가 또 욕심난다는.
      지난번엔 여행지에서 하나 살까 심각하게 고민했었어요. ㅎ

    • 2010.05.11 14:18

      그린데이님처럼 여성분이면 좀 부담스럽기도 하겠죠 ^^
      전 남자라서 그런가...
      저저번 여행에서는 배낭이 20kg이 넘더라고요 ㅠ_ㅠ
      호주에서 넘어온 여행배낭이라....
      그래도 오버차지가 붙질 않아서 좋았죠 ㅋㅋㅋ
      신기한건 군대에서 20kg메고 다니면 허리가 뽀사질거 같았는데 여행하면서 배낭을 메고 다니면 무거워도 기분이 좋았어요 ^^

    • 2010.05.14 14:37 신고

      여행가방을 군장에 비할까~ ㅎㅎ
      바람처럼님의 배낭속이 궁금하군요~

  • 2010.05.11 13:38 신고

    아무래도 세면도구가 필수죠^^ㅎㅎ

  • 2010.05.12 01:40

    숨겨진 살은 신경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나저나, 스킨이 정말 예쁘게 바뀌셨네요..

    • 2010.05.12 14:10

      노출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는지라... ㅎ
      스킨은 파릇하게 바꿨더니...
      철마다 바꿔줘야 하나 고민되기도 합니다. 잘 지내시죠? ^^

  • 2010.05.13 01:13

    저는 여행가방 꾸릴때면, 우선순위를 잘 못 정해서 하루 여행에도 일주일치를 싸가곤 하는데...
    그린데이님이 알려주시는 필수품만 챙기고 나머지는 좀 빼야겠어요.. ^^

    • 2010.05.14 14:41 신고

      사실 여행에 필요한 물품은 일주일치나 한달치나 비슷한 것 같아요. ^^
      가끔은 샬랄라한 스카프나 치마를 한두개 넣어 분위기를 내보는 것도 괜찮은 듯. 전 매번 편한옷만 넣어 다녔는데 사진을 보니 후회가 되더라구요. ㅎ

  • 2010.05.14 19:09

    그린데이님 여행가실 땐 여행노트 챙기셔야지욤~~ㅎㅎ

    • 2010.05.14 23:01 신고

      아하~! 그럼요! 여행일지를 정리할 수 있는 노트 정말 중요한 필수 아이템이에요~
      이왕이면 가볍고 간지나는 미도리 트래블러스 노트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