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한복판에서 즐기는 바캉스, 난지캠핑장

본격적인 여름휴가가 시작된 7월의 마지막 금요일. 푹푹 찌는 날씨에 창밖으로 휴가 떠나는 사람들과 점점 비어가는 주차장을 바라보다가 들썩이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길을 나섰다.

한강 수영장
회사가 코 앞에 보이는 한강 수영장. 금요일 오후에 수영장이라니, 예전같으면 상상도 못할 일. 일하다 말고 수영장을 내려다보며 한숨 쉬던 그때를 떠올리니 인파로 북적이는 수영장도 감사할 따름.

수질(?) 좋은 한강 야외 수영장
올해 새로 개장한 여의도 한강 야외 수영장은 시설도, 수질(?)도 모두 괜찮았다. 물만보면 '바다'를 연발하는 딸내미와 수영의 즐거움에 푹 빠진 남편과 한강의 정경이 고스란히 보이는 그 곳에서 즐거운 오후를 보냈다는.

난지 캠핑장
필받은 부부. 다음날은 점심즈음 친구 부부를 급 섭외해서 난지캠핑장으로 피크닉을 떠났다. 그런데 어찌나 사람이 많던지... 찌는 날씨에 북적이는 인파, 여기저기서 바베큐 숯불까지 피워대니 캠핑장은 그야말로 찜질방.

난지 캠핑장에서 즐겁게 노는 아이들
땡볕에서 1시간여를 헤맨 끝에 잡은 난지 캠핑장의 강변 자리. 다행히도 강바람 솔솔 부는 그 곳에서 아이 하나는 은박접시를 악기삼아 연주를 하고, 다른 아이 하나는 춤을 추고.

난지 캠핑장 - 숯불구이 목살
어른들은 숯불을 피워 감자를 묻고,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난지 캠핑장 - 숯불구이 목살
육즙이 제대로 살아있는 목살. 동네 정육점에서 산 고기의 좋은 점은 두께를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다는 거다. 야외로 나올 때는 숯불에 구워야 하니 알아서 두툼하게 썰어주시는 센스. 

시원한 맥주와 함께
안주가 준비됐으니 아이스박스에 차갑게 준비해둔 맥주를 꺼내들고 피크닉을 시작한다.

시원한 맥주와 함께
캔을 막 땄을때 올라오는 가벼운 연기와 살짝 거품. 그리고 탄산 가득한 첫 모금. 맥주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도심 한복판의 캠핑장이지만 자연을 벗하며 마시는 맥주는 그 맛이 더욱 특별하다.

난지 캠핑장
옆테이블의 젊은이들도 맥주를 즐기고 있어 반가운 마음에 한 컷. 화로에 둘러앉아 잔불에 고기를 굽는 모습이 살짝 부럽기도 했다.

난지 캠핑장
난지 캠핑장 내 몽골식 텐트


해가 지면서 난지캠핑장은 캠핑인파로 북새통을 이뤘고, 우리는 자리를 옮겨 난지 한강 물놀이장에서 남은 체력을 불살랐다... (이후로는 놀기 바빠 카메라를 깜빡.)

난지 캠핑장
한강 난지 캠핑장, 난지 한강 물놀이장 출입띠

굳이 멀리 떠나지 않아도 우리 주변엔 쉽게 찾을 수 있는 좋은 곳이 많더라. 이번 여름엔 도심속 휴양지를 두루 섭렵해볼 생각. 그나저나 까맣게 타버린 여름의 흔적. 어쩔 것인가? ㅠㅠ 

------
8/18 덧) 난지 캠핑장으로 가는 버스가 생겼다. 앞으로는 혼잡한 주차장에서 헤매지 말고 9707번 ‘난지한강공원 버스정류장’ 에서 내리면 될 듯. http://culturenomicsblog.seoul.go.kr/917 참조

댓글(24)

  • 2010.08.03 09:32

    와 삼겹살 사진 맛있겠네요. 침 나옵니다요.
    아직 저기 한번도 못가봤는데 가보고 싶어요

    • 2010.08.05 11:45 신고

      휴가철 좀 지나고 가심이.. ^^
      전 캠핑을 한번 해볼까 했는데 10월까지 풀인거 보고 좌절.

  • 2010.08.03 11:31

    와! 저희도 한번 가봐야겠어요! 보다가 MAX에서 눈을 못 떼었다는...ㅎㅎ 아침부터 맥주가 땡기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족과 함께 꼭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2010.08.05 11:46 신고

      맥주에 굶주리셨던거 아니세요? ^^
      일레드님과 다솔이 잘때 한잔 하세요~ ㅎㅎ

  • 2010.08.03 11:57

    아....삼겹살..털썩.
    가족분들과 정말 즐거운 날들을 보내고 계시는군요. ;ㅁ;

    • 2010.08.05 11:47 신고

      남편의 출장이 잦아서 시간 맞추기가 참 어려워요. ㅎ
      그래도 저렇게 고기구워주는 모습보면 무척 든든. (그럴때만?)

  • 2010.08.03 12:07

    오호... 시원한 한때를 보내고 오셨군요~ ^^

    • 2010.08.06 01:59 신고

      더울땐 꼭 바람부는 강변에 자리를 잡으셔야 합니다. 너무 더워요~

  • 2010.08.03 21:30

    아 고기 요즘 많이 땡깁니다.

  • 2010.08.04 02:42

    흐흠 맛나 보이는 괴기들 ^^
    미국에 잘 도착 했습니다~ 신고~!!

  • 석현엄마
    2010.08.04 16:04

    울아들은 그날 은박접시가 괭과리인 것마냥 신났었지 ㅎㅎㅎ 고기는 역시 야외에서 숯불에 먹어야 최오!

    • 2010.08.06 02:00 신고

      숯불구이 한번 해먹으러 난지캠핑장까지 가야하다니...
      역시 도시를 떠나야 해...

  • 2010.08.04 18:12

    난지 캠핑장에 가셨군요.
    저는 친구들과 같이 가족들 다 이끌고 포천의 캠핑장에 갔었는데 재밌었답니다.
    다만 캠핑 장비 챙기는 것이.. -.-;

    • 2010.08.06 02:02 신고

      전 가짜 캠핑이었습니다. 피크닉만 하고 왔어요. ^^
      다녀와서 캠핑관련 카페에 가입하고 장비를 보고 있는데,
      캠핑의 세계도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들것 같은 생각이...

  • 2010.08.05 01:17

    그린데이 님!!! 파워 블로거의 힘!이란 바로 이런 것인가요? 가장 가고 싶은 나라가 바로 '태국'으로 정해 지더니, 명동에 가면 꼭 인도식 카레를 먹어야 할 것만 같고, 이번 주말엔 캠핑장으로 갈 계획을 저도 모르게 머리속으로 하게 되네요. 역시!!

    요즘 저는 블로그에 집중을 할 수가 없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엄마에게는 무시무시한 돌잔치가 바로 코 앞(??)으로 다가 오고 있기 때문이에요. 9월인데요, 욕심껏 준비 하려면 할 것이 너무 많고, 준비하지 않으려면 할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것이 바로 돌잔치잖아요? 저는 100% 업체에 맡기고, 화장도 제가 옷도 있던 원피스를 입고 할 계획이었으나, 그 놈의 경쟁심리가 뭔지 앞으로 10, 11월에 있을 돌잔치 경쟁자(?)들에 비해 너무 초라하면 안 된다는 압박감에 시달려 요즘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답니다.

    아--- 그냥 포기해야 하나? 그린데이 님은 어떻게 하셨어요?
    !! 그리고 선선해지면 우리 꼭 다시 만나요^^

    • 2010.08.05 01:40

      태국은 저도 추천합니다 ^^

    • 2010.08.06 02:12 신고

      '파워'라는 단어에 손발이 오글오글 합니다. ㅎ 오늘 뜻밖의 만남에 넘 반가웠어요~ 드레스 넘 멋졌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늦었네요. ㅎ

      돌잔치... 저도 대부분 업체에 맡겼습니다. 돌상업체 블로그에 부끄러운 사진이 몇장 있네요. 남편이 만든 영상보고 울어서 눈이 퉁퉁 ㅎㅎ http://bit.ly/d9KX9y

  • 2010.08.05 01:40

    아~ 진짜 여기에서 고기 구워먹어보고 싶어요 ^^
    제가 즐겨보는 '다큐 3일'에서 난지캠프가 나오더라고요
    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덕분에 새로운 시선으로 보게 되더라고요

    • 2010.08.06 02:14 신고

      1박2일과 다큐3일 덕에 캠프장이 더 유명해 진것 같아요.
      어찌나 인기가 좋은지, 진짜 캠핑을 하고 싶으면 정말 부지런해야 하더라구요.
      벌써 10월말까지 예약 완료.

  • 2010.08.09 09:43

    저는 작년 생각이 나네요. 회사가 가까워 회식을 1박2일로 갔던 생각이 ^^
    미투데이에서 찾아보면 또 사진이 있겠네요 ^^그린데이님은 까맣게 그을린 추억을 간직하시겠네요 ^^

    • 2010.08.09 16:23 신고

      아앗. 고이고이님! 잘 지내세요?
      옛 친구를 만난듯 반가워요~
      회식을 1박 2일로 했다면 회사에서 숙박을 하신거에요?
      텐트 잡기 쉽지 않던데...

  • 2012.08.28 15:21

    店舗オーナー様のメリット: 近くにいるユーザーにアプローチして来店に繋げられ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