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여행의 또 다른 즐거움, 길거리 군것질 베스트 10

해가 뉘엿뉘엿한 오후가 되면 거리로 나온 노점상들의 손수레에는 식욕을 자극하는 먹거리들이 넘쳐납니다. 단정히 썰어놓은 천연색 열대 과일들, 숯불 향 가득한 닭꼬치, 매콤한 쏨땀, 갓 구운 바나나 팬케이크에 시원한 과일주스까지. 거리를 걷다 보면 보기만 해도 침이 고이는 음식들이 끊임없이 나타나는데요. 호기심에 하나둘 사 먹다 보면 어느새 속이 든든해져 한 끼 식사가 돼버리죠.

카오산 거리풍경
오늘은 태국여행의 로망을 불러일으키는 길거리 군것질 베스트 10을 준비했습니다. 혹시 태국여행을 준비하시는 분이라면 리스트를 챙겨놓으셨다가 보일 때마다 하나씩 드셔 보세요~  (군것질이니 그릇에 담아 나오는 밥이나 국수는 제외했습니다. ^^)

 1.  꼬치구이
야왈랏 시장입구 꼬치구이
각종 해산물과 어묵, 소시지 등을 숯불에 구워 파는 꼬치 노점, 방콕 야왈랏 시장 입구

가장 흔하게 만나는 군것질 베스트1은 꼬치구이입니다. 감칠맛 나는 간장이나 카레 양념에 재워 숯불에 구워주는데요. 닭고기나 돼지고기 종류가 가장 많고, 해산물이나 어묵을 끼워 파는 것도 있습니다.

숯불에 구운 닭고기 꼬치구이
특히 치킨 꼬치는 맥주 안주로도 그만이죠! 카오산로드의 꼬치구이는 한 개 5~10바트 (약 200~400원)

 2.  쏨땀
쏨땀
쏨땀은 지난번 '치맥에 찰떡궁합, 쏨땀'에서도 소개해 드린 적이 있죠? 덜 익은 그린 파파야와 젓국, 마른 새우, 토마토 등을 넣어 만든 샐러드인 쏨땀은 숯불에 구운 치킨이나 꼬치구이에 잘 어울립니다. 쏨땀 노점은 꼬치구이점 근처에서 찾아보세요~ 한 접시 20~30바트 (약 800~1,200원)

 3.  스프링롤 (뽀삐아 텃)
스프링롤
야채나 당면, 새우를 전병으로 돌돌 말아 튀긴 음식입니다. 우리에겐 스프링 롤이나 춘권이란 이름으로 친숙한 음식이죠. 태국에서는 '뽀삐야 텃'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데요. 볶음국수(팟타이)를 파는 곳에서 같이 파는 경우가 많고, 뽀삐야 텃만 전문적으로 튀기는 곳도 있습니다. 달콤한 칠리소스에 찍어 먹으면 참 맛나요. 한 접시 20바트 (약 800원) 

 4.  바나나 구이 (끌루어이 삥)
바나나 구이
태국에는 바나나를 이용한 음식들이 많은데요. 대표적인 작은 몽키바나나를 숯불에 구운 끌루어이 삥입니다. 바나나를 구우면 군고구마 같은 맛이 나 더욱 맛있다는 사실~껍질째 굽기도 하고 알맹이만 굽기도 하고, 바나나를 동글동글하게 뭉쳐 굽기도 합니다. 

 5.  바나나 잎에 싼 찰밥
바나나 잎에 싼 찰밥
고슬고슬하게 지은 찰밥에 코코넛주스를 넣어 바나나 잎으로 싸고, 그것을 숯불에 한번 더 구운 음식입니다.

숯불에 굽지는 않지만 견과류나 고기가 들어간 것도 있으며 우리나라의 약식과 비슷한 달달한 맛이 납니다. 1개 10~20바트 (약 400 ~800원)

 6.  숯불구이 토스트
숯불구이 토스트
숯불에는 꼬치나 바나나만 구울까요? 두툼한 식빵에 마가린을 쓱쓱 발라 숯불에 구운 토스트도 흔히 만나볼 수 있는 길거리 음식입니다.

숯불구이 토스트
딸기나 망고 등 잼도 여러 종류가 있어 원하는 대로 토스트에 올려주는데, 먹기 좋게 여섯 조각으로 잘라주는 센스가 돋보입니다. 따뜻한 우유와 함께 먹으면 든든한 아침이 되죠.


 7.  코코넛 풀빵 (카놈끄록)
코코넛 풀빵 (카놈끄록)
쌀 반죽에 코코넛 크림을 넣어 코코넛 향이 진하게 풍기는 풀빵. 속에 부추를 조금 넣기도 합니다. 갓 구운 풀빵은 겉은 바삭바삭, 속은 말랑말랑 맛은 고소하고 달콤해 계속 먹게 되죠. 뜨거울 땐 입천장이 델 수도 있으니 조심하세요. 한 접시에 20바트 (약 800원) 
 
 8.  크레페 (카놈브앙)
크레페 (카놈브앙)
종잇장같이 얇은 전병에 코코넛 크림을 얹고 계란과 설탕으로 만든 노란색 장식과 말린 과일 등을 더해 구워낸 크레페. 많이 달아요. 단것을 좋아하시는 분께만 추천합니다. ^^ 1개 10바트 (약 400원) 

 9.  각종 디저트류
길거리에서는 설탕에 절인 바나나나 타피오카를 넣은 코코넛 밀크 등 다양한 디저트도 볼 수 있는데요. 저는 크레페를 맛본 후 그 달달함이 가시지 않아 먹어보지 못했지만 다음에 태국에 간다면 꼭 한번 도전해보고 싶은 음식들입니다.
설탕에 절인 바나나
설탕에 절인 바나나

타피오카를 넣은 코코넛 밀크 등


 10.  열대과일과 과일주스
열대 과일 노점
덥고 습한 태국 거리에 시원한 얼음으로 시선을 끄는 노점. 바로 열대과일들을 즉석에서 썰어 파는 과일노점입니다. 수박, 파인애플, 파파야, 메론, 망고 등 다양한 열대과일이 단돈 10바트 (약 400원). 즉석에서 과일주스를 만들어주는 곳도 있어요. 특히 코코넛 시럽을 넣어 만든 수박주스는 정말 달고 시원하답니다.


---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는 그 나라의 독특한 음식을 맛보는 것입니다. 새로운 음식에 대한 기억은 혀끝에 남아 두고두고 그 나라에 대한 향수로 남게 되는데요.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꼭 먹어봐야 할 음식 리스트를 챙겨보세요. 아는 만큼 여행의 즐거움이 배가 될 것입니다. 


[관련 글]

댓글(22)

  • 2010.08.18 11:48

    와와!! 정말 맛있어 보여요! 특히 바나나구이랑 바나나잎밥도 먹고 싶고 숯불토스트도!! 점심시간이 다 되어서 그런지 입에 침이 고이네요 ㅎ

    • 2010.08.18 23:54 신고

      코스트라마님. 정말 더운 여름이 훅~ 지나갔네요. 일본은 잘 다녀오셨어요? ^^
      태국은 여름이 유난히 습하고 더워서 그런지 튀기거나 굽거나 달거나 짜게 절인 음식들이 많더라구요. 원래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들이 더 맛있는 법이잖아요? (맛있단 얘깁니다. ㅋ)

  • 2010.08.18 12:29

    모두가 다 맛나 보입니다..
    특히 전 바나나 구이..??

    • 2010.08.18 23:56 신고

      노릇하게 구워진 바나나 구이 괜찮습니다.
      기회가 되시면 삼겹살 구운 숯 잔불에 바나나를 껍질채 올려놓아보세요. (좀 오래 걸립니다만) 한국에서도 맛보실 수 있습니다.^^

  • 2010.08.18 14:26

    그냥 지나치기 힘들 것 같은데 그 맛이 궁금하네요. ^^

    • 2010.08.18 23:57 신고

      영민C는 가족과 함께 꼭 한번 다녀오세요~ 애들이 더 좋아해요. ^^

  • 2010.08.18 16:24

    아악~배고파....쓰읍....

  • 2010.08.18 21:45

    푸켓에서는 이렇게 다양한 길거리음식 보지 못했는데~~ 포스티으로보니 먹고싶기도하고 신기하기도 하네요 ㅎㅎ

    • 2010.08.18 23:59 신고

      방콕의 카오산로드에 집중되어있어요. ^^
      이번 여행에선 부모님과 함께라서 카오산로드를 제대로 못즐겨서 오래된 로모 필름들도 좀 섞여있습니다.

  • 2010.08.18 22:38

    이 시간에 이런걸 보는건 좋지 않군요..ㅎ.ㅎ.

    • 2010.08.19 00:00 신고

      레이캣님은 꼭 밤에 오시더라.. ㅎ

    • 2010.08.20 22:28

      레이캣님 온라인 활동시간이 밤 10시부터 1시사이잖아요 ㅋㅋㅋ

  • 2010.08.19 08:31

    아니 이럴수가 팟타이가 빠졌어요!!! ㅎㅎㅎㅎ
    저 코코넛빵은 라오스에서 먹어봤는데 맛있더라고요
    쫀득쫀득하고요
    대단합시네요
    이렇게 정리를 깔끔하게 하시다니... ^^

    • 2010.08.20 14:40 신고

      팟타이도 사실 카오산에선 군것질이긴 하지만
      주식에 가까워 뺐어요. ^^;
      코코넛 풀빵!! 저도 정말 좋아해요. 태국에만 있는건 아니었군요.~

  • 2010.08.20 02:27

    저도 부모님과 함께 갔던 태국 여행이라, 즐기기보다는 모시기에 급급했던 나머지 길거리 음식들을 제대로 못 먹어 봤어요. 꼭 다시한번 가 보고 싶은데, 이제는 다솔이 님을 더더욱 모셔야 되는 상황이라 걱정이 되네요. 태국의 끔찍하게 더운 날씨를 에어컨 켠 실내에만 주로 있는 다솔이가 견딜 수 있을까요? ㅠㅠ

    • 2010.08.20 14:46 신고

      다솔이님을 더더욱 모셔야 하는 상황.. 완전 공감입니다. 방법은
      1. 건기라 좀 시원한 겨울에 간다.(성수기라 비싼게 흠입니다.)
      2. 바닷가보다는 방콕이 좀 더 더우니 방콕은 과감히 포기하고 해변 노점을 공략한다. (야시장 괘 있어요)
      3. 한 분은 시원한 실내에서 다솔님을 모시고 다른 한 분이 나가서 거리 음식을 사와 같이 맛본다
      정도 있겠네요.

      사실 저도 이번엔 짬이 좀 안나서 많이 못먹어봤어요.
      예전사진들이 좀 섞여있답니다..^^

  • 2010.08.20 13:56 신고

    가장 궁금한 바나나 구이의 맛~
    드셔보셨나요? ㅎㅎ

  • 2010.12.14 02:52

    ^^ 군것질을 정말 맛있지요 ㅎㅎㅎ
    살짝 트랙백하나 걸고 갑니다.
    괜찮지요???

  • 2010.12.14 02:54

    다음뷰 구독 신청합니다.^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