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비 얼마나 들까? 빅맥으로 계산하는 여행비용 산출법

세계적으로 똑같은 재료, 똑같은 크기, 똑같은 맛을 내는 맥도널드의 빅맥 버거. 표준화된 빅맥 버거의 가격은 세계 어느 곳에서나 비슷한 가치로 책정되어 흔히 나라별 물가를 비교하는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햄버거로 측정하는 물가는 환율보다 훨씬 더 현실적인 지표로 세계 각국의 물가 수준을 가늠하는 데는 물론, 여행비용을 산출하는데도 매우 쓸모있는 자료가 된다.

맥도널드 빅맥 (이미지 출처:
http://www.mcdonalds.com)

예를 들어 한국에서 빅맥 하나를 사먹는데 3,400원, 달러로 환산(아래 표 기준)했을 때는 약 3달러가 된다. 미국에서의 빅맥 가격은 3.73달러이니 한국보다 0.73달러가 비싸다. 미국 물가가 한국보다 24% 정도 비싼 셈. 미국에서의 여행경비를 계산할 때는 한국에서보다 24% 정도 더 잡아야 하고, 한 끼 최소 식비에 감자튀김과 콜라까지 계산하면 대략 6달러 정도될꺼라는 계산이 선다.

상대적으로 빅맥 가격이 낮은 태국이나 대만, 인도네시아, 중국 등은 한국보다 물가가 저렴하고, 유럽과 남미는 물가가 비싸다는 판단이 선다. 스웨덴은 6.8달러, 노르웨이는 햄버거 하나에 무려 7달러나 한다니 2배 이상의 물가 차이가 난다고 볼 수 있다.      

이 개념은 영국의  이코노미스트(The Ecnonomist)에서 처음 소개한 것으로 이 경제지에서는 매 분기 '빅맥'가격에 기초해 120여 개국의 물가 수준과 통화 가치를 비교하는 지수를 발표한다. 빅맥지수는 같은 재화가 들어간 빅맥은 같은 가치로 팔려야 한다는 전제하에 만들어진 것으로 사실 나라마다 환경이 같을 수 없으니 절대적으로 맞을 수는 없다. 하지만, 앞서 얘기했듯 환율보다 훨씬 현실적인 지표로 특히 해외출장이나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에게는 유용한 자료로 사용될 수 있겠다.

빅맥 지수 (Big Mac Index)
* 빅맥 지수 기준 2010년 7월 22일, 출처: http://www.oanda.com/currency/big-mac-index
* 관련 링크: 빅맥 지수 (이코노미스트) http://www.economist.com/markets/Bigmac/Index.cfm

며칠 전 맥도널드에서 파는 돈두르마로 시작해 빅맥지수로 빠져버린 오늘의 삼천포...; 그래도 여행자들에겐 나름 쓸모있는 정보인 건 틀림없다. 특히 가끔 블로그에 터키 여행비를 얼마로 잡아야 하느냐고 막연하게 질문하시는 분들께는 터키뿐 아니라 세계 어디를 대입한다고 해도 계산이 가능한 방법이리라.

댓글(18)

  • 2010.09.16 16:01

    맞아요
    꼭 맞는다고는 할 수 없지만... 대략적인 물가를 판단하는데 도움이 되지요 ^^
    물론 맥도날드가 없는 곳이라면... -_-;;;;

    • 2010.09.17 06:35 신고

      달러를 기준으로 하고 있어 특히 바람처럼님처럼 여러 국가를 한번에 여행할때 더 도움이 되는것 같습니다. 맥도널드가 없는 곳이라면...난감하겠군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16 17:30

    한눈에 보니 좋네요. ㅎㅎ

    • 2010.09.17 06:37 신고

      잡지에는 한눈에 비교가 가능하도록 도표화되어 있더라구요. 원래는 환율의 적정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즉. 달러대비 원화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으니 앞으로 달러 환율은 떨어져야 맞는거라고~

  • 2010.09.16 18:13

    북유럽권은 장난이 아니네요~~ 이런 지수도 있다니.. 잘 보고 갑니다 ^^

    • 2010.09.17 06:42 신고

      북유럽은 거리도 멀지만 물가가 비싸 대학때 아니면 노년기에에나 가게되는 나라인것 같습니다. (벌어서 가기엔 너무 비싸다는...;)

  • 2010.09.16 20:03

    스위스 취리히 맥도날드 들어가 감자튀김 하나 시켰는데,
    우리돈으로 6,000 원 나와서 어이가 없었지요..
    화장실 한번 쓰려고 들어갔던 건데..

    • 2010.09.17 06:43 신고

      저런. 대체 스위스에선 뭘 사먹어야 합니까?

    • 2010.09.17 15:18

      안그래도 금일 경제신문에
      생활비 가장 비싼 도시 리스트가 나왔는데,
      스위스가 2위네요..

  • 2010.09.16 20:19

    유명한 빅맥 지수로군요~
    그런데.. 나라마다 빅맥의 양과 내용물이 다르다는.. ㅎㅎ

    • 2010.09.17 06:44 신고

      네. 사실 저도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북미권에선 둘이 나눠먹을 양이었는데, 한국 빅맥은 유난히 작은것 같아요. ^^;

  • 트리플악셀
    2010.09.17 00:42

    97년 유로화가 통일되기 전에 유럽일주를 돌때 정말로 빅맥지수를 실감했슴다. 특히 스위스...정말 거지같이 먹고 살았는데 3일만에 밥값만 10만원...정말 나라마다 다른 물가에 웃었다 울었다..^^;;(내 블러그에 와서 투데이 0에서 탈출좀 도와주소)

  • 2010.09.17 14:22

    유럽 빅맥 나빠요... 간단하게 먹으러 들어갔는데 만원돈이라는...

    • 2010.09.20 21:51 신고

      ^^ 그럴땐 물가 계산하지 말고 드시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아요.

  • 2010.09.18 10:09 신고

    와 빅맥으로 여행비용을 어떻게 산출하지? 라는 궁금증을 가지고 열심히 읽었는데
    정말이지 여행자들에게 너무나 유용한 정보네요.
    댓글을 읽다보니 스위스에서 머무는 동안 대충 대충 핫도그와 빵으로 끼니를 떼운일이 잘했다 싶어집니다. ^^

    • 2010.09.20 21:53 신고

      샘쟁이님께서 유용한 정보라고 하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딱 맞지는 않지만 대략적인 물가를 계산해보기에는 괜찮은 정보같죠? ^^

  • 2010.09.28 16:37

    유럽여행은 30되기 전에 가는게 꿈인데...그 동네는 뭘 먹어야 하는거지;;; ㅋㅋ
    근데..사실 맥도날드에서 빅맥은 잘 안 시켜 먹는..(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