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더욱 생각나는 태국의 부추전, 카놈 꾸이차이 텃

매콤한 짬뽕, 뜨끈한 수제비, 그리고 고소한 부추전... 이 음식들의 공통점은? 바로 비 오고 으슬으슬 쌀쌀한 날이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음식이라는 거죠~ 그중 으뜸은 아마 갓 구워 바삭한 부추전이 아닐까 싶은데요. 노릇노릇한 부추전을 간장에 찍어 먹는 맛이란~ 말 안 해도 아시겠죠? 부추전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멀리 태국에서도 즐겨 먹는 음식이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그린데이가 태국에서 맛본 '카놈 꾸이차이 텃'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태국식 부추전, 카놈 꾸이차이 텃

우기라 비가 잦은 태국. 갑자기 내린 스콜을 피하고자 들어선 푸켓의 실내 시장에 들어섰습니다. 비 오는 날에는 기압이 낮아 기름냄새가 멀리 퍼진다고 하죠. 식재료를 파는 작은 시장 내부에는 고소한 기름냄새가 솔솔 풍기고 있었습니다. 본능적으로 냄새의 발원지를 찾아 나섰는데요. 시장 끝쪽에 가서야 기름이 잘 먹여진 넓은 프라이팬에서 지글지글 구워지는 음식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가까이 가서 보니 동글납작한 음식 모양새나 넉넉한 기름에 부쳐내는 모습이 영낙없는 호떡인데, 반죽이 살짝 갈라진 틈으로 푸릇한 야채가 보이더군요.  

이 음식의 이름은 '카놈 꾸이차이 텃'이라고 하는데요, '카놈 = 과자나 빵류 등을 뜻하는 태국어, 꾸이차이 = 부추, 텃 = 튀기다'라는 의미로, 풀이하면 부추를 넣어 튀긴 빵 정도 되겠습니다. 특이한 것은 부추를 감싸고 있는 흰 반죽이 밀가루가 아니라 찹쌀가루라는 건데요. 그래서인지 더 바삭바삭해 보이더군요. 작고 통통하게 빚어 기름에 튀긴 것은 '카놈 꾸이차이 텃'. 얇게 빚어 찐 것은 그냥 '카놈 꾸이차이'라고 해서 부추 떡 같이 생긴 것도 있습니다. (카놈 꾸이차이는 우리의 부추전을 네모 모양으로 잘라놓은 것 같이 생겼어요~)

노릇노릇 카놈 꾸이차이 텃이 구워지는 모습을 보니 입맛이 당겨 몇 개 주문해봤습니다.

음식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두 가지 소스와 함께 주는데요. 하나는 닭고기(까이양)를 먹을 때 나오던 달달한 칠리소스이고, 다른 하나는 매콤한 소스더군요. 매콤한 소스는 매운 것을 좋아하는 우리 입맛에 딱 맞았습니다.

소스에 찍어 한입 베어 무니 갓 구워내 바삭한 찹쌀 반죽과 속을 꽉 채운 부추가 어우러져 무척 고소한 맛을 내더군요. 상큼한 부추향이 입안 가득 퍼지는 것이 우리의 부추전과는 또 다른 맛이었습니다.  

카놈 꾸이차이 텃의 가격은 한 개에 5밧. 한화로 200원 정도 되는데요. 태국 현지인들이 즐겨 먹는 간식이다 보니 주로 시장이나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여행지에서 맛보는 음식 탐구생활. 타국의 낯선 음식 속에서 발견한 익숙한 부추전(부추 호떡?)은 뜻밖의 즐거움이었습니다. 요즘도 비 오는 날이면 태국 여행에서 맛본 카놈 꾸이차이 텃의 고소함이 떠오르곤 합니다. 혹시 태국 여행 중 비오는 거리에서 고소한 기름냄새를 맡으셨다면, 그리고 그 음식이 카놈 꾸이차이 텃이라면 꼭 한번 맛보시길 강추합니다. 시원한 맥주와 함께라면 더욱 좋겠죠. ^^  

[관련 글]

댓글(16)

  • 2010.10.29 09:57

    지인들과 태국 여행가려고 준비중인데 어서 가고싶어져요~!!

    • 2010.10.29 22:41

      태국은 이제 성수기로 접어들어 딱 놀기 좋은 때가 되었을 겁니다. 부러워요 화사함님! 카놈 꾸이차이 텃은 길거리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음식은 아니지만 이것 말고도 수많은 길거리 음식들을 만나실수 있을테니 마음껏 즐기고 오세요. ^^

  • 2010.10.29 16:42 신고

    쫀독 쫀독 정말 맛있어보여요!

    • 2010.10.29 22:43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쫀득해서 우리 입맛에도 잘 맞는것 같아요. 생각해보면 중국에서 먹는 탕수육 비슷한 음식인 꿔바로우도 찹쌀로 튀김옷을 입힌건데, 의외로 튀김에 찹쌀이 잘 어울리는듯.

  • 2010.10.30 01:34

    전 오늘 경희대에서 파전 먹고 왔어요.

  • 2010.10.31 01:16

    오우! 너무 땡기네요. 피오는날 파전대신에 먹음 딱이겠네요

    • 2010.11.02 10:05 신고

      비오는 바다를 바라보며 카놈 꾸이차이 텃에 맥주 한 잔 하면 좋겠죠?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썬도그님.

  • 2010.10.31 23:46

    바람처럼의 블로그 주소를 변경했습니다. ㅠㅠ
    이제부터 http://www.likewind.net 으로 접속을 하시면 됩니다.
    RSS주소는 그대로이나 혹시 링크가 있으시면 새로운 주소로 변경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 저 독립도메인 다시 새로 만들었어요 ㅠㅠ
    이거 완전 힘들겠죠?

    • 2010.11.02 10:07 신고

      독립도메인 주소를 새로 따다니.. 왜 그런 짓을. ㅠㅠ
      수고하셨어요. 바람처럼님.

  • 트리플악셀
    2010.11.01 00:26

    아 이밤에..아 배고파라~~먹고잡소!

  • 2010.11.05 00:15

    비밀댓글입니다

    • 2010.11.12 15:31 신고

      일레드님! 저도 이제서야 발견. 더 추워지기 전에 얼른 날 잡아요~
      저도 앞으로 주말중 하루는 자유인이 되려고 하는데, 주말에 보거나 아니면 아이와 함께 주중에 봐도 좋고요~ (요즘 진아는 아이패드만 있으면 완전 집중모드. 좋은 습관은 아니지만 가끔은 요긴해요. --;) 다음주 수요일이나 주말중 하루 점심식사 할까요?

  • 2010.11.09 10:33

    맛있겠따아....;ㅁ;
    저 정도라면 저도 처음 먹어 보는 음식이라고 무서워하지 않고 먹을 수 있을꺼 같아요.
    뭔가...간장에 찍어 먹으면 한국적인 맛이 날꺼 같아요.

    • 2010.11.12 15:32 신고

      ^^ 부추전보다 쫀득한게 더 맛났어요.
      제 생각에도 제이유님 부담없이 드실 수 있을 듯.
      일본에서 팔아도 인기있을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