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을 찾아~ 중국 베이징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12/2~5)

2002년 이맘때 찍은 만리장성입니다. 운무에 쌓인 끝없는 성곽이 인상적이죠? 그런데 사실 저의 첫 베이징 여행은 그닥 기분 경험은 아니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기대에 부풀어 떠난 회사 포상 여행이 악명 높은 중국 저가 패키지였기 때문입니다. 만리장성, 이화원 등 '북경'하면 떠오르는 주요 관광지는 다 다녔지만, 하루에 한 번 이상 방문하는 필수 쇼핑코스와 물품 구매에 대한 압박은 중국에 대한 인상을 더욱 안 좋게 만들었죠. 다시는 공짜로라도 중국 저가 패키지 투어는 하지 않으리라 마음먹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언젠가 베이징을 제대로 한번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차, 제가 새롭게 필진으로 활동하고 있는 하나투어 여행 팀 블로그인 겟어바웃 운영진께 제안이 왔습니다. 베이징으로 3박 4일 자유 여행을 떠나되, 미션을 수행하고 오라는 것~! 급작스러운 여행 제안에 좀 놀랐지만, 전 언제나 떠날 준비가 되어 있으니 바로 감사 회신을 하고, 아이가 자는 시간을 틈타 밤샘 공부에 돌입했습니다.

베이징의 뒷골목(후통) - Flickr @Azzazello

제가 수행할 미션은 베이징 호텔에 도착하는 즉시 봉인이 풀리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 조금 불안하긴 하지만 수수께끼 같은 여행의 시작은 왠지 저를 더 설레게 하네요. ^^ 미션과 관계없이 일정은 일단 골목길과 시장 위주로 짜봤습니다. 짧은 일정이지만 이번에는 베이징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진짜 중국을 보고 올 생각입니다. 작년부터 벼르고 벼르던 이케아 쇼핑도 살짝 넣었고요. 물론 미션에 따라, 컨디션에 따라, 그날 그날에 기분에 따라 일정은 늘 플렉서블합니다. 

이번 여행을 준비하면서 블로그 '숑숑의 여섯번째 감성'을 많이 참고했는데요. 알고보니 블로그 주인 '숑숑'님께서는 '금요일에 떠나는 베이징'의 저자시더군요. 해서 2008년 버전이지만 가이드북은 왠지 믿음직한 금요일에 떠나는 베이징으로 택했습니다. 김인숙씨의 북경이야기인 '제국의 뒷길을 걷다'도 한권 챙겨가서 골목길 카페에 앉아 틈틈이 읽을 예정입니다. 최신 정보는 윙버스 미니 가이드 베이징편을 참고할 예정인데요. PDF로 받아 아이패드에 담아가니 몇십불을 호가하는 어플 못지 않습니다. 환율 계산기나 지하철 노선도, 프리 와이파이존을 알려주는 어플 등은 아이폰에 담아갈 예정이고요~ 마침 노트북이 고장나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아이패드와 아이폰으로 어느정도 해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벌써 새벽 3시를 달리고 있군요. --; 왜 여행 전날은 늘 밤을 새게 되는 걸까요? (특히 이번 여행은 급히 준비하느라 연 3일째 밤샘 공부중입니다. ㅠㅠ) 애니웨이 잘 다녀오겠습니다.~

댓글(21)

  • 2010.12.02 08:05

    홍차오도 가시고
    일정을 보니 금요일 일정이 참 힘들것 같습니다.
    무탈하게 즐거운 여행되세요~^^

    • 그린데이
      2010.12.04 00:04

      오늘 그 일정에 북해공원까지 다녀왔더니 마사지가 심히 필요한 밤입니다. 중국 전문가이신 시앙라이님이 완전 부러워요!!

  • 2010.12.02 08:07

    아 그리고 시간되시면 유리창에도 가보셔요~! 후통(골목길)도 있고 약간 인사동 feel이 납니다 ㅎㅎ
    가시는데 뒤늦게 이러고 있고 ㅎㅎ
    참고) http://youyue.tistory.com/256

    • 그린데이
      2010.12.04 00:16

      이제 풀리 하루 남았는데 욕심이 많아져 큰일입니다. 고마워요 시앙라이님~

  • 2010.12.02 11:16

    역시! 초록날님이라면 하나투어와 잘 맞지 않을까란 생각을 얼핏 했었는데, 잘 되었네요 ^^
    좋은 여행 잘 하고 오시리라 믿습니다. 전 후기를 기다립니다. 씨익.
    그리고...선물.....잇힝.

    • 그린데이
      2010.12.04 00:14

      어떻게 제 주머니에 있는 군밤이라도...^^ 여름에 오면 훨씬 좋을것 같아요

  • 2010.12.02 11:50

    우앙 조심히 잘 당겨오세용 ㅎ

    • 그린데이
      2010.12.04 00:12

      다니긴 많이 춥지만 열심히 방법을 찾으며(군밤을 한 봉지 사서 주머니에 넣고 다닌다던가 하는 방법ㅋ) 즐겁게 여행중이에요. 에코님 땡큐!!

  • 2010.12.02 17:16

    오옷, 몸 건강히 다녀오셔요 ㅎㅎ
    어떤 미션일지 도착하시기 전까지 무지 궁금하시겠는걸요 저도 궁금해지네요ㅎㅎ
    돌아오시면 궁금증 해결해주시겠지요? ^ ^

    • 그린데이
      2010.12.04 00:10

      미션덕에 여행이 더 재밌습니다. 기대하세요~ ^^

  • 2010.12.02 22:17

    잘 다녀 오세요.

    • 그린데이
      2010.12.04 00:09

      호텔로비에서 프리와이파이 쓰고 있어요. 이럴때 스마트폰이 좋네요. 어제오늘 북경을 새로 보고 있습니다. 볼수록 정드는 동넨듯^^

  • 2010.12.03 03:45

    그린 데이 님~ 이렇게 훌쩍 떠나시기에요? ㅠㅠ 이 새벽에 뒤늦게 이 글을 읽고 심히 흥분했어요.^^ 저도 그린 데이 님 포스팅 읽고 지난 주중에 필진 신청했었는데, 저는 떨어졌나봐요 ㅠㅠ 북경에서 재미있게 여행하실 그린 데이 님을 생각하니 갑자기 배가 .....배가....아프네요^^ 신나게 지내다 오세요!

    • 그린데이
      2010.12.04 00:06

      일레드님 그럴리가요. 조만간 연락올껍니다~ 저 완전 좌충우돌중인데 중국에서 교가생활하신 일레드님 생각 많이했어요

  • 2010.12.04 00:18

    중국오니 그래도 블로그가 짱이죠~다른건 안되니 걍 속편해집니다
    아..이럴땐 아무래도 발맛사지 강추인데
    남은 여정 잘 마무리하고 오세요 아자자잣

  • 2010.12.06 14:20

    비밀댓글입니다

    • 2010.12.07 04:21 신고

      아하~ 그러셨군요. ^^ 같은 곳으로 갔더라면 더 좋았을텐데. 저 무지 헤맸거든요. ㅠㅠ

      상해 참 좋죠? 전 몇년전에 다녀왔는데, 와이탄에서 마시던 생맥주 생각이 아직도 나요... 샘쟁이님의 여행기 완전 기대됩니다~

  • 2010.12.09 23:47

    표를 이렇게 예쁘게 붙이시다니.. 항상 깔끔한 포스팅이 부러워요 +_+

    • 2010.12.16 01:22 신고

      엑셀을 그대로 캡쳐한건데...; 갑자기 엉성하게 붙어있는 선들을 정리해야 할것만 같은 압박이.. ㅎㅎ

  • 2010.12.22 08:50

    그동안 대학원 시험이 있어서 이제서야 놀러왔어요. ^^
    하나투어 겟어바웃 필진님이셨군요. 저도 잠깐 했었는데, 바로 그만두었지만요. ㅎㅎㅎ
    암튼 제 책이 이렇게 사진에 찍혔다는 사실만으로도 넘 영광이예요.
    여행기 열심히 읽어볼께요. ^^

    • 2010.12.31 20:48 신고

      아니. 숑숑님. 전 다녀가신지도 모르고...
      시험은 잘 치르셨나요? ^^ 다녀가신것만 해도 영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