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네디언 록키로 '아날로그 가족여행'을 떠납니다. (2012.9.13~23)

 

마음 깊은 곳,

첫 배낭여행의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있는 캐나다에 대한 기억...

  

이제 또 다른 캐나다를 찾아, 이제는 혼자가 아닌 가족의 모습으로,

그 옛날 버킷 리스트에 담아두었던 캐네디언 록키산맥으로 여행을 떠납니다.

 

 

 

아이와 함께 지도를 펼쳐보고, 현지인에게 길을 묻고, 사람과 사람이 부딪치는 여행.

록키의 대자연 속에서 자연 그대로를 느끼고, 즐기며, 자연을 닮아가는 그런 여행.

휴대폰은 잠시 꺼두고 필름 카메라로, 사각사각 연필과 종이로, 
때로는 아무 준비없이 자연 그대로를 만나는 아날로그 여행을 하려고 합니다. 

 

세상이 변해도 우리의 추억은 언제나 아날로그, 상상만으로 떠날 수 없는 여행 역시 아날로그 잖아요.

다섯 살 진아와 9개월 정균, 그리고 가족의 시선으로 바라본 따뜻하고 소소한 ‘아날로그 가족여행’.

네 식구가 떠나는 첫 장거리 여행이라 설렘과 함께 걱정이 앞서지만, 늘 그렇듯 저희보다 아이들이 더 잘 해낼 것이라 믿습니다.

 

자세한 여행일정은 대략 이렇습니다.

 


Day 1. [인천-도쿄-밴쿠버-캘거리] 오늘과 내일은 도쿄와 벤쿠버를 거쳐 캘거리까지 장장 17시간에 걸친 긴긴 이동. 렌터카 받아서 밴프 숙소로.

Day 2. [밴프] 시차 적응겸 워밍업. 밴프 국립공원 돌아보고 곤돌라도 타보기. 노천 온천에서 수영 좋아하는 진아, 정균과 온천욕.
Day 3. [밴프] 미네완카 호수, 밴프레이크 크루즈 승선, 터널 마운틴 등산 (동네 뒷산만큼 쉬운 코스라니 도전~!)
Day 4. [밴프-레이크루이스] 카약 체험, 존스톤 캐년, 페어몬트 샤또 레이크 루이스에서 완전 기대되는 에프터눈 티타임~! 
Day 5. [레이크루이스]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지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따라 콜롬비아 대 빙원으로.

Day 6. [레이크루이스-재스퍼] 모레인 호수, Lake Agnes Tea house까지 등산 (역시 동네 뒷산같은 이지 코스), 레이크루이스에서도 곤돌라.
Day 7. [재스퍼] 말린협곡, 메디슨 호수, 스피릿 아일랜드 등

Day 8. [재스퍼-캘거리] 재스퍼 트렘웨이, 조금 더 시골스런 재스퍼 즐기기. 그리고 캘거리 쇼핑.

Day 9  [캘거리] 카나나스키스 헬기투어, 카우보이 문화 체험 or 드럼헬러 공룡 화석 박물관 (진아의견에 따라 일정 조정 필요)

Day 10. [캘거리-도쿄-인천] 다시 18시간의 긴 여행. 집으로. 

 

 

간간이 페이스북과 트위터(@greendayslog) 를 통해 소식 전할께요.
깜짝~! 올라오는 블로그 글도 기대해 주시고요.


오늘부터 열흘간 다녀오겠습니다.
많이 응원해 주세요~ :)

 

[관련 글]

댓글(19)

  • 2012.09.13 07:54

    아날로그여행 너무너무 멋지네요~*^^*
    가족과 함께하니 더 멋진것 같습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되시고, 여행기도 기대할께요~*ㅎㅎㅎ

    • 2012.09.25 00:16 신고

      자기 짐을 스스로 챙길 수 없는 두 아이를 데리고 하는 여행이라
      챙길 것도, 계획할 것도 참 많았지만 그랬기에 더욱 의미있었던 여행이었어요.
      ㅎㅎ 힘들어도 지나면 다 추억이라며~
      출가녀님의 응원, 감사합니다.

  • 2012.09.13 08:54

    가족여행! 너무 멋지네요^^ 즐거운 여행되세요

    • 2012.09.25 00:19 신고

      아이들과의 여행은 언제나 느릿느릿하지만
      그 보폭에 맞춰, 시선에 맞춰 세상을 보면 또 그 나름의 재미가 있더라구요.
      가족여행은 그래서 서로를 더욱 이해할 수 있고, 그래서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즐거운 여행 하고 돌아왔습니다. 코스트라마님도 그간 잘 계셨죠? ^^

  • 2012.09.13 10:10

    잘다녀오시고 그리즐리 곰도 꼭~~ 보았으면 좋겠네요..^^

    • 2012.09.25 00:21 신고

      안타깝게도 그리즐리 베어는 박물관에서만 봤지만, ㅠㅠ
      길 위에 뛰어든 야생 사슴을 두 번이나 만나고,
      공원에서 캐네디언 기즈와, 어디서나 다람쥐들과 함께 신났던
      진아였습니다.
      다녀와서는 왜 캐나다에 공룡은 살지 않느냐더군요. ㅋ

  • 2012.09.13 10:49 신고

    드디어 캐나다로!!!
    분명 멋지고 아름다운 여행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건강하게 행복한 추억 가득 담아 돌아오시길 기도하겠습니다 :-)

    • 2012.09.25 00:23 신고

      그렇죠~ 드디어 캐나다로~
      그리고 결국 다시 현실로. ㅋ
      연사, 흔들린 사진도 많지만 7천 여장의 사진이 남았으니
      곧! 풀어드릴께요~ 개봉박두~

  • 스티뷰
    2012.09.13 10:51

    우리가족 모두 화이팅.

    • 2012.09.25 00:24 신고

      :) 떠나는 날 아침에 이런 글을.
      좀 짠하네. 출장 후 바로 떠나는 여행, 그리고 하루도 못쉬고 바로
      출근하는 스티브님. 고맙고 미안해요~

  • stranger
    2012.09.13 12:50

    열흘동안이니 적어도 글 열 개는 올려주실 거죠? ;)

    • 2012.09.25 00:25 신고

      열 개만 되겠어요? ^^
      아... 캐나다에 살고 계시는 스트레인저님이 어찌나 부럽던지. ㅠㅠ

  • 2012.09.13 19:17

    파이팅입니닷!!!!!! 기대하고 있어요!!! 즐겁게 안전하게 잘 다녀오세요 :-)
    레이크 루이스는..유키구라모토 그 음악의..그곳? ㅎㅎㅎ
    벌써부터 전 리뷰글을 기대하고 있답니다. 아이코~ 좋아~

    • 2012.09.25 00:27 신고

      맞아요. 유키구라모토의 그곳! ㅎㅎ
      그곳에 가니 정말 감동 두배.
      하지만 레이크루이스는 강가에서 보는 것보다 바로 앞에 있는 호텔인
      샤토 레이크루이스에서 차 한잔 하며 감상하는 것이 훨씬 멋지더라구요.
      곧~! 보여드릴께요!

  • 2012.09.13 23:56

    건강히 잘다녀오세요^^

    • 2012.09.25 00:27 신고

      제가 돌아올 무렵 루시님도 떠나셨더라구요.
      토론토의 가을... 넘 멋져요~

  • 2012.09.21 09:03 신고

    그린데이님 네가족의 캐나다 여행도 이제 며칠 안남았네요.. i-i 제가 다 아쉽단.
    부디 마지막까지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내시다 돌아오시기를..!
    다녀오셔서 잔뜩 들려주실 이야기 보따리 기대하고 있습니다 헤헤 :D

    • 2012.09.25 00:36 신고

      벌써 아쉬운 시간이 흘러 흘러 현실입니다. :)
      보따리보따리. 너무 많아서 어느 것부터 풀어야 할지...
      서른 시간이 넘는 항공여행 끝에 이제 아기 데리고 여행은 도가 텄네요. 이제 어디라도 가겠어요~! ^^
      어려운 상황이 몇 번 있었지만 로지나님께서 예뻐라 해주시는 첫째(!) 진아가 이번 여행에서 어찌나 저를 많이 도와주던지.
      덕분에 가족과 행복하고 재미난 시간 보냈어요.
      로지나님도 어서 결혼을~! (음? ㅋ)

  • 2012.12.10 15:59

    팽창식 고무를 둘러 과격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