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 덮밥?! 카우카무의 로망

짠이아빠님의 '맛있는 족발'을 보고 생각난 에피소드.

오늘 회사에서 생일자 파티가 있어 회의실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조촐하게 다과회를 했습니다.
다과 메뉴 중에는 피자가 있었는데요. 닭가슴살이 얌전히 슬라이스 되어 토핑 된 피자를 보고 한국 생활이 익숙지 않으신 한 부장님께서 물으셨습니다.

이거 족발 피자에요?

......; 족발 피자. 아무리 한국 사람들이 족발을 좋아한다고는 하지만... 생각만 해도 엽기적입니다.

그런데 태국에는 한 술 더 떠서 족발 덮밥이라는 음식이 있습니다. '카우 카무' (카우=밥, 무=돼지)라 불리는 이 음식은 족발을 케일과 같은 채소와 함께 푸욱~ 고아서 야들야들한 족발의 살만 골라 국물, 채소와 함께 밥위에 얹어 먹는 음식입니다. 노점에서 40밧(2,000원) 정도에 즐길 수 있는 이 음식은 우리나라에서 먹는 족발과 같은 쫄깃한 맛은 없어도 부드럽게 밥 위에 녹아드는 감칠맛이 예술입니다.

카우카무는 노점이 많이 밀집된 지역에서는 어디서나 볼 수 있고, 백화점 푸드코트에서도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서민 음식입니다. 쥐똥고추가 들어간 님쁠라(생선젓국)를 살짝 뿌려 먹기도 하는데, 느끼할 수 있는 족발 덮밥에 칼칼한 쥐똥고추의 궁합은 최고입니다. 가끔 찐 계란과 같은 득템이 있기도 합니다.

방콕에서는 중심가에 있는 마분콩(MBK)센터 푸드코트에서 먹는 족발 덮밥이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맛있습니다. 카오산로드 옆 시장 골목 초입에 있는 노점에서 파는 길거리 표 카우카무도 꽤 괜찮았던 기억이 납니다.

씽 생맥주 한잔과 함께하는 MBK센터 푸드코트의 카우카무(photo by 스티뷰)

선입견은 저 멀리 떨쳐버리고, 오향 육수에 푹 고아져 야들야들한 족발 덮밥의 세계로 한 번 빠져보세요~

(밥 따로, 족발 따로 시키면 고기를 듬뿍 먹을 수 있는 대신에 가격이 조금 비싸고 - 밥1~20밧, 족발 6~70밧 - 덮밥으로 시키면 - 약 45밧 - 가격은 저렴한 대신에 고기는 조금, 남은 국물에 밥을 비벼 먹어야 합니다. ^^)

[관련글] 2009/01/30 - 태국 여행의 로망, 아침을 여는 길거리 음식들



댓글(15)

  • 2009.02.27 00:18

    야들야들한 족발 덮밥생각에 잠못이루는...

    • 2009.02.27 07:21 신고

      우리나라에 태국 음식점들이 많이 생겼는데,
      족발 덮밥은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 2009.02.27 17:53 신고

      돈내고 식사하는 외국 음식이라고 생각 안하는 것이 아닐까요? 우리도 해외 가면 선지탕 , 우거지 해장국 등 시장 음식 많이 못보니 ^^

  • 2009.02.27 02:08

    캬... 족발 덮밥.. 맛나겠는데요... ^^

  • 2009.02.27 08:50 신고

    우왕~ 군침이 막 도는걸요ㅋㅋ 그리고 여행중의 그린데이님의 모습 완전 귀여우신걸요ㅋㅋㅋ
    여행은 정말 사람을 자유롭게 하는거 같아요^^ 전 태국에서 수끼라는 샤브샤브 같은 음식 먹은 기억밖에 안나네요^^;;

    • 2009.02.28 11:29 신고

      ㅎㅎㅎ 맥주 앞에서는 늘(?) 귀여운 척을...;
      아시아권 나라들에는 샤브샤브류의 음식들이 한 가지씩 있는 것 같아요. 가족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먹을 수 있는.

  • 2009.03.03 00:56 신고

    이거 완전 맛있는데 ㅎㅎ. 정말이지 한국에서 제대로 된 태국음식점(제대로 되었다고 해도 가격이 저렴한..) 찾기가 하늘에 별 따기여요 흑흑.

    • 2009.03.03 22:13

      그쵸. 별따기 맞아요. ㅠㅠ
      제대로 된 집을 찾았다 싶으면 곧 없어지거나
      가게를 확장하면서 맛이 변하거나 하는 듯.

  • 2009.03.03 22:45 신고

    일단 지금 시간에 보기에 많이 좋지않은 포스팅이군여..;;;;; 저녁 많이 먹었는데..ㅡ0ㅡ;;;

  • 2009.03.24 06:13 신고

    맛있겠네요... 가 아니라.. 좀 누리끼리한 냄시가 날거 같은데 ㅎㅎ
    흐.. 예전에 태국 처음 가서... 돼지 누린내에 휘청거렸던 기억이 납니다.. ^^
    그래도 하루만에 적응해서 태국 음식 왕창 먹어댔죠 ㅋ

    • 2010.02.14 23:15 신고

      누리끼리한 냄새.. 안난다고 할 수 없습니다.
      족발 특유의 냄새가 좀 나고요~
      하지만 한국에서 족발에 익숙하신 분이라면 문제 없이
      적응 하실 수 있습니다. Adios님 처럼^^
      (댓글을 뭐 거의 1년만에 다는군요. 죄송합니다. -.,-)

  • 2010.02.13 03:17 신고

    여긴 쬐금 고가의 족발덮밥이로군요 ㅎㅎㅎ
    그렇다고 배낭여행자들이 사먹기에 비싼 가격도 아니지만요
    너무 맛나보입니다

    • 2010.02.14 23:17 신고

      쬐끔 고가인지라 맥주와 간식거리 몇개 추가하면
      금방 하루 식비가 소진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
      하지만 맛은 정말 강추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