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엄마딸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2014.03.17~21)

2014.03.17 06:57 / 센티멘탈 여행기/괌, 엄마 딸 여행

오늘부터 목요일까지 3박4일간 

진아와 단둘이 괌으로 엄마딸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2014.03.17~21)


아마 이 글이 발행되었을 시점에는 이미 인천국제공항에서 수속을 하고 있겠네요~ 

▲ 괌은 아시아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 한, 중, 일 등 동북아시아와 호주에서 3~5시간 거리로 가깝다. (출처: 괌 관광청 www.visitguam.com)

요즘 어린 아이와의 해외이 보편화되면서 가까운 동남아시아나 남태평양으로 많이들 떠나시죠?  

특히 한국에서 비행거리 4시간인 괌은 아이와 여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잘 갖춘 휴양지인 동시에

아시아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이라 휴양과 쇼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태교여행으로도 많이 찾는 곳인데요. 


아이와 여행의 성지라 불리는 '괌'~!
제가 한번 다녀와 보겠습니다. ^^



 오랜만에 일정표도 꼼꼼히 만들고, 이것저것 미리 예약도 해두었다. 그래도 뭔가 빠진 것 같아 몇 시간 째 계속 가방을 열었다 닫았다...; 


일곱 살 진아와 처음으로 단둘이 떠나는 여행,
혼자나 가족과 함께 떠날 때와는 다른 긴장감이 있네요.


기간이 짧아 오전 일정들은 촘촘히 잡았는데, 아이가 잘 따라와 줄지 살짝 걱정이 됩니다. 

대신 진아가 좋아할만한 '돌핀워칭 투어'도 예약해 놓고, 오후에는 꼭 좋아하는 물놀이를 하게 해주겠다고 약속했지요.


대신 밤에는 쇼핑을.. 흐흐

미국 여행은 직구로만 사던 브랜드의 제품을 직접 보고 저렴하게 살 수 있고,
열흘 이상 배송 기다리느라 속 끓일 일이 없다는 점이 특히 매력적이죠.
괌 관련 카페와 메일박스를 뒤져 필요한 쿠폰을 몽땅 프린트했는데, 꼼꼼하게 사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 ^^


인터넷으로 보기에 괌은 작은 하와이 같은 느낌입니다.
투명한 바다, 줄지은 쇼핑센터, 심지어 하와이에만 있는줄 알았던 빅웨이브 맥주와 호놀룰루 쿠키를 맛볼 수 있다니! 벌써부터 설레네요.


진아와도 둘째녀석이 태어난 이후로 꽤 오랜 세월 둘만의 시간을 가져보지 못한 것 같은데,

이번 기회에 이야기도 많이 하고, 엄마 점수 좀 만회하고 오겠습니다.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스티브, 정균이를 부탁해~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12

  • Favicon of http://soomongmong.tistory.com 수몽몽 2014.03.17 09:52 신고

    저도 엄마랑 같이 괌에 갔었는데 너무너무 좋았어요 :) 선셋 바베큐와 민속 공연도요! 그리고 저도 돌핀와칭 투어 예약해서 갔었는데 저희는 결국 못보고 와써요 ㅜ엄마가 너무 아쉬워하셨는데.. 꼭 행운의 여신이 깃들길 기도할게요 ^^ 잘 다녀오세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24 22:24 신고

      저도 엄마랑 한번...; ^^
      돌고래를 못만나셨다니 제가 다 아쉽네요.
      정말... 너무나 환상적이었었는데!! ㅠㅠ
      (수몽몽님이 기원해주셔서 볼 수 있었던 걸까요? )

      EDIT

  • 숑숑 2014.03.17 11:40 신고

    엄마와 딸의 여행은 뭔가 말 안해도 통하는 그런 게 있을 거 같아요. ^^
    달달하고 따뜻하고 멋진 여행 기대하고 있을께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24 23:20 신고

      떠나기 전에는 몰랐는데, 막상 다녀보니 그런게 있더라고요. ^^
      나이 차이가 서른 살이 넘는데도 의지가 되는 그런거?
      여행을 다녀온 요즘은 하루하루 아이가 자라는 것이 조금 서운합니다. 벌써.

      EDIT

  • Favicon of http://www.walkview.co.kr 워크뷰 2014.03.20 17:24 신고

    후기 기대합니다^^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24 23:21 신고

      ^^ 감사합니다. 여행중에는 예약 포스팅도 좀 해놓고 그래야 하는데...;

      EDIT

  • Favicon of http://www.kimminsoo.org moreworld 2014.03.21 10:24 신고

    아~ 기대됩니다.
    요즘 에어아시아 할인행사로 세부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데 일정이 쉽지 않네요. 그린데이님 후기보며 대리만족 해야할 듯해요.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24 23:21 신고

      득템 하셨나요?
      요즘 세부퍼시픽과 에어아시아가 폭탄급 세일을 자주 하고 있어서
      동남아시아로 자꾸 눈이 돌아갑니다. ^^;

      EDIT

  • Favicon of http://sinnanjyou.com 신난제이유 2014.03.23 15:27 신고

    올라오는 사진으로 진아가 너무 좋아하는 것 같아서 저도 기분이 좋았어요.
    그러고 보면 전 엄마랑 여행다운 여행 한번 떠나 보지 못해서 조금 울적..
    제대로 된 여행 한번 계획을 해 봐야겠어요.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24 23:23 신고

      페북에 좀 더 많은 사진을 올리고 싶었는데...
      호텔 로비에서 인터넷을 할 수 밖에 없어서 아이와 긴 시간 있기가 어려웠어요.
      엄마와 딸, 아빠와 아들 관계는 뭔가 뭉클함이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얼른 책 끝내고 엄마와 단둘이 여행을 한번~

      EDIT

  •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 2014.03.24 22:24 신고

    멋져요, 진짜.
    페북에 간간히 올려주시는 맛보기 사진을 보니, 무엇보다 진아가 몇일동안 엄마의 사랑을 독차지 해서, 얼굴에 충만함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했어요. ㅎㅎ
    제가 요 몇일 어머니와 단둘이 있었는데, 것 참 좋더라고요. 이렇게 있어본 적이...아마 없는 듯? ^^
    진아도 저처럼 좋았을거라고 생각해 봅니다. 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4.03.24 23:25 신고

      정말. 그런 느낌을 저만 받은 게 아니었나봐요.
      관계회복(?)에는 여행만한 게 없는 것 같습니다.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