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진의 인사동 고문화 거리(古文化街), 아이의 시선을 끈 것은?

2011.08.22 09:14 / 센티멘탈 여행기/중국 베이징, 텐진

부르르릉~ 부르르릉~ 침대가 떨릴 정도로 울리는 진동에 눈을 떴다. 더듬더듬 머리맡에 둔 휴대폰을 찾아 시간을 확인하니 5시 반. 통신사는 어느덧 차이나 모바일로 바뀌어 있었다. 크루즈 여행 3일째. 드디어 첫 번째 기항지인 텐진의 국제 크루즈항에 도착하나 보다.

텐진 국제 크루즈 터미널 (Tianjin International Cruise Home Port)

텐진은 북경, 상해, 중경과 함께 중국 4대 직할시 중의 하나이다. 중국 최대의 공업도시이자 무역항구로 베이징과는 차로 2시간 남짓한 가까운 거리여서 수도와 바다를 잇는 관문이기도 하다. 우리에게 텐진은 한국 기업전용 공업단지가 있는 곳으로 LG나 삼성 같은 기업이 생산공장을 설립한 의미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인구는 약 1,000만 명, 그중 3만 명이 한국인이다. 대부분이 기업체 직원과 유학생으로 적지 않은 수이다. 

텐진 국제 크루즈 터미널은 마치 거대한 공항과 같다. 하선도 공항처럼 배에서 터미널까지 구름다리를 놓아 이동하게 한다. (하지만 처음부터 구름다리로 건너는 것이 아니라 1층에서 기항지 하선 수속을 마친 후 구름다리로 올라가야 한다. --;)

도착은 일찍 했지만, 수속 관련 문제가 있었는지 하선은 9시쯤 이뤄졌다. 오후 5시 반까지는 다시 배로 돌아와야 하는 빠듯한 일정이라 서둘러 내렸는데... 이런, 터미널 앞을 아무리 둘러봐도 예약해 놓은 택시가 보이지 않는다. 다급한 마음에 택시를 섭외해준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해 보니 우리가 내린 곳은 보통 한국발 여객선이 도착하는 '탕구항'이 아니라 별도의 국제 크루즈 터미널이란다. 분명히 크루즈 선사에 물어본 그대로 알려줬는데, 우리 쪽에서 뭔가 착오가 있었나보다. 다시 시작된 기다림...  

텐진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고속도로로 30분 남짓 달리면 만날 수 있는 천진 톨게이트, 도심으로의 진입로이다.  

1시간쯤 흘렀을까, 터미널 입구에 나가 있던 남편이 뛰어들어오며 손짓을 한다. 무표정한 택시 기사, 어색한 웃음으로 '미안하다'라고 말해보려 하지만 당황해서인지 간단한 중국어가 쉽게 생각나지 않는다. 다행히 선해 이는 기사는 어디부터 갈 거냐며 미리 지인으로부터 받은 관광지 리스트를 보여줬고, 우리는 텐진의 발상지라는 '고문화 거리'부터 둘러보기로 했다.  

회색 거리, 붉은 글씨를 보며 중국에 왔음을 실감한다. 천진의 고속도로는 원래 정체가 심하기로 유명한데, 천운이 따르는지 오늘따라 소통이 원활하다, 시작은 삐걱댔지만 뭐 그게 다 여행의 재미가 아니겠나.~

여느 무역항이 그렇듯 도로 양옆에는 컨테이너 박스와 크레인이 즐비하다. 텐진 출장이 잦은 남편 왈, 예전에는 그나마 가로수마저 없어 황량했다는데, 베이징 올림픽을 기점으로 며칠 만에 항구에서 텐진 시내까지의 도로주변에 일제히 나무를 심었단다. 얘기를 듣고 보니 어쩜 저렇게 같은 키의 나무를 일정한 간격으로 심었는지, 1시간을 고속으로 달려도 지루한 나무들의 행진은 끝나지 않는다. 중국이 올림픽 전에 건물을 짓고 환경을 정비하는데 무려 42조 원을 쏟아부었다는데 과연 중국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싶다.


텐진 제일의 관광명소라는 고문화거리(Gu wen hua jie, 古文化街). 청대의 상가건물을 재현해 놓은 상가거리이다. 옛 모습을 그대로 살려놓은 상가에서 서화나 골동품, 공예품, 문방사우등을 팔고 있어 국내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다.


거리 초입에는 관광객을 위한 먹거리가 즐비하다. 마침 토요일라 주말을 맞아 나들이 나온 중국인 관광객들로 북적북적.  

사람들이 많이 몰려 있는 곳을 기웃거려보니 떡을 파는 곳인 듯했다. 찹쌀가루를 돌시루에 넣고 김을 올려 30초 정도 쪄 색색의 시럽을 뿌려 준다. 한 입 크기의 떡 네 개에 5위안(약 800원).

아침 일찍부터 비몽사몽 여행을 나선 꼬마는 택시에서 멀미를 좀 했더랬다. 고문화 거리에 가면 아이스크림을 사주겠노라고 달래서 재웠더니 차가 멈추자마자 귀신같이 아이스크림 가게로 달려간다. 아직 잠이 덜 깬 얼굴이지만 제 손으로 직접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사 먹은 아이는 의기양양!

고문화 거리의 메인로드. 내게는 베이징의 난뤄구상 (관련 글: 제국의 뒷길을 걷다, 난뤄구샹(南锣鼓巷)을 떠올리게 하는 풍경이다. 난뤄구상 보다는 뭔가 좀 인위적이고 덜 세련되긴 했지만 중국색 짙은 거리 풍경이 나름 볼만했다. 우리로 치면 인사동 정도 되는 느낌이랄까? 독특한 조각과 그림,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중국 전통 의복과 붓 등을 팔고 있었다.  
 

조금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골동품스러운 보석함이나 생활용품을 늘어놓고 파는 난전도 만날 수 있다.

고문화 거리에서 뭔가 사보고 싶다면 옥도장을 권한다는 지인의 말에 머뭇거렸던 곳. 40위안(약 7천 원)으로 저렴하긴 했다. 

나 어릴 적엔 우리나라에도 이런 거 팔았는데, 원판을 빙글빙글 돌려 걸리는 상품을 타 먹던 야바위 판. 이 정도 되는 봉황모양 엿은 상품 중 가장 좋은 것이었던 기억이 난다. 

길을 따라 걷다보면 청 말기의 사상가 엄복(嚴復)의 청동상도 만날 수 있다. 엄복은 당시 영국 유학파 지식인으로 청일전쟁 이후 제국의 침탈에 맞서 국민에게 계몽사상을 일깨우며 개혁운동을 펼친 사상가라고 한다.

골목으로 접어드니 고즈넉한 좁은 길이 펼쳐진다.  

우리가 골목길의 정취에 젖어 사진을 찍고 찻집을 기웃거릴 즈음 아이는 제 키만한 사자와 놀이를 시작했다. 한동안 물끄러미 바라보는가 싶더니 조심스럽게 입속에 손을 넣어 보고는 깜짝! ㅎㅎ

아이는 다니는 중간마다 길을 멈춰 나름의 볼거리를 즐겼다. 저 인형. 실크 잠옷을 입고 바닥에 엎드려 양쪽 다리를 번갈아가며 까딱거리는데, 어찌나 실감 나던지...

다니다 보니 아이의 시선을 사로잡는 물건이 참 많다. 그밖에 관심을 보이던 장난감들. --;

8일간의 크루즈 여행을 다녀와서 아이에게 뭐가 제일 기억에 남느냐 (정확히는 '여행 가서 뭐 봤지?')란 질문을 한 적이 있다.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자전거'라고 답하는 아이. 우리는 당연히 자전거 많은 중국 거리의 풍경이겠거니... 하며 내심 함께한 여행에 보람을 느꼈었다. 그런데... 얼마전 이 사진을 본 아이. 급 흥분하며 이게 바로 여행에서 본 자전거라며 좋아하질 않는가...; 아이의 눈높이를 맞추기란... 참 쉽지 않다.


고문화 거리에는 무료입장이 가능한 절이 있다. 관광 온 사람들이 피워대는 향에 들어서는 입구부터 향내가 진동해 왠지 호기심이 생기는 곳이다. 특이한 것은 저 북인데, 동전을 던져 북을 울리면 그 북 소리만큼 부가 따른다고 한다. 개인의 부를 위한 기복신앙을 믿고, 재물이 최고라 여기는 이들... 바닥에 수북이 쌓여 있는 동전을 보며 좀 씁쓸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대로로 나오면 신세계 백화점과 까르푸가 있다. 시간적 여유가 있고, 쇼핑을 좋아한다면 한 번쯤 들러봐도 좋을 듯. 우리는 다시 택시를 타고 다음 여행지인 이탈리안 거리로 향했다.  

[텐진 여행 Tip]
* 한중일 크루즈가 서는 '텐진 국제 크루즈 터미널(Tianjin International Cruise Home Port)'은 일반적으로
   한국(인천)발 여객선이 서는 '탕구항'이 아니다. 여행을 준비할 때 착오 없도록 주의하자.

* 텐진 자유여행시 택시 이용법
   크루즈 터미널에서 천진 시내까지의 거리는 빠르면 차로 1시간, 교통체증을 고려하면 1시간 반으로 먼 편이다. 
   편도 택시비만 150~200위안 (30,000 원 정도)이 드니 함께 여행하는 인원이 2명 이상이라면 차라리 택시를 대절해 다니는
   것이 좋겠다. 크루즈 터미널 → 고문화거리 → 이탈리안거리 → 빈장따오 → 크루즈 터미널 코스로 7~8시간 택시를
   대절하는데 700위안(약 12만 원)이 들었다. 흥정필수.  

['한중일 크루즈' 관련 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6

  • 스티뷰 2011.08.22 14:49 신고

    자전거...--; 생일 선물을 못 사준것이 텐진 내내 아쉬웠는데 나중에 토끼로 보상해 주었지

    REPLY / EDIT

  • Favicon of http://poem23.com 학주니 2011.08.22 15:28 신고

    텐진의 고문화거리.. 전에 한번 가본적이 있는데..
    재밌기는 했는데 계속 걷기만 해서 다리아 참 아팠다는 기억만 -.-;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8.22 18:31 신고

      천천히 걸으며 상점도 기웃거려보고 군것질도 좀 하고 차도 한잔 마시면 더 좋을것 같아요.
      저흰 마음이 급해서 대충 훑어보기만 해서.. ^^;

      EDIT

  • Favicon of http://hotsuda.com 일레드 2011.08.28 07:19 신고

    대학 다닐 때 처음으로 떠났던 중국 배낭 여행에서, 텐진이 가장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7시간 정도면 기항지 투어를 정말 오래 하셨네요~
    미리 꼼꼼하게 잘 알아 가셨을테죠^^
    어쩐지 남편분이 중국어를 아주 잘 하실 것 같은 예감.

    REPLY / EDIT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그린 데이 2011.08.31 07:40 신고

      텐진이 가장 좋았다는 말씀은 일레드님이 처음이세요!
      의외로 볼것 많고, 재미난 곳이던데 제 주변 분들은 출장으로만 다녀오셔서 그런지 별로라는 말씀을...
      (텐진 여행은 남편이 준비했어요. 평소엔 늘 제가 일정 짜고 예약하고 하는 편이지만 텐진이기에... 남편도 중국어를 못하지만 그래도 어찌어찌 잘 다녔네요. ^^)

      EDIT

Copyright © 그린데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