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저녁, 아기의 성장영상 만드는 남편을 보니...

어제는 쏟아지는 비에 퇴근버스까지 잠깐 걷는 길에 신발은 물론 바지까지 푹 젖어버렸다.
출발직전 가까스로 올라탄 작은 버스의 창밖으로 내리는 비는 이내 사각 프레임속에 뿌옇게 뭉게져버리고, 사람들은 천장을 때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저마다 폭우와 비에 대한 옛추억을 떠올리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열대의 습함이 느껴지는 여름 비는 내게 '새로운 시작'을 기대하게 한다.
사회 첫발을 내딛는 연수원에서 스티브를 만난 것도 비오는 초여름이었고, 첫 눈에 사랑에 빠져 이제는 한 해라도 가지 않으면 발병이 날것 같은 태국과 인연을 맺게 된 것도 장마 즈음이었다. 그리고... 곧 첫 돌을 맞는 딸내미와의 감격스러운 첫 만남의 순간에도 비가 내렸다.

예정일을 3일 남겨놓고 시작된 출산휴가. 아직 태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으니 열심히 운동하라는 의사의 소견을 듣고 씩씩하게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시작된 진통. 17시간이나 지나 힘겹게 태어난 3.33Kg의 작은 아기. 유난히 천둥번개가 치고 비가 많이 오던 날이었다. (출산의 느낌을 담은 작년 연말결산 포스팅을 보니 감동이 뭉게뭉게~) 그 후로 1년. 주말 부모로 지내며 아이의 모든 '첫 순간'을 함께할 수 없어 오가는 길에 눈물을 뿌리기도 여러 번이었지만 그로 인해 성장한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게 되기도 한다.

솜털 보송보송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언제 이렇게 컸는지... 
남편을 쏙 빼닮은 딸내미가 커가는 모습을 보는건 언제나 신기하다.
성장영상을 만드는 아빠를 보며 떠오른 이런저런 생각들...

    진아의 첫돌 성장영상 주요 컷~*

* 비오는 날엔 출산율이 높아진다는 이야기를 뒷받침하는 기상학적 근거가 있다. 연구결과를 보면 '고기압이 동쪽으로 빠져 나가면서 기압골이 접근해 올 때' 임산부들이 진통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기압이 내려가고 비가 내릴때, 바람이 강하게 불고 기온과은 급격히 내려가며 습도가 증가하는 기상변화가 가장 극심할 때' 출산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관련링크) ㅎㅎ

댓글(24)

  • 2009.07.16 01:13 신고

    우아..마지막에 아빠품에 안겨있는 모습을 보니 진아가 많이 컸네용^^
    비오는날 출산율에 대한 저런 근거가 있었다니..기압골의 영향..ㅋㅋㅋ
    말표현만으로만 보자면 왠지 뒤통수 잡아야 할것만 같은 표현?ㅋ

  • 2009.07.16 07:57

    멀지 않은 미래에 저도 해야할 일이로군요...;;;ㅎㄷㄷ

    • 2009.07.16 12:29 신고

      철산초속 주니어가 매우 기대됩니다.
      아빠를 닮아 거침없겠어요~ 기타도 잘 치려나요? ^^

  • 2009.07.16 09:32

    우와~ 점점 이뻐지네요^^ 벌써부터 완전 보고싶어지는걸요~~
    여름과 그린데이님은 정말 떼어낼수 없는 관계인듯~ 스티뷰님을 여름에 만나셨군요ㅎㅎ
    역시 엄마들은 아이 얘기 할때 정말 행복해보여요, 포스팅 하시는 동안 웃으시는 모습이 상상이 되는군요. 글 속에 보여요ㅎㅎㅎ

    • 2009.07.16 12:30 신고

      야근의 슬픔을 포스팅으로 달랬달까 ㅎㅎ
      전날 끄적거리던 글을 급 마무리했어요.
      bong님도 관리소장님 말씀처럼 뭐든 먼저 해보심이..^^

  • 2009.07.16 10:25 신고

    돌영상 준비 하면서 진아에 대한 감정이 다시한번 새록새록 솟아 나네요 ^^
    역시 과정도 결과의 일부분인가 봅니다

  • 2009.07.16 16:06

    열대의 습함이 느껴지는 여름비를 생각하니...
    저는 군대 훈련소가 떠오르네요. 어흑...

  • 2009.07.17 19:09

    ㅎㅎ진아가 엄마를 닮아서 너무 이뻐요~~주말부모라서 더 애틋하시겠어요~~

    • 2009.07.20 11:28

      쭌's님. 코가 길어질 수도...; ㅎㅎ
      주말만큼은 온전히 아이를 위해 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 2009.07.17 22:16

    장마철에 아주 소중한 추억들이 서로 볼을 맞대고 있듯이 함께하고 계셨군요. ^^;
    해맑게 웃는 아이의 모습 너무 이뻐요~~~
    아이가 맞이하는 세상에서의 일년이 지난주? 아니면 이번주였던가요? 아무튼 고생하셨구 아이에게는 축하의 말로 '건강히 이쁘고 밝게 자라길.'이라는 메세지를 남깁니다.!!!

    • 2009.07.20 13:01

      덕분에.. 라는말은 좀 상투적이지만 정말 감사합니다.!
      다행히 비가 좀 잦아든때 행사를 치뤘지만 손님들께는 많이 죄송했죠.
      말씀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09.07.30 19:19 신고

    열대의 습함이라고 하면 제가 사는 곳을 뺄 수 없군요. 이과수는 명백히 아열대~열대 지역이니 말입니다.
    이곳이 예전에는 그다지 습하지 않았는데, 이따이뿌 댐이 생긴 뒤로는 아주 습하답니다. ^^
    오랜만에 들렸는데, 예쁜 아기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군요. ㅎㅎㅎ

    • 2009.08.02 16:43 신고

      이과수님 반갑습니다. ^^ 오랫만에 가보니 태터앤미디어로 이사를 하셨더군요~ 멋져요~ 세계WA에도 참여하시고. 발이 참 넓으세요..여기서 뵐줄은 ㅋ

    • 2009.08.06 01:06

      juanpsh님. 아버님의 쾌차를 바랍니다.
      가족의 건강보다 중요한 일이 어딨겠습니까...

  • 2009.07.31 23:14 신고

    저는 조카앨범 만들어주는 삼촌..~.~;;;

    • 2009.08.06 01:07

      좋은 삼촌이시네요. 얼른 좋은 아빠가 되시길~ ^^

  • 2009.08.06 14:36 신고

    안녕하세요, 그린데이님!
    정말이지 아이들이 자라는건 눈 깜짝 할 사이라는 어르신들 말씀이 맞는 것 같아요~
    새삼 부쩍 자라 있는 아기들을 보고 있노라면 세월의 속도에 다시 한번 놀라곤 한답니다ㅋ
    맛있는 아이스크림 기프티콘은 혹시 받으셨나요? ^^

    • 2009.08.06 22:27 신고

      아기들은 정말 너무 빨리 커요.
      주말에만 한번씩 보니 저는 더욱 느끼게 되는 것 같네요.
      그런데...흑. 아이스크림 기피티콘은 아직 못받았는데요 ㅠㅠ

  • 2009.08.06 17:13

    헐킈~ 결혼하셨어요? 20대 초반처럼 보여서.. (제가 원래 사람 나이를 가늠못하기로 유명합니다. 후다닥)

  • 2009.10.13 13:57 신고

    아~~저도 매번 만든다 만든다 하면서 실천이 잘 되지 않는 부분인데....
    정말 부지런 하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