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언믄호(헬로 스트레인저) - 한류의 힘! 한국로케 태국영화 개봉박두

터키를 여행할 때 우연히 한국 드라마에 빠져 있다는 한 여고생을 만난 적이 있다. 그녀는 보스포러스 해협을 배경으로 가족과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마침 길을 지나던 내가 그녀의 가족사진을 찍게 됐던 것. 사진을 찍은 후 통성명을 했더니 그녀는 무척 반가워하며 'Big fan of Korea'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büşra라는 예쁜 이름의 여고생은 자신이 가장 재밌게 본 드라마가 '꽃보다 남자'라며 한국에 대한 관심을 표시했다. 한류 바람이 중동에까지 미쳤다는 얘기는 들은 적이 있지만, 15시간을 날아 지구 반대편에서 만난 한류는 적잖은 충격이었다. 한국에 돌아와 나는 꽃보다 남자의 주요 장면들을 훑어보며 그녀의 눈에 비친 한국을 들여다봤다.

가운데가 büşra. 한국에서는 사진 찍을 때 V를 그리는 거라고 가족들에게 말하며 손을 치켜들었다.

한편의 잘 만든 영화나 드라마는 훌륭한 관광 상품이 된다. 한류의 원조격인 '겨울연가'나 '대장금'의 촬영지에는 벌써 100만 이상의 외국 관광객들이 들었다. 커피 프린스 1호점에 등장한 커피 프린스에서는 인증샷을 찍는 외국인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고, 한류 스타의 동선을 따라 움직이는 일본 아줌마들이나 명동 한복판에 내걸린 드라마의 브로마이드는 이제 더는 낯설지 않다. 

한류열풍에 힘입어 한국을 찾는 관광객이 늘자 드라마 촬영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스를 소재로 다룬 영화도 나왔다. 다음 달 개봉을 앞둔 태국영화 '꾸언믄호(헬로 스트레인저, 노잉미 노잉유-서울 메이트)가 바로 그것. 서울의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며 드라마 속에서만 보던 장소를 직접 여행하는 청춘남녀의 유쾌한 러브스토리는 개봉 전부터 태국에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태국 영화 '헬로 스트레인저 - กวน มึน โฮ (꾸언믄호)', 언주로를 배경으로 찍은 포스터가 독특하다.

헬로 스트레인저의 두 주인공. 청춘 로맨스에서 꽃남과 얼짱 여배우는 빠질 수 없지.

꾸언믄호의 주요 컷들을 보니 여의도의 윤중로나 남산타워, 명동거리, 남이섬 등 모두 낯익은 장소들. 알고 보니 서울시의 전폭적인 후원을 받았다고 한다. 시에서는 3년 전부터 해외 TV드라마나 영화 등을 대상으로 제작비와 로케이션 스카우트를 지원하는 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는데, 태국의 '헬로 스트레인저'가 그 대상이 되었다고. 

한국에서 올 로케로 촬영한 해외 영화라니 그 자체로도 관심이 가지만 한국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들이 어떤 루트로 여행을 다니는지, 그들의 눈에 비친 우리의 모습은 어떤지 살펴보는 재미도 기대된다. 개봉 전 공개한 꾸언믄호의 트레일러가 일주일 만에 30만 클릭을 돌파했다니 분위기도 좋은 듯. 부디 영화가 대박나서 동남아시아에 한국 홍보가 제대로 되기를 바라본다. 영화는 8월 19일 태국 전역에 개봉되며 앞으로 한국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กวน มึน โฮ (Hello Stranger) 트레일러

* 홈페이지: http://guanmuenho.com/
* 관련 링크: 한국로케 태국 영화 "꾸언믄호"(헬로 스트레인저-(전) 노잉미 노잉유)

댓글(20)

  • 2010.07.29 17:29

    새로운 정보 감사드립니다..
    저는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이렇게 관심을 갖고 찾아주는게
    참 신기하고 고맙더라구요...이 영화도 국내 개봉하면 꼭 봐야죠^^

    • 2010.07.30 13:17 신고

      국내에서 흥행이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개봉하면 저도 한번 볼 생각입니다. ^^

  • 2010.07.29 17:49

    한국로케 태국영화라고요? 어머나,.,.,.'남이섬'이 인상적입니다...기회가 된다면 보고싶네요.,^^*

    • 2010.07.30 13:19 신고

      서울시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다니 배경이 서울 위주일것 같습니다. ㅎㅎ 태국에서 인기가 좋아야 할텐데요~

  • 2010.07.30 07:21

    한류의 힘, 이제 한국로케로도 이어지는군요~ ^^

    • 2010.07.30 13:23 신고

      얼마전 한국관광공사 영문 페이지를 볼일이 있었는데, 한류 드라마 촬영지를 묶어 코스로 개발해놨더라구요. 그만큼 외국인들의 관심이 높다는 거겠죠?

  • 2010.07.30 10:09 신고

    이런 저런 티비프로에서 굉장히 많이 소개해준 탓에 배우들 얼굴이 익숙하네요.
    아무래도 한류 열풍을 보여주기 위해 많이 소개됐던 것 같아요. ^^

    • 2010.07.30 13:24 신고

      그런가요? 요새 TV를 통 안봐서.. --;
      전 태국관련 뉴스레터를 받아보고 있어서 얼마전 처음 알았어요. ㅎㅎ

  • 2010.08.02 00:22

    정말 신기하네요
    처음 접하는 로케라 그런가요? ㅎㅎㅎ
    전 미얀마에서 한국 드라마의 인기를 엄청나게 실감했어요

    • 2010.08.02 09:22 신고

      동남아에서 특히 인기가 좋은것 같아요.
      그곳의 불법 DVD유통이 한류에 일조한것 같단 생각이 들기도 하고.. ㅎ

  • 2010.08.02 10:10

    재미있네요. 우리나라 드라마 촬영지 저는 별로 가본적이 없어서 그 인기를 실감할 수는 없지만, 명동과 같은 관광객이 많은 곳에 연예인 얼굴이 들어간 양말을 파는 가판을 볼 때면,, 정말 인기가 많구나~라는 생각 들어요 ㅎ

    • 2010.08.03 02:42 신고

      요즘 외국인에게 소개할만한 한국의 자랑거리를 찾는 중인데... 우리나라엔 드라마 촬영지가 순위권 안에 들듯해요. 그만큼 소개할만한 곳이 없다는건지... 좀 씁쓸하기도 합니다.

  • 2010.08.03 11:59

    포스터가 참 맘에 드네요.
    그러고보니 작년 보란티어(봉사활동)에서 열린 노래자랑(이라고 하나 딱히 그런건 아닌)대회에서..
    대만분들이 자꾸 슈퍼 쥬니어 노래를 불러 달라고 해서 당황했던 기억이; ㅎㅎ

    • 2010.08.16 22:06 신고

      오호. 제이유님 노래 잘하시는거에요? ^^
      근데 왜 여자분께 슈퍼 쥬니어 노래를...;;;
      (댓글이 별로 많지도 않은데, 제이유님 댓글 넘 늦게 봤네요. ^^;)

  • Steveyoo
    2010.08.06 17:58

    흐흐 맨날 남의나랑서 찍은 것만 보다가 이런 것울 보니 새롭내요

  • ㅃㅂㄹ
    2010.08.28 02:09

    터키 여고생은 아무리봐도 여고생으로는 안보이는데...여고생을 둔 엄마는 몰라도 ㅎㅎ

    • 2011.06.24 16:19 신고

      저런. 부스라가 들음 가슴아파 하겠는데요. ㅠㅠ
      실제로 보면 아주 앳된 소녀랍니다. ^^

  • Ally G
    2010.10.18 15:30

    태국에 거류하고 있는 일인임다~~ ^^ 한달 반전쯤인가(?) 개봉된 이 영화를 봤는데요,, 간단한 줄거리지만 트렌디 영화답게 아기자기한 구성으로, 마지막 장면에는 둘이 헤어져 만나지 못한 상태에서, 라디오를 통한 사연 전달을 통해 만날락 말락하는 가슴 찡한 엔딩까지,, 암튼 태국 현지에서 꽤 인기를 끈 영화입니다. 신나고 경쾌한 주제가는 가라오케에서 태국 젊은이들의 단골 곡이 되었구요~~ ㅎㅎ

    • 2011.06.24 16:20 신고

      정말 인기가 있군요~ 한국에서도 여러 매체에 소개됐는데, 정작 개봉이 됐는지 모르겠어요. 암튼 뿌듯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