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일을 사랑하기에 몸에 밴 습관, 직업병

아웃룩으로 메일 확인을 하다보면 유첨으로 온 exe파일이 엑서스 되지 않아 불편한 경우가 있습니다. exe파일은 바이러스 위험이 있어서 첨부파일 영역에서도 보이지 않습니다. 그럴때면 저는 브라우저를 띄워 사내 시스템에 접속한 다음 메일메뉴로 이동해서 그 메일을 열어보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 확인하거나 아니면 그냥 확인하지 않는데요 --;

며칠전 메일에 삽입된 exe파일 보는 방법을 설명한 친절한 한 통의 메일을 받았습니다. 

안녕하십니까!
OOO팀 OOO입니다!

제가 31년간의 싱글생활을 접고, 이번 12월 27일에 결혼합니다!
제가 직접 찾아뵙고 인사드려야 도리이오나, 이렇게 이메일로 청첩 드리게 되었습니다.

항상 돌보아주신 여러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행복하게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청첩장: 아웃룩에서는 보이지 않는 FLASH 이미지 영역(exe파일)

※ 이미지가 보이지 않으시는 경우,
1. 액티브 콘텐츠가 차단된 경우 브라우저의 상단의 노란색 바를 클릭하시거나,
   각 메일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방법으로 차단된 컨텐츠를 허용해 주세요.
2. Outlook 사용자의 경우, 상단 메뉴의 '보기(V) > 인터넷 영역에서 보기(Z)' 를 선택하세요.
3. 그래도 보이지 않는 경우, 첨부파일(wedding.exe)을 실행해 주세요.


이 메일은 사내 IT담당자의 청첩장입니다. 메일의 의도는 청첩장인데 반 이상을 차지하는 글이 메일을 보는 여러가지 환경과 상황에 따른 장애 대처법입니다.^^;

친절한 설명으로 아웃룩에서 FLASH 청첩장과 아름다운 신부의 사진을 구경할수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살짝 웃음이 나더군요. 이런걸 직업병이라고 하는걸까요?

사보를 담당하는 동료는 식당 메뉴판을 보며 틀린 맞춤법을 지적하고 (아구찜(X) 아귀찜(O)) 보도사진을 찍는 동료는 사적인 모임에서도 카메라를 들이댑니다. 마케팅을 하는 친구는 좋아하는 드라마를 보면서 경쟁업체 PPL을 신경쓰고 상품기획하는 옆지기는 제품을 사기 전 항상 원가계산을 합니다. 푸드 스타일리스트 친구는 국을 뜰때 항상 건더기를 가운데 모아 담는다고 하네요. 가끔 집전화를 받을 때 회사에서처럼 통성명을 하거나 모니터 화면에 앉은 파리를 마우스로 클릭하는 것도 비슷한 경우인 것 같습니다.

자신의 일을 사랑하기에 몸에 밴 습관. 여러분은 어떤 직업병이 있으신가요? ㅎㅎ
 

댓글(6)

  • 2008.12.11 23:58 신고

    ㅋㅋ 예전에 연구실에 있었을때에는 제품을 어떠한 구조로 금형(빵틀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을 만들었을까 항상 생각하면서 다녔는데 .. 신입사원때는 다 그랬죠 ^^

  • 2008.12.12 19:13

    어떤 직업에도 그 직업 고유의 룰이 있다
    예를 들면 은행원은 돈계산이 틀리면 안 되고,
    변호사는 술집에서 타인의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되고,
    매춘관계의 종업원은 손님의 페니스를 보고 웃음을 터트리면 안 된다는 것 등이다.
    손톱에 매니큐어를 칠한 생선 초밥집 주인이 있다면 곤란하고,
    소설가보다 훨씬 문장을 잘 쓰는 편집자 역시 곤란하다.

    좀 다른 말이긴 하지만 무라까미 하루키의 '작지만 확실한 행복' 중의 한 구절이 생각나는군요.
    저두 지나다니면서 간판이나 메뉴판의 오타를 무지 체크하는데 피곤해서 가끔은 눈을 감아버린다는 ㅠㅠ

    • 2008.12.14 22:59

      가끔 눈감을 필요도 있다는걸 아는데도 막상 닥치면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

  • 2008.12.15 09:21 신고

    하하하~ 넘 재밌어요^^ 저는 가끔 감동적인 광고나 캠페인들을 발견하면 친구들에게 거품물고 얘기하는바람에 다들 어이없이 보곤 하죠....ㅋㅋ사람마다 취미와 관심사, 직업이 다르다는 건 참 재미있는 일인거 같아요^^

    • 2008.12.16 06:56

      bong님을 감동시킨 감동적인 광고는 무엇인지 궁금한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