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을 멎게하는 모레인 호수의 일출, 가슴에만 담은 사연

"새벽 다섯 시에는 일어나야겠어"

밤마실 나갔던 남편이 돌아오자마자 하는 말.

호텔에서 출발하는 모레인 호수 투어 전단을 보니 출발이 새벽 다섯 시란다.

요즘 보통 해가 7시 즈음에 떠서 한 시간 전에 준비하면 되려니 했는데, 서둘러야겠다.

 

동틀 무렵 캐나다의 하늘


록키산맥의 수많은 호수 중 최고라 불리는 레이크 루이스와 모레인 호수. 캐네디언 록키가 있는 알버타주 관광을 소개하는 수 많은 책자의 표지를 장식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모레인 호수는 한때 20달러짜리 캐나다 화폐의 뒷면 그림으로 사용되기도 했던 곳이다. 대규모 관광지로 개발된 레이크루이스도 멋지지만 꼬불꼬불한 산길을 올라야만 만날 수 있는 모레인 호수는 산으로 둘러싸인 장엄한 풍경이 예술이라고 해서 기대가 컸다.


모레인 호수로 가기위한 주차장, 뒷산마저 포스있다.


모레인 호수는 새벽 동틀 무렵이 가장 아름답다고 했다. 캐나다 로키에 왔으니 나도 하루쯤은 새벽 산행을 해 보고 싶었다.

하지만 곤하게 잠든 아이들을 깨워 추위와 싸우며 일출을 기다리기엔 무리인것 같았다. 선잠을 깨울만큼 딸아이에게 매력적인 광경일까 의문도 들었다.

결국, 우리 부부는 둘째만 데리고 모레인 호수에 다녀오기로 했다. 첫째에게는 전날 밤 함께 갈 것인지를 묻고는 아침에 해야할 행동과 가지고 놀 스티커북 등의 위치를 미리 일러주었다.



"그 어디에서도 이곳처럼 가슴 설레는 고독감과 거친 장대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없었다."

1899년 이 호수를 발견하고 '모레인'이라고 이름을 붙였던 윌콕스가 한 말이다. 


락파일 트레일(Rockpile trail)을 따라 10여분간 가파른 산을 올라 여명이 밝아오는 모레인 호수를 마주했을 때의 느낌이 바로 그랬다.

고요하다 못해 적막이 흐르는 모레인 호수, 호수를 둘러싼 봉우리 사이로 여명이 밝아오는 장엄한 일출 장면은 그저 숨죽이고 바라볼 수 밖에 없는 풍경이었다.


락파일 트레일(Rockpile Trail) 정상에서 바라 본 모레인 호수 (by 스티브, 아이폰으로 촬영)


그런데 내가 이 멋진 풍경을 숨죽이고 바라만 봤던 이유가 또 한가지 있다.


사진에 관심이 많은 여행자라면 한번쯤 풍경사진에 욕심내 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것이다.

보통 잘 찍은 사진, 감동이 밀려오는 풍경사진은 보통 일출이나 일몰 즈음의 '매직 아워(Magic Hour)'라 불리는 시간대에 찍은 사진이 많다.

전문가가 찍은 모레인 레이크 사진도 광선검이 비추기 시작하는 새벽녘의 사진이 대부분이다. 텐 픽스(10 peaks)라 불리는 열개의 봉우리가 둘러싼 호수의 색이 가장 아름다운 시간대이기도 하고, 오후가 되면 역광이 되기도 해서이다.


빛이 적은 이 시간대의 사진은 '삼각대'가 필수이다. 그리고 노출 차이가 심한 하늘과 땅은 '그라데이션 필터'같은 노출을 잡아주는 도구가 필요하기도 하다.

(참고링크: 풍경사진을 잘 찍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액세서리 by 꿈꾸는 여행자)



하지만 여행을 떠나기 전, 짐 줄일 생각만으로 가득차있던 나는 제일 먼저 삼각대를 빼놓았다.

잠깐의 실수가 이렇게 아쉬운 상황을 만들 줄이야....

아무리 숨을 길게 멈춰보고, 바위에 올려놓고 촬영을 해 보아도 흔들리고 노출 편차가 심한 사진만 찍힐뿐이었다.



수많은 포토그래퍼들이 호수 주변에서 사진찍는 모습을 바라보며 귀동냥으로 노출 값 등 정보를 얻어봐도 내 사진은 이렇게 어둑어둑 할 뿐...;


포토그래퍼들 사이에서 당당히 폰카로 촬영한 모레인 호수 (by 스티브)


나중에 비교해보니 오히려 스티브가 아이폰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 훨씬 멋지더라는... ㅠㅠ

호수 주변에는 죽은 나무들이 떠내려와 그대로 쌓여 있었는데, 나무와 돌, 호수와 산이 어우러진 모습이 정말 장관이었다.


호수 주변에 자연스럽게 쌓인 고목들 (by 스티브)


노출 편차가 심한 하늘과 땅, 락파일 트레일을 내려오며


이리저리 사진을 찍어보다가 결국 포기. 조용히 밝아오는 새벽 풍경을 가슴에 담기로 했다.

한국에 돌아가면 제대로 사진을 배워보리라 다짐하며....

카메라를 내려놓고 감상한 풍경은 오직 풍경에만 집중할 수 있어 더욱 아름답게 보였다. 내가 너무 욕심을 부린 것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스티브는 이 때를 이번 캐나다 로키 여행중 가장 인상깊었던 순간으로 꼽는다.




산을 내려오니 잠이 든 정균. 아이 안고 새벽 산행을 감행한 스티브, 고생 많았어요~.


 

다행히 진아는 깨지 않았다.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함께 잠시 눈을 붙이고 맞이한 아침.



굿모닝~! 새벽 산행을 하고 왔더니 하루를 번 느낌이다.

함께 다녀온 둘째의 컨디션이 좋아보여 더욱 기분 좋은 또 다른 하루의 시작. 이제 레이크 루이스로 가볼까? ^^


###


댓글(24)

  • 스티뷰
    2012.10.08 10:41

    사진으로는 담을 수 없는, 눈으로도 담을 수 없는,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는 순간이 있었던 모레인 호수
    기회가 생긴다면 꼭 다시한번 들려 보고 싶어요

    • 그린데이
      2012.10.08 15:56

      오.. 눈으로도 담을 수 없는,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는 곳이라...
      그때 상황과 분위기가 정말 그랬지요?
      스티브님께서 그리 말씀하시니 더욱 와닿네요. 꼭 다시 한번 가봅시다. :)

  • 2012.10.08 13:38

    와..정말 아름다워요. 어둑어둑한 사진 마저 너무 아름답습니다^^

    • 그린데이
      2012.10.08 15:57

      감사합니다. 실제로는 훨씬 더 멋지답니다.
      사실 이 사진들을 포스팅 할까말까 고민했었는데, 이렇게 올려놓고 보니
      더욱 학구열에 불타게 되네요. ㅎ 꼭 사진을 제대로 한번 배워봐야 겠어요.

  • 2012.10.08 17:17 신고

    너무 멋진 풍경이네요..^^
    잘 보구 갑니다..!!

    • 2012.10.09 23:34 신고

      제대로 찍었더라면 더 멋졌을텐데요.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 2012.10.08 20:15

    너무 아름다운 풍광에 입을 다물수가 없네요.
    언제나 가볼수 있으려나 부럽기두 하구요...ㅎㅎ

    • 2012.10.09 23:34 신고

      이제부터 준비하시면 언젠가~
      저도 버킷리스트에 담아두었던 곳입니다. ^^

  • 2012.10.09 09:35 신고

    정말 캐나다 호수의 풍경은 입이 쩍 벌어지죠~ ㅎㅎㅎ

    • 2012.10.09 23:35 신고

      그중에 하나만이라도 우리나라에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정말 멋지고 욕심나요.

  • 2012.10.09 11:18

    아...그야말로 멋진 자연에다가 마지막에 아가 웃는 모습까지 :]

    • 2012.10.09 23:36 신고

      ^^ 남편왈, 공기가 좋으니 아기도 아는것 같다며...
      원래 잘 웃고 순한 편이에요. ㅎㅎ

  • 2012.10.09 15:01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풍경 잘 보고 갑니다.

    • 2012.10.09 23:37 신고

      아이들이 좀 더 크면 꼭 다시 한번 와보고 싶은 곳입니다.
      아쉽기도 하고 그만큼 인상적이기도 해서요. :)

  • 2012.10.13 06:51

    이 곳은 우쿠빵을 꼭 데리고 가야 할 곳이겠네요
    분명 저를 버리고 사진 찍느라 정신없이 뛰댕길 듯합니다 ㅎ

    • 2012.10.15 22:51 신고

      우쿠님의 사진으로 다시 보고 싶어요.
      ㅋㅋ 제이유님을 버리고... 왠지 완전 공감가는 그 상황...
      전 아기 안은 남편을 버리고(?) 뛰어다녀 봤으나, 결과는 남편이
      대충 찍은 아이폰 사진이 훨 멋졌다는 슬픈 현실. ㅠㅠ

  • 2012.10.14 10:03 신고

    가슴에만 담으셨다기에 무슨 사연인가 했는데
    제가 보기엔 충분히 아름답고 멋진 사진으로 그 풍경을 담으신 것 같은 걸요 :-)

    • 2012.10.15 22:52 신고

      흑흑. 샘쟁이님의 애정어린 시선에 감사드립니다.
      아. 실제는 정말 훨씬 훨씬 멋졌어요~

  • 미지니
    2012.10.15 19:42

    안녕하세요 여행준비중이라서 우연히들어오게 되었는데 정말 글도 재밌게 읽고 사진도 너무멋지네요^^
    캐나다 정말가보고 싶네요.^^

    • 2012.10.15 22:53 신고

      첫 방문에 댓글까지 남겨주시고 감사합니다. :)
      저도 버킷리스트에 담아 두었던 곳인데 다녀와보니 정말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곳 같아요.
      꼭 한번 다녀오시기를~ ^^

  • 2012.10.16 16:12

    어둡다고 하지만 무척 멋진걸요. ND필터는 저도 사려구요. 저는 알게 된지 이제 두달밖에 되지 않았어요. ^^
    그린데이님 사진과 글 항상 좋은데 ㅎㅎ 더 좋아지시면 작가로 가셔도 될 것 같아요 ㅎ

    • 2012.10.19 01:49

      왜 이러셔요~ ㅋㅋ
      정확한 필터 이름은 잘 모르겠지만 ND필터와 빛반사를 잡아주는 필터 정도는 저도 사야하지 싶어요.
      요새 망원렌즈와 스트로브 지름신도 오고 있는데...
      이거 괜히 발 들이는것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일단, 코스트라마님도 사신다니 왠지 반가워요. ㅋㅋㅋ

  • 2012.10.19 10:04

    저도 캐나다 다녀와서 정식으로 사진을 배워봐야겠다는 생각을 절실하게 했답니다.
    역시 부지런한 여행자가 되어야 이런 멋진 장면도 만나는건데 저는 게으름 부리느라 저녁에 모레인 호수를 가서 제가 갔던 곳과 같은 곳인지 의심스러울 정도에요 ㅎㅎㅎ

    • 2012.10.23 23:35 신고

      생각해보니 진짜 부지런한 여행자는 제가 아니라 남편이었던 듯.
      아니었다면 전 그 새벽에 일어날 생각도 못했을 거에요.
      까초님의 비개인 모레인 호수도 정말 멋지던데요~